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하철로 보는 상권|빌딩|재건축 뉴스

뒤로 리스트 인쇄
news only email오류보내기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톡

공공부문, 내년 사회적경제기업에 5162억원 공급

올해 10월말 4942억원 공급해 목표 초과달성… 시중은행 대출잔액도 1조600억원

한원석기자(wshan@skyedialy.com)

기사입력 2020-12-07 15:00:59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내년에 공공부문에서 사회적경제기업 등에 공급되는 자금이 올해보다 20% 이상 늘어 최소 5162억원을 넘을 전망이다. ⓒ스카이데일리
 
내년에 공공부문에서 사회적경제기업 등에 공급되는 자금이 올해보다 20% 이상 늘어날 전망이다. 올해 상반기(1~6월) 공급한 자금은 이미 연간 목표액을 넘어선 것으로 나타났다.
 
금융위원회(금융위)는 7일 김태현 사무처장 주재로 제3차 ‘사회적금융협의회’를 서면으로 개최해 올해 사회적금융 추진실적을 점검하고, 내년 사회적금융 추진계획에 대해 논의했다고 밝혔다.
 
사회적금융협의회에 따르면 올해 10월까지 신용보증기금(신보), 기술보증기금(기보),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중진공) 등 공공부문은 사회적경제기업 2366개사에 모두 4942억원의 자금을 공급했다. 이는 연간 목표치(4275억원)를 초과 달성한 것으로, 이중 대출은 1350억원, 보증은 2808억원, 투자는 784억원이 이뤄졌다. 모두 올해 공급목표치를 초과해 달성률은 각각 116%, 122%, 102%를 기록했다.
 
내년 목표치는 올해보다 20% 이상 늘어난 5162억원 이상을 공급할 계획이다. 대출은 올해 목표치(1210억원)에 비해 40% 늘어난 1700억원, 보증은 올해 목표치(2300억원) 보다 약 9% 증가한 2500억원, 투자 역시 올해(765억원)보다 26% 늘어난 962억원으로 상향했다.
 
기관별 내년 공급 목표는 대출을 담당하는 소상공인진흥공단(소진공)이 올해(150억원)보다 133.3% 급증한 350억원으로 증가폭이 가장 컸다. 다음으로 서민금융진흥원(서진원)이 올해보다 66.6% 늘어난 100억원, 새마을금고가 50% 늘어 150억원, 중진공(800억원)과 투자를 담당하는 한국성장금융(300억원)이 올해보다 각각 33.3% 늘렸다.
 
기보는 17.4% 늘어난 1350억원, 한국벤처투자는 22.6% 늘어난 662억원을 공급할 계획이다. 신보와 신협, 지역신용보증재단은 올해와 동일하게 각각 1000억원, 300억원, 150억원을 목표치로 설정했다.
 
시중은행도 사회적경제기업에 대한 대출을 늘렸다. 올해 9월말 기준 대출잔액은 1조649억원으로 지난해 말(8498억원)보다 2151억원(25.3%) 증가했다. 은행별로는 기업은행(2832억원)이 가장 많았고 신한은행(2133억원), 농협은행(1399억원) 등의 순이다. 공공부문과 시중은행의 자금 공급 규모를 합치면 1조5573억원이다.
 
올해 9월말 기준 은행권의 사회적경제기업에 대한 대출 잔액은 1조649억원으로 작년말(8498억원) 대비 2151억원(25.3%) 증가했다. 기업 유형별 대출 비중은 사회적기업에 대한 대출이 8341억원(78.3%)으로 가장 많았고, 협동조합 2065억원(19.4%), 마을기업 207억원(2.0%), 자활기업 36억원 등이 뒤를 이었다.
 
은행별로는 기업은행이 2832억원(26.6%)을 대출해 가장 높은 비중을 차지했고, 이어 신한은행 2133억원(20%), 농협 1399억원(13.1%)이 뒤를 이었다. 이들 3개 은행이 전체 대출 실적의 절반(6364억원·59.8%) 이상을 차지했다.
 
대출 외 지원의 경우 기부·후원이 140억6000만원(82.2%), 제품구매 22억6000만원(13.2%)으로 조사됐다. 은행별로는 국민은행이 105억원(61.4%)으로 가장 높은 비중을 차지했고, 하나은행 22억원(12.9%), 우리은행 9억8000만원(5.7%)이 뒤를 이었다.
 
금융위는 사회적금융 활성화를 위해 신보가 개발한 ‘사회적경제기업 평가시스템’을 사회적금융 중개기관이 활용할 수 있도록 무상으로 제공했다. 이달 현재 한살림펀딩과 강원랜드 희망재단, 한국사회가치연대기금 등 14개 기관이 사용하고 있다. 내년까지 50개 기관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또한 사회적가치 실현 및 수익성이 우수한 사회적경제기업에 대한 지원을 강화하기 위해 신보의 사회적경제 특례보증도 개편한다. 평가등급 분석을 통해 우수한 사회적경제기업에 대한 가이드라인을 내년 상반기까지 마련하고, 우수 사회적경제기업 기업에 대해서는 현행 특례보증 한도를 대폭 확대해갈 예정이다.
 
금융위는 “운영기관 간 네트워크 구성 등 체계적인 환류 시스템을 마련해 객관성과 신뢰성을 확보해 나가겠다”며 “앞으로도 사회적금융협의회 운영을 통해 사회적금융 활성화를 지속해서 추진해나가면서, 자금공급 현황을 점검하고 제도 개선이 필요한 사항 등을 협의회 참여기관들과 함께 논의해나갈 계획이다”라고 밝혔다.
 
 
[한원석 기자 / 판단이 깊은 신문 ⓒ스카이데일리]

  • 좋아요
    0

  • 감동이에요
    0

  • 후속기사원해요
    0

  • 화나요
    0

  • 슬퍼요
    0

<저작권자 ⓒ스카이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올해로 데뷔 50주년을 맞은 가수 '태진아'가 사는 동네의 명사들
길용우
후너스 엔터테인먼트
김희용
동양물산기업
태진아(조방헌)
진아엔터테인먼트
뒤로 리스트 인쇄
email오류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톡
독자의견 총 0건의 댓글이 있습니다.
등록하기

미세먼지 (2021-12-01 14:35 기준)

  • 서울
  •  
(최고 : )
  • 부산
  •  
(최고 : )
  • 대구
  •  
(최고 : )
  • 인천
  •  
(최고 : )
  • 광주
  •  
(최고 : )
  • 대전
  •  
(최고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