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 헤드라인 뉴스

 지하철로 보는 상권|빌딩|재건축 뉴스

뒤로 리스트 인쇄
news only email오류보내기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톡

코오롱 주주, 인보사 조작 의혹 손배소 줄소송

주가 폭락 책임 질 것 요구…허위 상장으로 인한 주가 폭락 주장

이유진기자(yjlee@skyedaily.com)

기사입력 2020-01-23 18:17:06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코오롱티슈진 주주들이 골관절염 유전자 치료제 ‘인보사케이주’(이하 인보사) 조작 의혹 관련 손해를 입었다며 코오롱생명과학에 소송을 냈다. 이들은 “허위 상장으로 인한 주가 폭락 책임을 지라”고 주장했다. 사진은 코오롱생명과학. ⓒ스카이데일리
 
코오롱티슈진 주주들이 골관절염 유전자 치료제 ‘인보사케이주’(이하 인보사) 조작 의혹 관련 손해를 입었다며 회사를 상대로 낸 소송에서 “허위 상장으로 인한 주가 폭락 책임을 지라”고 주장했다.
 
23일 업계 및 법원 등에 따르면 서울중앙지법 민사48단독 박예지 판사는 지난 21일 김모씨 외 1명이 코오롱티슈진과 이우석 코오롱생명과학 대표를 상대로 낸 6300여만원의 손해배상 소송 첫 변론기일을 진행했다.
 
코오롱생명과학은 지난 2017년 7월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인보사의 국내 판매를 허가받는 과정에서 해당 제품이 골관절염 치료에 사용되는 유전자 치료제이며 주성분은 동종유래연골세포라고 밝힌 바 있다.
 
하지만 주성분이 태아신장유래세포인 것이 드러나 지난해 3월 31일 유통과 판매가 중단됐다. 식약처는 주성분이 바뀐 경위와 관련 자료를 확인하고 자체 시험 검사 등을 거쳐 코오롱생명과학이 자료를 허위로 작성해 제출했다고 발표했다.
 
코오롱티슈진에 수천만원을 투자한 김씨 등은 코오롱생명과학이 태아신장유래세포인걸 알면서도 허위 내용을 기재했고 이로 인해 주식이 폭락해 손해를 입었다며 소송을 냈다.
 
이날 법정에서 김씨 등의 대리인은 “코오롱티슈진이 한국거래소에 상장할 때 제출한 사업보고서가 허위라는 것이 식약처에서 밝혀져 주가가 폭락했다”며 “이에 대한 손해배상을 구한다”고 밝혔다.
 
코오롱티슈진 측 대리인은 “현재 완료된 임상실험도 인보사 안전성이 검증됐다고 본다”며 “자본시장법상 허위 기재에 대한 배상 책임을 위해서는 중요사항인지 인정돼야 하는데 저희가 보기에 인정 안 된다”고 설명했다.
 
이어 “세포가 바뀌었다는 것은 사실이 아니다”며 “관련 행정소송과 이 대표 등에 대한 형사 수사가 진행되고 있으니 경과를 지켜보고 기일을 잡아달라”고 요청했다.
 
아울러 재판부가 ‘어쨌든 세포 이름 자체가 잘못 기재된 것은 맞는 것 아닌가’라고 묻자 코오롱티슈진 측은 “착오라고 말할 수 있다”며 “이 대표의 영장실질심사(구속 전 피의자심문)에서 굉장히 많이 논의됐고 입증했다”고 답했다.
 
이에 대해 김씨 등의 대리인은 “착오라고 하는데 저희 볼 때 착오가 아니다”며 “이미 자신들의 연구 결과로도 태아신장유래세포가 나왔다”고 착오가 나올 수 없다며 반박했다.
 
이 사건 2차 변론은 오는 4월 7일 오전 11시에 진행될 예정이다.
 
 
[이유진 기자 / 판단이 깊은 신문 ⓒ스카이데일리]
 

  • 좋아요
    0

  • 감동이예요
    0

  • 후속기사원해요
    0

  • 화나요
    0

  • 슬퍼요
    0

<저작권자 ⓒ스카이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타의 집&빌딩

한국롯데를 키운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의 집이 있는 동네에 사는 명사들
김영훈
대성그룹
신동빈
롯데그룹
탑(최승현)
빅뱅
뒤로 리스트 인쇄
email오류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톡
독자의견 총 0건의 댓글이 있습니다.
등록하기

스카이 사람들

more
“아프고 그늘진 곳에 신이 주신 귀한선물 전하죠”
무료급식소·병원 찾아 매월 정기공연…암환자 ...

미세먼지 (2020-02-24 12:30 기준)

  • 서울
  •  
(양호 : 35)
  • 부산
  •  
(양호 : 40)
  • 대구
  •  
(보통 : 49)
  • 인천
  •  
(최고 : 0)
  • 광주
  •  
(보통 : 41)
  • 대전
  •  
(보통 : 4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