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 헤드라인 뉴스

 지하철로 보는 상권|빌딩|재건축 뉴스

뒤로 리스트 인쇄
news only email오류보내기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톡

국토부, 미래 드론교통 전담 벤처형 조직 신설

오는 23년까지 드론 교통관리체계 시범서비스 구현 목표

장수홍기자(shjang@skyedaily.com)

기사입력 2019-08-13 15:40:55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국토교통부 ⓒ스카이데일리
  
세계적인 드론교통 경쟁이 심화되는 가운데 정부차원의 드론교통관리 체계가 마련될 예정이다.
 
13일 국토교통부(이하·국토부)는 드론 택배·택시로 대표되는 교통혁신의 이슈인 드론교통을 내실있게 추진하기 위한 전담조직으로 제2차관 직속 ‘미래드론교통담당관’을 신설했다고 밝혔다.
 
그간 드론시장은 군수용을 시작으로 레저용·산업용으로 시장이 급속히 확대되고 있으며 최근에는 화물을 운송할 수 있는 교통수단(모빌리티)으로서 기술개발과 서비스 도입이 활발히 추진되고 있다.
 
현재는 초기 기술개발 단계이지만 드론택시·택배 등 대중이 이용하는 혁신적 교통수단으로서의 가능성을 점차 인정받고 있다. 이에 따라 세계적으로 에어버스와 벨 등 기존 항공기 사업자뿐만 아니라 도요타, 벤츠, 포르쉐 등 자동차회사들도 드론교통 관련 스타트업 기업에 투자하며 경쟁이 치열해지는 양상을 보이고 있다.
 
이에 우리나라도 세계적인 경쟁 속에서 드론교통의 선도자가 되기 위해 국토부에 미래드론교통담당관을 출범했다. 미래드론교통담당관은 정부차원의 드론교통관리체계 마련 및 시범서비스를 오는 2023년에 구현해 민간차원의 드론택시 서비스모델 조기상용화를 이루겠다는 도전적인 목표를 밝혔다.
 
그러나 현재 국내는 아직 민간차원의 사업진출·기술개발이 초기단계인 만큼 우선 국가 연구개발(R&D)을 통해 기체개발과 인증체계 등을 마련할 예정이다.
 
기체개발이란 유·무인겸용 분산추진 수직이착률 1인승급 비행시제기 시스템 개발을 의미하며, 올해부터 오는 2023년까지 산업통상자원부 주도로 235억 원을 투입할 예정이다. 인증체계는 미래형 자율비행 개인항공기 인증 및 안전운항기술 개발을 의미하며 같은 기간 동안 국부부 주도로 213억 원을 투입할 예정이다.
 
이와 발맞춰 세부적으로 안전·교통·산업 측면을 토대로 다양한 이슈를 검토하고 법·제도와 인프라 등을 마련해나갈 예정이며 민간의 창의적인 아이디어를 통해 국민이 체감할 수 있는 서비스 도입방안도 검토할 계획이다.
 
김경욱 국토부 제2차관은 “3차원 공중교통망이 본격 구축될 경우 교통혼잡 해소에 따른 사회적비용 저감은 수도권 기준 연간 2700여억원에 달하는 중요한 교통혁신 과제다”며 “아직 세계적으로 기술개발과 정부 지원체계 논의가 초기단계인 상황에서 우리나라가 논의를 선점·주도할 수 있어 의미가 크므로 1년 내 전문가와 업계 등 다양한 관계자의 의견수렴을 거쳐 종합로드맵을 발표할 예정이다”고 전했다.
 
[장수홍 기자 / 행동이 빠른 신문 ⓒ스카이데일리]
 

  • 좋아요
    0

  • 감동이예요
    0

  • 후속기사원해요
    0

  • 화나요
    0

  • 슬퍼요
    0

<저작권자 ⓒ스카이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타의 집&빌딩

이재용 삼성 부회장과 같은 동네에 사는 명사들
구광모
LG
안재욱
제이블엔터테인먼트
이재용
삼성그룹
뒤로 리스트 인쇄
email오류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톡
독자의견 총 0건의 댓글이 있습니다.
등록하기

스카이 사람들

more
“아이들 교육 불평등 해소 위한 노력은 끝이없죠”
저소득 아동청소년에게 음악 및 학습사업 지원…...

미세먼지 (2019-12-10 05:30 기준)

  • 서울
  •  
(보통 : 48)
  • 부산
  •  
(나쁨 : 54)
  • 대구
  •  
(나쁨 : 58)
  • 인천
  •  
(보통 : 50)
  • 광주
  •  
(보통 : 49)
  • 대전
  •  
(나쁨 : 6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