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 헤드라인 뉴스

 지하철로 보는 상권|빌딩|재건축 뉴스

뒤로 리스트 인쇄
news only email오류보내기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톡

1억화소 벽 깼다…삼성전자, 이미지센서 초격차

아이소셀 플러스·테트라셀·Smart-ISO 등 첨단 기술 집약

나광국기자(kkna@skyedaily.com)

기사입력 2019-08-13 12:33:36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사진=삼성전자]
 
삼성전자가 업계 최초로 1억 화소가 넘는 크기의 이미지센서를 개발했다. 지난 5월 6400만 화소 이미지 센서를 공개한 지 석 달 만에 1억 화소의 벽을 깬 것으로 샤오미 등 스마트폰에 탑재된다.
 
삼성전자 시스템LSI사업부는 업계 최초로 ‘1억 화소’의 벽을 깬 1억800만 화소의 모바일 이미지센서 ‘아이소셀 브라이트 HMX’를 선보였다고 13일 밝혔다. 삼성전자는 이달부터 ‘아이소셀 브라이트 HMX’를 본격 양산할 예정이다.
 
이미지센서(Image Sensor)는 카메라 렌즈를 통해 들어온 빛(영상 정보)을 전기적 디지털 신호로 변환하는 역할을 하는 반도체다. 이 제품은 초소형 0.8마이크로미터(㎛∙100만분의 1m) 크기의 픽셀을 적용한 센서로 지난 5월 공개한 6400만 제품보다 화소 수가 1.6배 이상 늘어나 모바일 이미지센서로는 업계 최대 화소수를 자랑한다.
 
1억 화소를 넘는 초고해상도를 동시 구현한 제품으로 아이소셀 플러스와 테트라셀 등 첨단 센서 기술을 집약한 제품이다. 1억 개가 넘는 화소를 구현해 기존에 모바일 기기에서 표현하지 못했던 세세한 부분까지 이미지로 담아내는 초고해상도 촬영이 가능하다.
 
아이소셀(ISOCELL)은 픽셀이 미세해짐에 따른 간섭현상을 최소화해 작은 픽셀로도 고품질의 이미지를 구현하는 삼성전자 기술 명칭으로 삼성전자의 이미지센서를 대표하는 브랜드 명이다. 테트라셀(Tetracell)은 촬영 환경에 따라 어두울 때는 밝게, 밝을 때는 더욱 세밀한 이미지를 구현하는 삼성전자 이미지센서 기술이다.
 
삼성전자는 ‘1/1.33 인치’ 크기의 센서를 적용해 빛을 받아들이는 면적(수광면적)을 넓혔다. 수광면적은 센서 내 화소에서 빛을 받아들이는 부분으로 면적이 증가할수록 수광율이 올라가 좋은 화질의 이미지 확보가 용이하다.
 
또 4개의 픽셀을 합쳐 하나의 큰 픽셀처럼 활용하는 '테트라셀 기술'을 적용해 어두운 환경에서도 밝고 선명한 고화질 사진을 촬영할 수 있게 했다. 아울러 빛의 양이 너무 많거나 적은 환경에서도 선명한 사진을 찍을 수 있도록 색 재현성은 높이고 노이즈를 최소화하는 '스마트 ISO(Smart-ISO) 기술'이 적용됐다.
 
이 기술은 바닷가와 같이 햇빛이 강한 환경에서는 Low-ISO 모드로 작동해 색 재현성을 높이고 빛이 적은 환경에서는 High-ISO 모드로 작동해 노이즈를 개선한다.
 
이 밖에도 동영상 녹화시 화각(카메라로 포착할 수 있는 범위·Field of view) 손실 없이 최대 6K(6016×3384) 해상도로 초당 30프레임의 영상을 담을 수 있어 개인용 동영상 촬영을 넘어 영화와 방송 콘텐츠 등 전문가 수준의 영상 촬영에도 활용할 수 있다.
 
‘아이소셀 브라이트 HMX’ 개발에는 샤오미와의 협력이 큰 역할을 했으며 샤오미 스마트폰에 처음으로 탑재된다. 린빈 샤오미 공동 창업자 겸 총재는 “프리미엄 DSLR에서나 가능하다고 생각했던 1억800만 화소 이미지센서를 작고 얇은 스마트폰에 최초로 적용하기 위해 삼성전자와 개발 초기부터 긴밀히 협력해왔다”며 “지속적인 협력을 통해 사용자들에게 새로운 경험과 창의적인 콘텐츠 생산을 위한 플랫폼을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박용인 삼성전자 시스템 LSI사업부 센서사업팀장(부사장)은 “인간의 눈과 같은 초고화질로 세상을 담는 모바일 이미지센서 개발을 위해 혁신적인 노력을 지속했고 그 목표에 조금씩 다가가고 있다”며 “아이소셀 브라이트 HMX는 ‘1억800만 화소’와 ‘테트라셀’, ‘아이소셀 플러스’ 등 삼성전자의 기술이 집약돼 고객들에게 한 차원의 높은 섬세한 이미지를 제공할 것이다”고 전했다.
 
 
 
[나광국 기자 / 행동이 빠른 신문 ⓒ스카이데일리]

  • 좋아요
    0

  • 감동이예요
    0

  • 후속기사원해요
    0

  • 화나요
    0

  • 슬퍼요
    0

<저작권자 ⓒ스카이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타의 집&빌딩

서울 성북동에 집을 소유 중인 회장들은 누가 있을까?
김기병
롯데관광
담철곤
오리온그룹
임충헌
한국화장품
뒤로 리스트 인쇄
email오류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톡
독자의견 총 0건의 댓글이 있습니다.
등록하기

스카이 사람들

more
“소원 이뤄주는 크리스탈 볼처럼 꿈 이루고 싶어요”
다섯 명의 소녀들 안에는 무한한 가능성과 에너...

미세먼지 (2019-08-25 03:30 기준)

  • 서울
  •  
(좋음 : 17)
  • 부산
  •  
(좋음 : 29)
  • 대구
  •  
(좋음 : 26)
  • 인천
  •  
(좋음 : 20)
  • 광주
  •  
(양호 : 32)
  • 대전
  •  
(좋음 : 2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