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 헤드라인 뉴스

 지하철로 보는 상권|빌딩|재건축 뉴스

뒤로 리스트 인쇄
news only email오류보내기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톡

전동휠 배터리 문제, 제조사 망해도 판매자가 배상해야

소비자원, 판매사 민법 상 하자담보책임 有 구입대금 환급 지시

장수홍기자(shjang@skyedaily.com)

기사입력 2019-10-07 13:50:18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한국소비자원은 '배터리가 급속도로 방전되는 전동휠의 구입대금 환급 요구' 사건에서 배터리 하자는 전동휠 구매계약의 목적인 '안전한 운행'에 저촉된다고 판단하고 제조사가 도산했더라도 판매자가 구입대금을 환급해야 한다고 7일 밝혔다. ⓒ스카이데일리
 
최근 전동킥보드, 전동휠 등에서 배터리 방전 및 양 바퀴 회전속도 변화 문제가 발생하고 있다. 이는 소비자들의 안전과 직결된 문제인 만큼 정부는 제조사가 도산했더라도 이에 대한 책임은 판매자에게 있다고 판단했다.
 
한국소비자원 소비자분쟁조정위원회(이하·소비자원)는 ‘배터리가 급속도로 방전되는 전동휠의 구입대금 환급 요구’ 사건에서 배터리 하자는 전동휠 구매계약의 목적인 ‘안전한 운행’을 달성할 수 없는 중대한 하자이므로 제조사가 도산했더라도 판매자가 구입대금을 환급해야 한다고 결정했다고 7일 밝혔다.
 
실제로 A씨는 지난 2017년 11월 소셜커머스를 통해 B사로부터 전동휠을 구입해 사용하던 중 지난해 3월부터 배터리가 급속도로 방전되면서 운행이 중단되는 하자가 발생해 수리 받았다.
 
그러나 이후 동일한 하자가 재발하고 양 바퀴의 회전속도가 달라지는 등의 하자가 추가 발생했다. 하지만 B사는 전동휠을 제조한 회사가 도산했다는 이유로 해당 사건의 수리를 거부했고 이에 A씨는 전동휠 구입대금의 환급을 요구했다.
 
이 사건에서 전동휠을 판매한 B사는 품질보증책임이 있는 제조사가 도산했으므로 수리가 불가하며 제조사를 대신해 구입대금을 환급할 의무도 없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소비자원은 전동휠과 같은 개인형 이동수단의 배터리가 급속도로 방전되는 것은 이용자의 생명과 신체에 심각한 위험을 미칠 수 있는 중대한 하자에 해당한다고 판단했다.
 
또한 배터리를 수리한지 한 달여 만에 하자가 재발했고 제조사가 도산했다는 이유만으로 판매자의 하자담보책임이 면책되는 것은 아니기에 B사는 판매사로서 민법상 하자담보책임을 지고 A씨에게 구입대금을 환급해야 한다고 결정했다.
 
소비자원의 이번 조정결정은 개인형 이동수단의 급증에 따라 이용자의 안전에 관한 법적 기준의 재정비가 요구되고 있는 가운데 소비자의 안전에 관한 판매자들의 책임을 다시 한 번 확인했다는 점에서 큰 의미가 있다.
 
소비자원 관계자는 “앞으로도 공정하고 합리적인 조정 결정을 통해 새롭고 다양한 분야의 소비자 이슈 및 분쟁을 해결함으로써 소비자 권익을 보호하고 건전한 시장환경을 조성하는 데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장수홍 기자 / 행동이 빠른 신문 ⓒ스카이데일리]
 

  • 좋아요
    0

  • 감동이예요
    0

  • 후속기사원해요
    0

  • 화나요
    0

  • 슬퍼요
    0

<저작권자 ⓒ스카이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타의 집&빌딩

뒤로 리스트 인쇄
email오류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톡
독자의견 총 0건의 댓글이 있습니다.
등록하기

스카이 사람들

more
“모든 한부모가족에 대한 인식개선이 목표죠”
혼자 아이 양육하는 엄마 아빠는 이 세상의 슈퍼...

미세먼지 (2019-10-15 01:00 기준)

  • 서울
  •  
(양호 : 39)
  • 부산
  •  
(양호 : 36)
  • 대구
  •  
(양호 : 34)
  • 인천
  •  
(양호 : 39)
  • 광주
  •  
(좋음 : 28)
  • 대전
  •  
(좋음 : 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