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 헤드라인 뉴스

 지하철로 보는 상권|빌딩|재건축 뉴스

뒤로 리스트 인쇄
news only email오류보내기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톡

19대 대선 ‘댓글 조작’ 드루킹 대법원 유죄 판결에 여권 술렁

19대 대선 온라인 댓글 조작 혐의…김경수 2심에 관심 집중

조성우기자(jsw5655@skyedaily.com)

기사입력 2020-02-13 12:06:12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드루킹 김동원(사진) 씨의 실형이 확정됐다. [사진=뉴시스]
 
19대 대선 당시 온라인 댓글을 조작했다는 혐의를 받았던 ‘드루킹’ 김동원 씨의 실형이 확정됨에 따라 여권이 술렁이고 있는 모양새다.
 
대법원은 13일 13일 컴퓨터 등 장애업무방해, 정치자금법 위반 혐의로 기소된 김 씨의 상고심을 열고 각각 징역 3년, 징역 6개월에 집행유예 1년을 선고한 원심을 확정했다. 김 씨 등은 지난 2017년 대선에서 문재인 대통령을 당선시키기 위해 지난 2016년 12월부터 2018년 3월까지 매크로 프로그램인 킹크랩을 이용해 기사 8만여개에 달린 댓글 140만여개에서 공감·비공감 클릭 9970여만회를 조작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또 김 씨는 김경수 경남지사의 보좌관에게 인사 청탁 명목으로 500만원을 건네고 고(故) 노회찬 전 정의당 의원에게 두 차례에 걸쳐 불법 정치 자금 5000만원을 건넨 정치자급법 위반 혐의도 받고 있다.
 
1심에서는 “김 씨 등의 행위는 온라인상의 건전한 여론 형성을 심각하게 저해하고 유권자들의 정치적 의사결정을 왜곡해 자유롭고 공정한 선거과정을 저해한 것이다”고 판단했으며 2심 역시 “김 씨는 댓글조작 범행을 기획하고 적극 주도해 죄질이 좋지 않다”고 밝힌 바 있다. 대법원 역시 이 같은 원심의 판단을 수용한 것으로 알려졌다.
 
드루킹 사건이 2년 만에 결론이 난 가운데 지난 19대 대선에 대한 의혹 다시금 고개를 들고 있다. 댓글 조작을 통해 여론을 주도한 불법선거라는 일각의 목소리가 다시금 대두될 것으로 전망된다.
 
김 씨의 실형 판정이 김경수 경남지사의 2심 판결에도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인다. 김 지사는 드루킹 댓글 조작 사건에 공모한 혐의를 받고 있으며 지난 2018년 6월 지방선거를 도와주는 대가로 김 씨 측근에게 일본 센다이 총영사직을 제안한 혐의를 받고 있다. 특히 김 씨는 1심 재판에서 김 지사와 공모해 댓글 조작 범행을 했다는 점을 인정한 바 있다.
 
이에 1심에서는 김 지사에게 업무방해 혐의에 대해 징역 2년을,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에 대해 징역 10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다. 하지만 2심의 경우 재판장과 배석판사가 정기인사로 이동하면서 2심 선고가 지연되고 있는 상황이다.
 
[조성우 기자 / 시각이 다른 신문 ⓒ스카이데일리]

  • 좋아요
    1

  • 감동이예요
    0

  • 후속기사원해요
    0

  • 화나요
    0

  • 슬퍼요
    0

<저작권자 ⓒ스카이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타의 집&빌딩

올해로 배우 데뷔 20주년을 맞은 배우 신민아(양민아)가 사는 동네의 명사들
김기문
제이에스티나
신민아(양민아)
에이엠엔터테인먼트
조여원
경희대 동서의학대학원 의학영양학과
뒤로 리스트 인쇄
email오류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톡
독자의견 총 0건의 댓글이 있습니다.
등록하기

스카이 사람들

more
“기후변화, 먼 미래 아닌 지금 당장 우리의 문제죠”
지구온난화 대응 및 재생에너지 전환을 목표로 ...

미세먼지 (2020-09-26 00:00 기준)

  • 서울
  •  
(양호 : 38)
  • 부산
  •  
(최고 : 15)
  • 대구
  •  
(좋음 : 21)
  • 인천
  •  
(좋음 : 26)
  • 광주
  •  
(좋음 : 29)
  • 대전
  •  
(보통 : 4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