핫 헤드라인 뉴스

 지하철로 보는 상권|빌딩|재건축 뉴스

뒤로 리스트 인쇄
news only email오류보내기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톡

이라크 정부, “한국 개표기, 부정선거 핵심” 지목

하이더 총리, 이라크선관위 고위인사 해외여행 금지 조치…한국정부 불똥 우려

김진강기자(kjk5608@skyedaily.com)

기사입력 2018-06-07 00:46:41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하이더 알 아바디(Haider al-Abadi) 총리.[사진=알자리라 기사화면 캡쳐]
 
이라크 총선의 부정선거 의혹에 대한 이라크 정부의 조사가 확대되고 있는 가운데, 이라크 정부가 부정선거의 원인으로 한국산 전자개표기를 지목하고 나서 사태가 일파만파로 확산되고 있다.
  
전자개표기를 납품한 한국의 선거용 기기 전문 업체 ‘미루스시템’은 물론이고, 납품을 알선한 것으로 알려진 세계선기기구(A-WEB), 관리감독 기관인 한국의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까지 ‘불똥이 튀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현실화 될 조짐이다.
 
중동권 방송 ‘알자지라’ 6일(현지시간) 보도에 따르면, 이라크 내각은 5일 각료회의를 열어 부정선거에 가담한 혐의를 받고 있는 이라크선거관리위원회(IHEC) 고위인사들의 해외여행을 금지시켰다. 이라크 선관위는 그동안 ‘한국산 전자개표기는 문제가 없다’며 수 개표에 의한 검증 요구를 거부해 왔다.
 
또 로이터 통신에 의하면, 하이더 알 아바디(Haider al-Abadi) 총리는 이날 기자회견을 열어 이같은 해외여행금지 조치를 밝히고, ‘이라크 선관위가 전자개표기를 오작동에 대한 사전 검증없이 사용한 것이 이번 부정선거 의혹의 핵심이다’며 정면으로 문제점을 지적한 것으로 알려졌다.
 
하이더 총리는 특히, (한국산) 전자투표 개표장치들의 문제점들을 지적한데 이어 (IHEC) 일부 인사들에 대한 형사처벌 가능성을 내비침에 따라 한국정부 또한 책임론에 휘말릴 것으로 우려되고 있다.
 
이에 앞서 지난 4일 이라크 국회 진상조사위원회 아델 누리(Adel Nuri) 위원장은 "이번 이라크 총선에서 조작과 부정행위가 있었다는 증거를 확보했다"며 "득표수 조작 관련자들에 대해 법적 조치를 취할 것이다“고 밝혔다.
 
국회 관계자는 “자칫 국제문제로 비화될 수 있으며, 한국이 휘말릴 가능성 있는 만큼, 정부는 대책을 마련해야한다”고 지적했다.
 
[김진강 기자 / 행동이 빠른 신문 ⓒ스카이데일리] 

  • 좋아요
    95

  • 감동이예요
    3

  • 후속기사원해요
    42

  • 화나요
    77

  • 슬퍼요
    8

<저작권자 ⓒ스카이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뒤로 리스트 인쇄
email오류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톡
독자의견 총 35건의 댓글이 있습니다.
등록하기

스카이 사람들

more
“공유경제 통해 환경문제를 해결하는 게 목표죠”
다문화사회·사회적 경제·공유경제에 관한 교육...

미세먼지 (2018-12-15 00:30 기준)

  • 서울
  •  
(보통 : 41)
  • 부산
  •  
(좋음 : 25)
  • 대구
  •  
(양호 : 31)
  • 인천
  •  
(나쁨 : 51)
  • 광주
  •  
(양호 : 38)
  • 대전
  •  
(보통 : 4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