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하철로 보는 상권|빌딩|재건축 뉴스

뒤로 리스트 인쇄
news only email오류보내기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톡

Post 철강시대, 포항이 K-배터리 선도한다

경북도, 3일 이차전지 종합관리센터 준공식 개최

사용후 배터리 재활용‧재사용 산업 전초기지 조성

기사입력 2021-10-13 16:11:56

▲ 이차전지종합관리센터 조감도 [사진=경상북도]
 
▲ 이차전지종합관리센터 준공식 모습 [사진=경상북도]
 
▲ 준공식 후 내빈들이 센터 내부를 둘러보는 모습 [사진=경상북도]
  
경상북도는 13일 포항블루밸리국가산업단지(동해면 공당리 일원)에서 이차전지 종합관리센터(이하 센터) 준공식을 개최했다.
 
이날 준공식에는 중소벤처기업부, 경북도, 포항시, 도‧시의회, 국회의원, 지역 유관기관 및 배터리관련 기업 대표 등 50여 명이 참석했다.
 
센터는 총사업비 107억(도 27, 시 80)을 들여 지난해 2월에 착공했다. 전기차 사용 후 배터리의 수거‧보관‧성능검사‧등급분류 등 폐배터리 재사용‧재활용을 위한 허브로서 역할을 하게 된다. 배터리 보관동(1213㎡), 연구동(885㎡), 사무동(1450㎡)으로 구성했다.
 
배터리 보관동은 대구·경북 폐배터리 거점수거센터로서 국내 최대 규모(약 1000개)의 사용 후 배터리를 보관하고, 잔존가치에 대한 성능평가 및 등급분류를 통해 폐배터리의 재사용‧재활용 여부를 결정한다.
 
연구동은 사용 후 배터리의 안전성‧신뢰성 확보를 위한 연구개발에, 사무동은 사업화 지원 시설 및 기업의 입주공간으로 활용한다.
 
포항의 배터리 리사이클링 특구는 2019년 7월 지정 이후 GS건설을 시작으로 에코프로, 포스코케미칼 등 대규모 기업투자가 줄을 이으며 가장 성공적인 규제자유특구 모델로 손꼽힌다.
 
지금까지 임시로 블루밸리 산단에 위치한 강관기술센터에서 폐배터리의 보관 및 성능‧잔존가치 평가 시설을 운용해 향후 급증이 예상되는 사용 후 배터리 처리에 제약이 있었다.
 
이번 센터 준공으로 포항은 국내최초 ‘사용후 배터리 수거-보관-성능평가 및 등급분류-재활용‧재사용’의 전주기 배터리 리사이클링 산업 생태계를 완성했다고 평가받는다.
 
경북도는 환경부 ‘전기차 사용후 배터리 자원순환 클러스터 구축사업(487억원)’ 및 ‘녹색융합클러스터 지정(‘22. 상반기)’과 연계해 센터를 국가 배터리 재활용‧재사용 산업의 거점으로 녹색산업을 선도한다는 구상이다.
 
이날 준공식에 참석한 강성천 중소벤처기업부 차관은 “경북의 배터리특구가 규제자유특구제도의 교범이 됐다”며 “지방이 적극적으로 주도하고 중앙에서 아낌없이 지원해 만들어낸 큰 성과이다”고 말했다.
 
하대성 경북도 경제부지사는 “포항은 경북 배터리 리사이클링 규제자유특구 이후 명실상부 배터리 선도 도시로 거듭났다”며 “Post 철강시대, 포항이 K-배터리를 이끌 국가대표로 자리매김하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다”고 말했다.
 
[김용호오대송 기자]
 

 [김용호 기자 / , yhkim2@skyedaily.com / yaho@ugn.kr]
  • 좋아요
    0

  • 감동이에요
    0

  • 후속기사원해요
    0

  • 화나요
    0

  • 슬퍼요
    0

<저작권자 ⓒ스카이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아차를 새롭게 변화시키고 있는 '송호성' 사장이 사는 동네의 명사들
박준
농심
송호성
기아
신승영
에이텍티앤
뒤로 리스트 인쇄
email오류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톡
독자의견 총 0건의 댓글이 있습니다.
등록하기

스카이 사람들

more
“동정의 시선이 아닌 피해자로서 고아의 권리를 찾아주죠”
요보호아동 및 보육원 퇴소자 위한 인권사업 진...

미세먼지 (2021-10-18 03:00 기준)

  • 서울
  •  
(양호 : 38)
  • 부산
  •  
(최고 : 15)
  • 대구
  •  
(좋음 : 21)
  • 인천
  •  
(좋음 : 26)
  • 광주
  •  
(좋음 : 29)
  • 대전
  •  
(보통 : 4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