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하철로 보는 상권|빌딩|재건축 뉴스

뒤로 리스트 인쇄
news only email오류보내기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톡

회사 떠나는 이유, 20~40대는 돈·50대는 ‘퇴사 압박’

퇴사한 직장인 82.6% 재취업 위한 구직활동…평균 구직활동 기간은 6.4개월

재취업 시 가장 중요하게 생각하는 취업 조건 ‘급여 수준’ 29.3%로 1위

양준규기자(jgyang@skyedaily.com)

기사입력 2021-06-04 13:02:13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재취업 구직자 1160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퇴사 사유 1위는 '급여 수준'으로 나타났다. [사진제공=미디어윌]
 
직장인들이 회사를 그만둔 가장 큰 이유가 ‘돈’이라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다만 50대의 경우 ‘회사 측의 퇴사 압박’이 가장 많았다.
 
생활 밀착 일자리 플랫폼 벼룩시장은 퇴사한 직장인 1160명을 대상으로 ‘재취업 구직활동’에 대해 진행한 설문조사 결과를 4일 발표했다. 회사를 그만둔 이유에 대해 질문한 결과 응답자의 17.8%가 ‘만족스럽지 못한 급여’를 1순위로 꼽았다. △적성에 맞지 않는 업무(14.8%) △회사 측의 퇴사 압박(14.6%) △새로운 일에 도전하기 위해(13.6%) △임신, 육아로 인한 직장생활의 어려움(10.1%) △건강 악화(9.4%)가 뒤를 이었다. 정년퇴직 나이가 돼서 회사를 그만뒀다는 답변은 2.8%에 불과했다.
 
세대별로는 20~40대는 ‘만족스럽지 못한 급여’를 1순위로 꼽은 반면 50대는 ‘회사측의 퇴사 압박’이 28.6%로 가장 많았다.
 
한편 퇴사한 직장인의 82.6%는 재취업을 위한 구직활동을 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들은 재취업 준비를 시작한 뒤로 평균 6.4개월 동안 구직활동을 하고 있다고 답했다. 재취업 시 희망 연봉으로는 3000~3500만원 미만이라는 답변이 20.3%로 가장 많았으며 3500~4000만원 미만이 근소한 차이로 뒤를 이었다. 성별로 살펴보면 여성의 희망 연봉은 3000~3500만원 미만이 22.1%로 가장 많고 남성은 3500~4000만원 미만이 18.6%로 가장 많아 남성이 여성보다 더 많은 연봉을 희망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재취업 구직자들이 가장 중요하게 생각하는 취업 조건으로는 응답자의 29.2%가 ‘급여 수준’을 1순위로 꼽았다. 특히 퇴사 사유로 ‘연봉 불만족’을 꼽은 응답자들의 경우 절반에 가까운 44.9%가 ‘급여 수준’을 최우선 조건으로 꼽았다. 다음으로는 △고용 안정성(26.9%) △근무환경 및 복리후생(21.5%) △워라밸(12.3%) △경력 활용도(6.3%) 순이었다. 이 밖에 회사의 비전(2.5%), 직무(1.2%)를 고려했다는 답변도 있었다.
 
재취업 구직자들의 희망 근로 연령은 평균 62.8세로 나타났다. 연령대별로 살펴보면 20대가 61.3세, 30대가 62.2세, 40대가 63.3세, 50대가 65.3세 60대가 69.3세로 연령대와 비례해 희망 근로 연령도 높아지는 현상을 보였다.
 
[양준규 기자 / 시각이 다른 신문 ⓒ스카이데일리]

  • 좋아요
    2

  • 감동이예요
    0

  • 후속기사원해요
    0

  • 화나요
    0

  • 슬퍼요
    0

<저작권자 ⓒ스카이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3조원 대 구조조정을 성공적으로 마무리하는 단계에 들어선 두산그룹의 '박정원' 회장이 사는 동네의 명사들
공윤석
한국토지신탁
김명신
박정원
두산그룹
뒤로 리스트 인쇄
email오류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톡
독자의견 총 0건의 댓글이 있습니다.
등록하기

스카이 사람들

more
“느리더라도 사람들과 같이 가는 도시를 만들고 싶어요”
재미있고 안전한 도시 목표… 초등학생·자전거 ...

미세먼지 (2021-06-24 17:00 기준)

  • 서울
  •  
(양호 : 38)
  • 부산
  •  
(최고 : 15)
  • 대구
  •  
(좋음 : 21)
  • 인천
  •  
(좋음 : 26)
  • 광주
  •  
(좋음 : 29)
  • 대전
  •  
(보통 : 4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