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하철로 보는 상권|빌딩|재건축 뉴스

뒤로 리스트 인쇄
news only email오류보내기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톡

전역한 천안함 함장 최원일…“전우 명예 지키는 긴 항해 시작”

그간 억측·음모론에 시달려…“블로그 통해 털어놓지 못한 이야기 전할 것”

"한반도 평화란 이름으로 전우 희생시킨 원수들과 손 잡는 거 볼 때 분통"

김찬주기자(cjkim@skyedaily.com)

기사입력 2021-03-02 13:58:36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2010년 12월24일 성탄절을 하루 앞두고 천안함 생존 장병들이 국립대전현충원 천안함 46용사 특별묘역을 찾아 전사한 전우들의 넋을 기리고 영해수호 의지를 다졌다. 사진은 최원일 천안함장(당시)이 한 용사의 묘비에 손을 얹는 모습. [사진=뉴시스]
 
천안함 폭침 당시 함장이었던 최원일 예비역 해군 대령이 천안함과 관련한 음모론에 직접 맞서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최 함장은 2일 “천안함 음모론과 의혹 제기는 천안함과 사건의 본질을 모르기 때문이다”며 “블로그 Forever 772를 만들어 그간 털어 놓지 못했던 이야기들을 (이곳에) 풀고 앞으로 국민들이 천안함을 알 수 있도록 천천히 할 일을 해야겠다”고 밝혔다.
 
최 함장은 지난달 28일 중령에서 대령으로 명예진급한 뒤 전역했다. 그는 2010년 3월26일 북한 잠수정의 어뢰에 피격된 천안함의 함장이었다. 폭침으로 승조원 46명을 잃은 그는 그동안 천안함과 관련된 수많은 억측과 음모론에 시달렸다.
 
폭침 이후 그는 해군 역사기록단 연구위원, 해군 교육사령부 기준교리처장, 해군 작전사령부 종합전술훈련 대대장 등을 맡았다. 전역 전까진 한미연합사령부에서 근무했다.
 
특히 최 함장은 천안함 사태를 ‘경계 실패’라고 비난하는 일각의 목소리와 관련해 “하늘에 있는 전우들을 포함한 승조원 104명과 천안함의 명예를 온갖 억측과 허위로부터 반드시 지켜내야 한다는 사명감으로 긴 세월 이를 악물고 버텨왔다”며 “천안함 전우들아, 기죽지 마라. 그대들은 각자의 위치에서 철저히 근무했다”고 울분 섞인 메시지를 전했다.
 
최 함장은 “한반도 평화라는 이름 아래 사랑하는 전우들을 희생시킨 원수들과 손을 잡는 것을 볼 때 분통이 터져 잠들지 못했다”며 “우리의 희생이 헛되지 않기를 기대하며 견디고 또 견뎠다”고 지적했다.
 
이는 2018년 정부가 평창올림픽을 계기로 김영철 북한 조선노동당 통일전선부장이 한국을 방문했을 때 그를 국빈급으로 대우하기도 한 것에 대한 비판으로 해석된다.
 
아울러 “해군에서 오랜 항해를 마치고 사회에서 인생 2막을 시작하며 영원한 천안함장이 돼 영광스러운 천안함과 사랑하는 104명의 전우 그리고 천안함 가족의 명예를 지키기 위해 다시 긴 항해를 시작하려 한다”고 덧붙였다.
 
 
[김찬주 기자 / 시각이 다른 신문 ⓒ스카이데일리]

  • 좋아요
    0

  • 감동이예요
    1

  • 후속기사원해요
    0

  • 화나요
    0

  • 슬퍼요
    0

<저작권자 ⓒ스카이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슈퍼주니어 활동, 싱어송라이터, 배우 등 다방면에서 활동을 펼친 '동해'가 사는 동네의 명사들
서창진
한양대학교
이동해(동해)
슈퍼주니어
황성택
트러스톤자산운용
뒤로 리스트 인쇄
email오류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톡
독자의견 총 0건의 댓글이 있습니다.
등록하기

스카이 사람들

more
“사람과 꿈과 통일을 잇는 것이 우리의 비전이에요”
탈북민의 성공적인 정착을 돕기 위한 정보제공 ...

미세먼지 (2021-02-26 15:00 기준)

  • 서울
  •  
(양호 : 38)
  • 부산
  •  
(최고 : 15)
  • 대구
  •  
(좋음 : 21)
  • 인천
  •  
(좋음 : 26)
  • 광주
  •  
(좋음 : 29)
  • 대전
  •  
(보통 : 4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