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하철로 보는 상권|빌딩|재건축 뉴스

뒤로 리스트 인쇄
news only email오류보내기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톡

‘골 때리는 그녀들’ 첫 방송 시청률 6.2%…좋은 출발

한일 월드컵에서 활약한 선수들이 감독으로 출연하는 예능

정동현기자(dhjeong@skyedaily.com)

기사입력 2021-06-17 15:43:04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16일 첫 방송한 축구 예능 ‘골 때리는 그녀들’ [사진=SBS]
 
16일 첫 방송한 SBS 예능 ‘골 때리는 그녀들’이 첫 회부터 동시간대 1위를 차지했다.
 
17일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16일 첫 방송된 ‘골 때리는 그녀들’은 전국 가구 시청률 기준 6.2%를 기록했다.
 
이날 정규 리그가 시작되자 선수들은 지난 시즌보다 더욱 불타는 의지와 각오를 다졌다. 특히 지난 시즌 꼴지팀인 ‘구척장신’의 주장 한혜진은 “이번 시즌의 목표는 일단 1승이다. 골찌에게 내일은 없다”면서 팀 동료들에게 “죽는다 생각하라”고 비장한 각오로 임할 것을 당부했다.
 
‘국대 패밀리’의 한채아는 “지난 시즌 이후 축구의 매력에 푹 빠졌다. 그래서 어머니 축구를 하게 됐다”고 밝혔다. 여기에 이천수 아내 심하은 역시 “난 우리 동네에 ‘엄청라 FC’라고 아줌마 축구단을 만들었다”면서 “주변 부녀회장까지 관심을 보인다”고 말했다.
 
개막식에서는 기존 네 팀에 이어 ‘월드 클라쓰’와 ‘액셔니스타’ 새로운 두 팀이 추가되면서 궁금증을 자아냈다.
 
무엇보다 지난 시즌 우승팀인 ‘불나방’과 맞대결을 피하고 싶은 선수들은 대진표 공개에서 “무조건 죽음의 조는 피해야한다”며 역대급 긴장감이 감돌았다. A조에는 불나방, 월드 클라쓰, 개벤져스가 선정되면서 탄식과 한숨이 터져나왔고, B조에는 구척장신, 국대패밀리, 액셔니스타가 뽑혔다.
 
개막전 첫 경기로 ‘불나방’과 ‘월드 클라쓰’가 포문을 열었다. 지난 시즌 꼴찌팀 감독으로 팀 경쟁의 아픔을 겪은 최진철 감독은 비장의 무기 사오리를 ‘월드 클라쓰’ 보물 1호로 꼽으며 “우리 목표는 불나방을 잡는 것이다”고 각오를 다졌다.
 
‘불나방’ 주장인 박선영은 “‘월드 클라쓰’가 우리가 피지컬이 달라 걱정이지만 우리도 나름대로 열심히 준비했다”고 자신감을 보였다. 본격적인 경기가 시작되자 킥오프부터 막상막하의 실력을 보였던 베일에 가려졌던 ‘월드 클라쓰’의 실력이 공개되면서 타 팀 선수들 모두 “‘월드 클라쓰’가 만만치 않다. 엄청 잘한다”면서 긴장했다.
 
특히 ‘월드 클라쓰’ 사오리는 위치 선정과 킥 모두 탁월한 실력으로 놀라움을 안겼다.
 
치열한 접전 끝에 ‘불나방’의 조하나가 세트 플레이로 골을 넣었지만 심판은 곧바로 핸드볼을 선언해 노골이 됐다. 이어 기회가 ‘월드 클라쓰’로 오자 수비를 맞고 튀어나온 볼을 사오리가 인스텝킥으로 골망을 흔들며 선취골의 주인공이 됐다. 배성재와 이수근은 “개막전 이변이 탄생했다”며 놀라움을 금치 못했다.
 
예상과 다른 팽팽한 접전에 ‘월드 클라쓰’의 선제골이 터지자 ‘불나방’의 전의가 불타올랐다.
 
경기를 지켜보던 ‘개벤져스’의 김민경은 “‘불나방’에 불 붙였다. 기름을 부은 것이다”고 말했고, 관전석에 앉아있던 다른 선수들도 손에 땀을 쥐며 지켜봤다.
 
박선영은 웃음기 사라진 회심의 슈팅에 시도했지만 ‘월드 클라쓰’의 탄탄한 수비벽에 고전하다 하지만 도전에 도전을 거듭한 결과, 박선영은 화려한 개인기를 펼치며 순식간에 동점골을 획득했다. ‘불나방’ 에이스다운 그림같은 동점골이었다.
 
이수근은 박선영을 향해 “정말 클래스가 다른 실력이다”며 감탄했다. 이 장면은 이날 6.8%까지 치솟으며 최고의 1분을 장식했다. 과연 개막전 첫 경기에서 누가 승자가 될 것인지 궁금증이 쏠리고 있다.
 
‘골 때리는 그녀들’은 2월 설 특집 파일럿으로 방송된 후 정규 편성됐다. 프로그램에는 한일월드컵에서 맹활약한 황선홍, 이천수, 김병지, 최진철, 이영표, 최용수가 축구 팀 감독으로 활약하고 있다. ‘골 때리는 그녀들’은 매주 수요일 오후 9시에 방송된다.
 
[정동현 기자/행동이 빠른 신문 ⓒ스카이데일리]

  • 좋아요
    5

  • 감동이예요
    0

  • 후속기사원해요
    0

  • 화나요
    1

  • 슬퍼요
    0

<저작권자 ⓒ스카이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LG에서 35년 이상 몸담아 'LG맨'이라고 불린 '정도현' 희성그룹 부회장이 사는 동네의 명사들
김홍용
서정대학교
남세동
보이저엑스
정도현
희성그룹
뒤로 리스트 인쇄
email오류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톡
독자의견 총 1건의 댓글이 있습니다.
등록하기

스카이 사람들

more
“고인의 마지막 흔적 정리하며 생명도 살리는 일이죠”
특수청소, 죽음에 대한 경각심과 생명을 지키는 ...

미세먼지 (2021-07-27 18:00 기준)

  • 서울
  •  
(양호 : 38)
  • 부산
  •  
(최고 : 15)
  • 대구
  •  
(좋음 : 21)
  • 인천
  •  
(좋음 : 26)
  • 광주
  •  
(좋음 : 29)
  • 대전
  •  
(보통 : 4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