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하철로 보는 상권|빌딩|재건축 뉴스

뒤로 리스트 인쇄
news only email오류보내기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톡

거래소, 기업사냥형 부정거래 7종목 적발… 약 2000억 규모

경영권인수·주가상승 테마형성 등 특징… 인수주식 일부 주가조작 자금 제공 수법도

윤승준기자(sjyoon@skyedaily.com)

기사입력 2021-06-10 15:16:44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10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시장감시위원회는 7건의 대규모 부정거래 혐의종목을 적발했다. 7사의 부당이득 합계는 2000여억원 규모로 추정된다. [자료=스카이데일리DB]
 
 
 
# 1. A씨는 인수자금 대부분을 상장법인 자회사, 사채업자 등으로부터 차입해 B회사를 무자본으로 인수했다. 이후 A씨는 해당 사실을 숨겨 주가하락과 반대매매를 방지하기 위해 보고 시 ‘자기자금’으로 거짓기재하고 담보제공 사실을 미기재했다. 그 뒤 2차전지 등 신사업 추진과 관련한 허위·과장된 자료를 배포해 주가를 인위적으로 상승시킨 후 보유주식을 매도했다. 신규로 유치한 자금 중 상당액도 외부로 유출된 정황도 포착됐다.
 
# 2. C사, D사 등의 기업집단은 상장기업 E사를 인수한 후 이를 통해 또 다른 상장기업 F사, G사를 연속적으로 인수했다. 당초에는 C사, D사 간의 순환출자였으나 D사가 보유한 C사 지분을 G사에 매각해 ‘C-E-F-G’ 간의 순환출자구조를 형성했다. 이후 C사가 보유한 E사 지분을 D사에 시가대비 고가에 처분하는 등의 거래를 통해 기업집단 지배구조 정점에 있는 C사가 부당하게 과도한 이득을 취하도록 했다.
 
한국거래소(거래소) 시장감시위원회(시감위)가 7종목에 대한 대규모 부정거래를 적발했다고 밝혔다. 거래소는 향후 부정거래에 신속히 대응하는 한편 관련 시스템을 지속적으로 보완할 방침이다.
 
부정거래란 주식 등 금융투자상품의 매매거래와 관련해 △부정한 수단·계획·기교 사용 △중요사항 허위기재·기재누락 등 사용한 재산상 이익 획득 △매매거래 유인 목적 거짓시세 이용 행위 등을 말한다. 금융투자상품의 매매거래 또는 시세변동 목적의 풍문 유포, 위계 사용, 폭행, 협박 등도 포함된다.
 
10일 거래소에 따르면 시감위는 4월부터 시장감시시스템(CAMS·Catch-All Market Surveillance) 내 부정거래 적발시스템을 본격 가동했다. 이 시스템은 거래소 대내외 다양한 데이터를 결합해 부정거래·시세조종·미공개정보이용 등 불공정거래를 체계적으로 분석하는 시장감시 인프라다.
 
부정거래 적발시스템은 기업공시, 주가추이, 매매내역, 시장조치 등에 대한 종합분석을 통해 부정거래 혐의개연성 정도에 따라 3단계(1~3등급)로 구분해 관리한다. 4월 중 1등급 14사, 2등급 15사, 3등급 75사 등 총 104사가 적발된 바 있다.
 
시감위는 부정거래 혐의 개연성이 높은 상위(1∼2)등급 위주로 종목들을 정밀 분석한 결과, 이 중 7건의 대규모 부정거래 혐의종목을 적발했다. 이들 종목의 부당이득 합계는 약 2000억원 규모로 추정된다. 1종목당 평균 300억원 내외다.
 
 
▲ 크게 보기=이미지 클릭 / [그래픽=이호연 기자] ⓒ스카이데일리
 
 
대상종목들은 외부세력의 경영권 인수가 용이한 소규모 기업에 해당했다. 이 중 일부는 급격한 주가 상승후 반락 추세를 보였다.
 
주요 혐의분석 결과 △경영권인수 △주가상승 테마형성 △대규모 자금조달 및 외부유출 △지분매도를 통한 부당이득 획득 등 부정거래의 전형적인 특징을 나타냈다. 부정거래 과정에서 시세조종·미공개정보이용 등이 수반되는 복합 불공정거래 사례도 발견됐다.
 
최근에는 전환사채(CB)나 신주인수권부사채(BW) 등을 활용해 부당이득을 극대화하거나 다수 기업 간 연계를 통해 자금을 유출하는 등 부정거래 수법이 고도화되고 있다.
 
앞서 본 B사의 경우 최대주주 등이 낮은 전환가액의 CB 취득 이후 허위성 보도를 통해 주가급등을 유도한 뒤 CB 전환물량을 고점에서 매도해 대규모 매매차익을 실현했다. C사의 경우엔 연쇄적인 상장기업 경영권 인수, 다수 관계사와의 지분교환과 유형자산 거래 등의 과정을 통해 지배구조 정점에 있는 기업으로 자금을 유출했다.
 
거래소 시감위는 CAMS 강화를 통한 불공정거래 혐의종목 적발 프로세스 고도화를 지속 추진할 계획이다.
 
거래소 관계자는 “부정거래 적발시스템의 효과성이 확인됨에 따라 정기적인 적출결과를 토대로 부정거래에 대해 신속히 대응할 예정이다”며 “주요 불공정거래 유형별(시세조종·미공개정보이용·부정거래 등) 적발 및 분석 시스템을 지속적으로 보완·강화해 나갈 것이다”고 말했다.
 
[윤승준 기자 / 행동이 빠른 신문 ⓒ스카이데일리]

  • 좋아요
    0

  • 감동이예요
    0

  • 후속기사원해요
    0

  • 화나요
    0

  • 슬퍼요
    0

<저작권자 ⓒ스카이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애니메이션으로 새 도전에 나서는 거장 '봉준호' 감독이 사는 동네의 명사들
박복규
삼이택시
박진서
일흥실업
봉준호
뒤로 리스트 인쇄
email오류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톡
독자의견 총 0건의 댓글이 있습니다.
등록하기

스카이 사람들

more
“느리더라도 사람들과 같이 가는 도시를 만들고 싶어요”
재미있고 안전한 도시 목표… 초등학생·자전거 ...

미세먼지 (2021-06-24 17:30 기준)

  • 서울
  •  
(양호 : 38)
  • 부산
  •  
(최고 : 15)
  • 대구
  •  
(좋음 : 21)
  • 인천
  •  
(좋음 : 26)
  • 광주
  •  
(좋음 : 29)
  • 대전
  •  
(보통 : 4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