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하철로 보는 상권|빌딩|재건축 뉴스

뒤로 리스트 인쇄
news only email오류보내기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톡

與도 ‘의혹 백화점·여자 조국’ 논란 임혜숙 우려

林, 자녀 동반 국비 출장에 “관행”…우상호 “바람직하지 않아”

NST 이사장직 공모 당시 與 당적…“학교 같으면 부정입학”

부동산 다운계약서 논란은 사과…배우자 논문 표절은 부인

오주한기자(jhoh@skyedaily.com)

기사입력 2021-05-04 14:47:15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임혜숙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후보자(사진)가 4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안경을 고쳐 쓰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가족 동반 국비 출장 △당적 보유 △다운계약서·탈세 △배우자 논문표절 △위장전입 △부동산투기 △이중국적 자녀 의료비 혜택 등 다수 논란에 휩싸인 임혜숙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후보자에 대해 야당은 “의혹 백화점이다”며 맹폭을 가했다. 여당에서도 임 후보자에 대해 우려를 표하는 목소리가 나왔다.
 
4일 국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야당은 외유성 출장을 문제시하며 포문을 열었다. 앞서 임 후보자는 이화여대 교수 재직 시절인 2016~2020년 국가지원금을 받아 참석한 해외 세미나에 두 딸을 대동한 점이 드러났다.
 
박대출 국민의힘 의원이 “가족 동반 해외출장이 문제없다고 보느냐”고 묻자 임 후보자는 “(경비를) 각자 처리했다. 항공료를 포함해 모두 자비 충당했다”고 반박했다. “학계에서 콘퍼런스에 갈 때 가족을 동반하는 관행이 어느 정도냐”는 윤영찬 더불어민주당(민주당) 의원 질문에는 “상당히 많은 부분 그렇게 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윤 의원은 “국내에서는 그런 (동반 출장) 문화를 백안시하는 경향이 있어 문화적 차이라고 볼 수 있겠다”고 임 후보자를 두둔했다.
 
박성중 국민의힘 의원은 “해외 학회에 가족을 데려가는 게 문제없다는 답변을 듣고 아연실색할 수밖에 없다”고 지적했다. 또 “공사를 구별 못하는 사람이 어떻게 정부부처를 이끄나”며 출국 기록을 근거로 임 후보자가 두 딸뿐만 아니라 남편까지도 출장에 대동했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같은 당 정희용 의원은 “자녀들은 해외 유명도시를 갈 기회를 가졌다. 엄마찬스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심지어 우상호 민주당 의원도 “가족 동행은 썩 바람직하지 않다. 겸허히 답해야 한다”고 주의를 줬다.
 
임 후보자의 당적 보유도 문제시됐다. 박대출 의원은 임 후보자가 지난해 11월 민주당 당적을 가진 상태에서 국가과학기술연구회(NST) 이사장직 공모에 지원한 점을 두고 “응모자격에는 ‘정당에 소속되지 않은 사람’이라고 명시돼 있다. 학교 같으면 부정입학이다”고 비판했다.
 
임 후보자는 “NST에 문의한 결과 임명 당시에만 당원이 아니면 된다는 답을 받았다. 초빙 공고에 문제가 있었을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반박했다. 하지만 우상호 의원은 “박 의원 지적대로 응모 시점에서의 자격이 맞다. 그렇게 설명하는 게 맞다”며 단속했다.
 
임 후보자는 서울 서초동 아파트 등록을 다운계약서로 신고해 2000만원 가량을 탈세했다는 의혹에 대해선 사과했다. 그는 “국민은 탈세 여지가 있었다고 생각한다. 취·등록세와 양도세를 면탈하면서 관행이 그랬으니 문제없다고 하는 건 틀렸다”는 정희용 국민의힘 의원 지적에 “면밀히 살피지 못한 부분에 송구스럽다”고 답했다.
 
배우자 논문 표절 의혹은 부인했다. 임 후보자는 “학생이 공동저자로 들어있기 때문에 문제없다고 보고 있다. 남편이 핵심적 아이디어부터 논문 작성에 필요한 역할을 했다”고 주장했다.
 
허은아 국민의힘 의원에 따르면 제자 A씨는 2006년 1월 석사학위 심사를 위해 ‘H.264의 FMO 분석과 하이브리드 에러 은닉 방법 연구’ 논문을 제출했다. 같은 달 임 후보자는 한국통신학회 논문지에 배우자를 제1저자로 하는 ‘H.264의 인트라 프레임을 위한 하이브리드 에러 은닉 알고리즘’ 논문을 냈다.
 
임 후보자는 이 외에 해외 체류 기간에 본인과 가족이 13차례에 걸쳐 국내 주소를 이전했다는 위장전입, 서울 서초동 아파트 투기, 이중국적인 두 딸의 국민건강보험공단 의료비 혜택 등 의혹도 사고 있다.
 
박준영 해양수산부 장관 후보자와 함께 임 후보자를 ‘데스노트’에 올린 정의당의 박원석 사무총장은 “이 시점에 이렇게 의혹이 많은 후보자를 장관으로 임명해야 하는지 청와대 인사검증을 납득하기 어렵다”고 지적했다. 박대출 의원은 “임 후보자는 ‘여자 조국’이라는 말도 나온다. 그가 임명되면 문재인정권 레임덕에 터보엔진을 달게 될 것이다”고 경고했다.
 
 
[오주한 기자 / 시각이 다른 신문 ⓒ스카이데일리]

  • 좋아요
    0

  • 감동이예요
    0

  • 후속기사원해요
    0

  • 화나요
    0

  • 슬퍼요
    0

<저작권자 ⓒ스카이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tvN STORY’의 오리지널 예능 프로그램 ‘불꽃미남’에 출연 중인 '차인표'의 빌딩이 있는 동네의 명사들
구지은
아워홈
문애란
G&M 글로벌문화재단
차인표
TKC PICTURES
뒤로 리스트 인쇄
email오류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톡
독자의견 총 0건의 댓글이 있습니다.
등록하기

스카이 사람들

more
“가르치면서 배우고 배우면서 가르치는 선생님들이죠”
방과 후 학교 선생님, 문화센터 강사 등 프리랜...

미세먼지 (2021-02-26 15:00 기준)

  • 서울
  •  
(양호 : 38)
  • 부산
  •  
(최고 : 15)
  • 대구
  •  
(좋음 : 21)
  • 인천
  •  
(좋음 : 26)
  • 광주
  •  
(좋음 : 29)
  • 대전
  •  
(보통 : 4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