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 헤드라인 뉴스

 지하철로 보는 상권|빌딩|재건축 뉴스

뒤로 리스트 인쇄
news only email오류보내기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톡

금융당국, 신종코로나 테마주·악성루머 엄정 대응

코로나바이러스 테마주 평균 주가등락률 57.22%…시장질서 교란행위 단속

임현범기자(hby6609@skyedaily.com)

기사입력 2020-02-12 00:03:24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스카이데일리
 
금융당국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관련 테마주와 악성루머에 엄정 대응하기로 했다.
 
11일 금융위원회에 따르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테마주 종목의 평균 주가 등락률은 57.22%로 같은 기간 시장의 주가 등락률(코스피 7.00%·코스닥 7.12%)에 비해 변동폭이 크다. 이에 일반투자자의 추종매매에 따른 피해와 자본시장의 신뢰도 저하 등이 염려되고 있는 상황이다.
 
실제로 지난 2015년 메르스 사태 당시에도 백신 임상으로 관련 테마주로 알려진 A사는 대규모 거래가 이뤄지면서 주가가 2개월 동안 급등했지만, 이후 급락한 사례가 있다. 바이러스 감염 진단 등 장비를 생산하는 B사도 2개월 이내 주가가 급등했으나, 이후 8월 말에는 주가가 급락했다.
 
 
이에 금융위·금융감독원·한국거래소는 △관련 테마주로 언급되는 종목에 대해 대규모 고가 매수행위를 반복하며 시세를 유인하는 행위 △과도한 허수주문, 초단기 시세관여 및 상한가 굳히기 등을 통해 시세조종을 반복하는 행위 △인터넷 증권게시판 등을 통해 특별한 근거 없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와 관련된 풍문을 유포해 주가가 급등할 것처럼 매수를 부추기는 행위 등에 단속을 강화한다.
 
금융당국은 ‘테마주 모니터링 시스템’을 이용해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와 관련한 진단·백신주(株), 마스크주, 세정·방역주 등 주요 테마주(현재 30여 종목 선정)에 대해 면밀한 모니터링을 실시 중이다. 특히 매수추천 대량 문자메시지 발송 및 사이버상의 풍문 유포 등의 사례를 집중 모니터링 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투자자들에 테마주의 추종매수를 자제하고, 허위사실이나 소문을 전달하거나 이용하지 말 것을 당부했다. 단순히 허위사실이나 풍문을 유포한 경우에도 ‘시장질서 교란행위’에 해당해 과징금을 부과 받을 수 있다는 점도 강조했다.
 
금융위는 “악성루머를 이용한 위법행위로 인해 투자자 보호가 필요하다고 판단될 경우 조사·심리기관 공조를 통해 루머생성·유포자에 대해 즉시 조사에 착수할 예정”이라며 “이상주문 및 악성루머 등 불공정거래 단서를 발견할 경우 즉시 금융당국에 제보해 달라”고 당부했다.

  • 좋아요
    0

  • 감동이예요
    0

  • 후속기사원해요
    0

  • 화나요
    0

  • 슬퍼요
    0

<저작권자 ⓒ스카이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타의 집&빌딩

올해 4월부터 디얼라이언스와 대형선박을 투입하는 현대상선 '배재훈' 대표 동네에 사는 기업인들
김봉택
샬롬 엔지니어링
배재훈
범한판토스
오흥주
동국제약
뒤로 리스트 인쇄
email오류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톡
독자의견 총 0건의 댓글이 있습니다.
등록하기

스카이 사람들

more
“아프고 그늘진 곳에 신이 주신 귀한선물 전하죠”
무료급식소·병원 찾아 매월 정기공연…암환자 ...

미세먼지 (2020-02-25 21:30 기준)

  • 서울
  •  
(최고 : 5)
  • 부산
  •  
(최고 : 9)
  • 대구
  •  
(최고 : 10)
  • 인천
  •  
(최고 : 5)
  • 광주
  •  
(좋음 : 22)
  • 대전
  •  
(최고 : 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