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 헤드라인 뉴스

 지하철로 보는 상권|빌딩|재건축 뉴스

뒤로 리스트 인쇄
news only email오류보내기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톡

다가오는 ‘D의 공포’ 물가 하락·성장률 둔화 이중고

올해 연간 소비자물가 상승률 0.7% 하회…역대 사상 최저치 전망

이지영기자(jylee@skyedaily.com)

기사입력 2019-10-09 12:33:36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한국은행이 올해 소비자물가 상승률이 사상 최저치를 기록할 것으로 전망하면서 디플레이션(Deflation·지속적인 물가 하락) 가능성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다. 사진은 서울의 한 대형마트 전경 [사진=뉴시스]
 
한국은행이 올해 소비자물가 상승률이 사상 최저치를 기록할 것으로 전망해 디플레이션(Deflation·지속적인 물가 하락)에 대한 우려가 커졌다.
 
8일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소속 유성엽 대안정치연대 의원이 한국은행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의하면 올해 연간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0.7%를 하회할 것으로 나타났다.
 
자료에 따르면, 한은은 지난 7월 올해 연간 소비자물가 상승률을 0.7%로 예상했으나 금년 여름철 기상여건이 양호하여 농축수산물가격 오름세가 예상보다 낮고 국제유가도 예상보다 하락한 점을 감안해 당초 예상치 보다 낮아질 것으로 예상했다.
 
물가 상승률은 지난 1965년 소비자물가에 관한 통계를 작성한 이후 1999년 외환위기 당시 0.8%, 2005년에 0.7%가 가장 낮은 상황이었다. 하지만 한은의 전망대로 올해 물가 상승률 전망이 0.7% 밑으로 떨어질 경우 역대 사상 가장 낮은 물가 상승률을 기록하게 된다.
 
이에 지난달 소비자물가지수가 사상 처음으로 전년 동월 대비 마이너스 (-) 물가를 기록해 커지는 디플레이션의 공포에 힘을 보탤 것으로 보인다.
 
상황이 이런데도 정부와 한은은 디플레이션 우려에 대해 근원물가 상승과 2%대의 기대 인플레이션과 부동산 가격 하락이 동반되지 않았음을 이유로 기우에 불과하다는 입장이다.
 
또한 내년도 물가 상승률은 1.2% 대로 회복될 것으로 보인다며, 이러한 낮은 물가 상승률은 외부 공급 과잉에 의한 일시적인 현상이라고 해명했다.   
 
그러나 유성엽 의원은 디플레이션 문제의 핵심은 물가의 하락보다 성장률 둔화에 초점이 있다며 정부의 안이한 해석을 질타했다.
 
유 의원은 “이호승 청와대 경제수석은 지난 9월 근원물가가 0.6% 상승했다며 디플레이션 우려가 기우에 불과하다고 했지만 실제 근원물가 상승률은 지난 3월부터 0%대를 유지해왔고 지난달 0.6% 상승률은 99년 9월 0.3% 이후 최저치에 불과하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비록 지금이 디플레이션 상황이라고 단언하기엔 어렵지만, 문제의 핵심은 물가가 하락하는 것보다 성장률이 급격하게 둔화하고 있다는 점이다”고 전했다.
 
이어 “성장이 뒷받침만 된다면 투자와 소비의 증가로 디플레는 자연히 해결될 것이므로, 정부는 반토막난 잠재성장률 회복을 위한 성장정책의 재정비에 집중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지영 기자 / 판단이 깊은 신문 ⓒ스카이데일리]

  • 좋아요
    0

  • 감동이예요
    0

  • 후속기사원해요
    0

  • 화나요
    0

  • 슬퍼요
    0

<저작권자 ⓒ스카이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타의 집&빌딩

서울 서초구 반포동에 집을 소유한 명사들
강혜련
이화여자대학교
송승헌
더좋은 이엔티
윤영노
쟈뎅
뒤로 리스트 인쇄
email오류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톡
독자의견 총 0건의 댓글이 있습니다.
등록하기

스카이 사람들

more
“모든 한부모가족에 대한 인식개선이 목표죠”
혼자 아이 양육하는 엄마 아빠는 이 세상의 슈퍼...

미세먼지 (2019-10-20 15:00 기준)

  • 서울
  •  
(양호 : 38)
  • 부산
  •  
(좋음 : 18)
  • 대구
  •  
(좋음 : 27)
  • 인천
  •  
(보통 : 50)
  • 광주
  •  
(좋음 : 28)
  • 대전
  •  
(좋음 : 2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