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 헤드라인 뉴스

 지하철로 보는 상권|빌딩|재건축 뉴스

뒤로 리스트 인쇄
news only email오류보내기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톡

인보사 사태 후폭풍, 코오롱생명 임원 결국 구속

위계공무집행방해 등 혐의…“범죄사실 내용, 지위 및 역할 감안 구속사유 인정”

이유진기자(yjlee@skyedaily.com)

기사입력 2019-11-28 14:58:11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골관절염 유전자 치료제 인보사케이주(이하·인보사) 허가를 받기 위해 성분을 속인 혐의를 받는 코오롱생명과학 임원 한 명이 결국 구속 길을 걷게 됐다. 사진은 코오롱생명과학. ⓒ스카이데일리
 
골관절염 유전자 치료제 인보사케이주(이하·인보사) 허가를 받기 위해 성분을 속인 혐의를 받는 코오롱생명과학 임원 중 한 명이 결국 구속됐다.
 
28일 법원에 따르면 서울중앙지법 송경호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이날 위계에 의한 공무집행방해 등 혐의를 받고 있는 코오롱생명과학 조모 이사의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함께 영장 심사를 받은 김모 상무는 두 번째 구속을 면했다.
 
송 부장판사는 “추가된 범죄사실의 내용 및 소명 정도, 그에 관한 피의자의 지위 및 역할, 현재까지의 수사경과를 고려할 때 구속의 사유 및 필요성이 인정 된다”고 구속영장 발부 사유를 밝혔다.
 
함께 영장 심사를 받은 김모 상무의 구속영장 기각에 대해서 송 부장판사는 “1차 영장청구서 기재 범죄사실의 소명 정도, 추가된 범죄사실과 관련한 피의자의 관여 정도와 인식 정도에 비춰 구속의 사유나 필요성을 인정하기 어렵다”고 설명했다.
 
김모 상무와 조모 이사는 정부 허가를 얻기 위해 인보사 성분을 조작하고 허위 서류를 제출한 혐의 등을 받고 있다. 김모 상무는 코오롱생명과학의 신약 개발을 총괄하는 바이오신약연구소장이며, 조모 이사는 임상개발팀장 직책을 맡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으며, 코오롱생명과학에 10년 넘게 근무하며 임상개발 분야를 총괄했다.
 
검찰은 두 차례에 걸친 시도 끝에 조 이사의 신병을 확보하게 됐다. 이 사건을 수사 중인 서울중앙지검 형사2부(부장검사 강지성)는 지난달 30일 이들의 구속영장을 청구했으나 기각했다. 법원은 지난 4일 “현재까지 제출된 자료만으로는 구속의 필요성 및 상당성이 충분히 소명됐다고 볼 수 없다”고 기각 사유를 밝혔다.
 
첫 구속 심사에서 이들은 인보사 분야 전문가인 자신들이 피해자들에 대한 치료나 건강 상태 조사에 기여하려면 구속이 돼선 안 된다고 재판부를 설득한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구속영장 기각 후 이들을 재소환해 조사하는 등 보강 수사를 거쳐 지난 22일 같은 혐의로 구속영장을 다시 청구했다.
 
검찰은 인보사 성분 조작에 가담한 다른 관련자들에 대한 조사도 이어갈 계획이다. 이와 함께 인보사 허가에 관여한 정부기관 관계자들을 상대로 한 수사도 할 것으로 보인다.
 
앞서 코오롱생명과학은 지난 2017년 7월 식품의약품안전처(이하·식약처)로부터 인보사의 국내 판매를 허가받는 과정에서 해당 제품이 골관절염 치료에 사용되는 유전자 치료제이며 주성분은 동종유래연골세포라고 밝힌 바 있다.
 
 
[이유진 기자 / 판단이 깊은 신문 ⓒ스카이데일리]

  • 좋아요
    0

  • 감동이예요
    0

  • 후속기사원해요
    0

  • 화나요
    0

  • 슬퍼요
    0

<저작권자 ⓒ스카이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타의 집&빌딩

이재용 삼성 부회장과 같은 동네에 사는 명사들
구광모
LG
안재욱
제이블엔터테인먼트
이재용
삼성그룹
뒤로 리스트 인쇄
email오류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톡
독자의견 총 0건의 댓글이 있습니다.
등록하기

스카이 사람들

more
“인공지능 설계 이용해 소규모 개발법 제시하죠”
복잡한 건축 법규 파악…다양한 유형의 지을 수 ...

미세먼지 (2019-12-09 13:30 기준)

  • 서울
  •  
(나쁨 : 70)
  • 부산
  •  
(나쁨 : 52)
  • 대구
  •  
(나쁨 : 65)
  • 인천
  •  
(나쁨 : 63)
  • 광주
  •  
(나쁨 : 62)
  • 대전
  •  
(나쁨 : 6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