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 헤드라인 뉴스

 지하철로 보는 상권|빌딩|재건축 뉴스

뒤로 리스트 인쇄
news only email오류보내기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톡

‘망언 논란’ 강한나, ‘한국서 추방’ 청원까지 등장

방송인 강한나 “한국 연예인 100명 중 99명 성형한다” 논란

전경훈기자(ghjeon@skyedaily.com)

기사입력 2018-10-31 00:38:52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한국 연예인 100명 중 99명이 성형한다’는 ‘망언’으로 논란을 일으킨 방송인 강한나에 대한 후폭풍이 거세다. [사진=강한나SNS]
 
한국 연예인 100명 중 99명이 성형한다’는 ‘망언’으로 논란을 일으킨 방송인 강한나에 대한 후폭풍이 거세다.
 
강한나는 지난 27일 일본 요미우리TV 예능프로그램 '토쿠모리 요시모토'에 출연해 “내가 알기로는 (한국) 연예인 100명 중 99명이 (성형을) 한다”라고 말했다. 이어 “한국 연예인 친구들이 많은데 만날 때마다 얼굴이 변한다. 가만히 보면 부끄러워한다. 했다고 말하지는 않는다. 거기까지 오픈하지는 않는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정작 자신은 “주변에서 성형을 하라는 권유를 받았지만 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강한나가 일본 방송에서 한 이 발언이 국내에 알려지며 네티즌은 들끓었다. 한국 연예계 생활을 한 그의 발언이 ‘진실’처럼 여겨질 수 있고, 강한나가 무심코 뱉은 말로 인해 한국에 대한 잘못된 편견을 심어줄 수 있다며 질타했다.
 
다른 한국 연예인은 ‘성형 마니아’처럼 설명하면서, 정작 자신은 자연미인이라 강조한 것도 이해할 수 없다는 반응이다.
 
강한나를 향한 비난이 쏟아졌고, 국내 활동이 적어 다소 생소한 그의 이름은 포털사이트 검색어 순위에 이틀째 오르내리고 있다.
 
급기야 ‘강한나를 한국에서 추방해달라’는 내용의 국민청원까지 등장했다.
 
청원 제안자는 “일본 가서 돈 벌려고 지나라 팔아먹는 방송인 강한나”라고 강하게 비난하며 “일본 가서 성형이 어쩌구 지나라 이미지 깎아 먹는 저런 국민은 필요 없으니까 제발 일본인 국적 취득해서 거기 가서 살게 한국 국적 박탈해달라”고 주장했다.
 
논란이 커지자 강한나는 현재 SNS를 비공개로 전환한 상황이다. 해당 사안에 대해서도 말을 아끼고 있다.
 
한편, 강한나는 지난 2007년 일본 웨더뉴스 기상캐스터로 방송계에 발을 들였으며, 일본 관련 책을 8권 출간한 작가이기도 하다.
 
[전경훈 기자 / 행동이 빠른 신문 ⓒ스카이데일리]
  • 좋아요
    0

  • 감동이예요
    0

  • 후속기사원해요
    0

  • 화나요
    12

  • 슬퍼요
    0

<저작권자 ⓒ스카이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뒤로 리스트 인쇄
email오류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톡
독자의견 총 0건의 댓글이 있습니다.
등록하기

스카이 사람들

more
“다례 통해 건강한 정신 함양해 주는 단체죠”
차는 정서 및 우울증, 자존감 회복에 효과적…사...

미세먼지 (2018-12-18 05:00 기준)

  • 서울
  •  
(보통 : 43)
  • 부산
  •  
(보통 : 50)
  • 대구
  •  
(보통 : 45)
  • 인천
  •  
(보통 : 48)
  • 광주
  •  
(양호 : 32)
  • 대전
  •  
(보통 : 4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