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하철로 보는 상권|빌딩|재건축 뉴스

뒤로 리스트 인쇄
news only email오류보내기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톡

지난해 12월 은행 가계대출 17년 만에 ‘첫 감소’

한은 금융시장 동향… 은행권 가계대출 전달보다 2000억원 줄어

全 금융권 가계대출 증가폭도 둔화… 금융위 “점차 안정세 찾아”

기사입력 2022-01-13 15:17:08

 
    
은행의 가계대출 증가세가 12월 기준 통계작성 이후 17년 만에 처음으로 감소세를 나타냈다. 기준금리 상승과 금융당국의 ‘대출 조이기’ 영향으로 풀이된다.
 
한국은행(한은)이 13일 발표한 ‘금융시장 동향’에 따르면 지난해 12월말 기준 정책모기지론을 포함한 은행의 가계대출 잔액은 1060조7000억원으로 전월 대비 2000억원 감소했다. 가계대출이 감소한 것은 2014년 1월(-2조2000억원)과 지난해 5월(-1조6000억원) 이후 세 번째다. 작년 5월에는 SK아이이테크놀로지(SKIET) 공모주 청약 관련과 대출이 상환된 영향을 받았다.
 
가계대출 감소세를 이끈 것은 기타대출이었다. 지난달 은행의 신용대출을 포함한 기타대출 잔액은 전월대비 2조2000억원 줄어든 280조7000억원이었다. 한은은 은행권의 신용대출 관리 지속과 대출금리 상승, 연말 상여금 유입 등으로 감소한 것으로 보고 있다.
 
주택담보대출(주담대) 잔액은 778조8000억원으로 한 달 전보다 2조원이 늘어났다. 9월(5조6000억원)이나 10월(4조7000억원)과 비교하면 줄어들었으나 여전히 증가세를 유지했다. 주담대에는 전세자금대출, 이주비·중도금대출 등 주택담보로 취급되지 않은 주택 관련 대출이 포함된다.
 
국토교통부 등에 따르면 작년 11월 전국 아파트 매매와 전세거래량은 각각 3만호와 3만7000호, 입주물량은 4만7000호로 집계됐다. 이는 10월보다 매매·전세거래량은 각각 1만3000호와 7000호 줄어든 반면, 입주물량은 2만4000호 급증한 수치다.
 
한은 관계자는 “지난달 가계대출은 금융권 가계대출 관리, 대출금리 상승, 연말 상여금 유입 효과, 주택거래 관련 자금수요 둔화 등이 복합적으로 작용하면서 감소했다”면서 “가계대출 수요가 여전히 높고 연초 은행들도 본격적으로 대출을 재개하고 있어 대출 증가 둔화세가 이어질지는 지켜봐야 한다”고 밝혔다.
 
▲ 크게 보기=이미지 클릭 / [그래픽=이호연 기자] ⓒ스카이데일리
 
이러한 가계대출 증가폭 둔화 추세는 은행권 밖에서도 관측됐다. 이날 금융위원회(금융위)와 금융감독원(금감원)이 밝힌 ‘12월중 가계대출 동향(잠정)’에 따르면 지난달 전 금융권의 가계대출은 2000억원 늘어 11월보다 증가폭이 5조7000억원 축소됐다. 그동안 금융권 가계대출 증가액(증가율)은 지난해 7월 15조3000억원(10%) 이후 8월 8조6000억원(9.5%), 9월 7조8000억원(9.2%), 10월 6조1000억원(8.6%), 11월 5조9000억원(7.7%), 12월 2000억원(0.2%)로 지속적으로 감소하고 있다.
 
대출항목별로 보면 지난달 전 금융권의 주담대 증가액은 2조6000억원 증가해 2021년 중 가장 낮은 수준을 기록했다. 11월 증가액 3조9000억원에 비교하면 오름폭이 줄었다. 기타대출은 연말 성과급 유입 등으로 인한 신용대출 축소 및 여전사 카드대출 축소 등으로 대출잔액이 2조4000억원 감소했다.
 
은행뿐만 아니라 제2금융권 가계대출 증가폭도 지난달 4000억원 증가해 전월(3조원)에 비해 크게 축소됐다. 상호금융 주담대가 1조7000억원에서 9000억원으로 급감하고, 여전사 카드대출이 -1000억원에서 -6000억원으로 감소폭이 늘면서 증가폭이 축소됐다.
 
금융당국은 “12월 금융권 가계대출은 주담대 증가폭 감소, 기타대출 대출잔액 감소 등으로 증가폭이 크게 둔화됐다”며 “2021년 가계대출 증가율은 7.1% 수준을 기록해, 코로나19 극복 과정에서 급증한 가계부채 증가세가 점차 안정을 찾아가고 있다”고 평가했다.
 
이동훈 금융위원회 금융정책과장은 “최근 2년간 급증한 가계부채(220조원)가 우리경제의 불안요인이 되지 않도록, 본격적인 통화정책 정상화에 앞서 선제적으로 관리해 왔다”며 “올해 차주단위 DSR 적용 확대 등을 계기로 ‘갚을 수 있는 만큼 빌리고, 빌리면 처음부터 갚아나가는 관행’을 정착시켜 가계부채가 시스템적으로 관리될 수 있게 관리하겠다”고 밝혔다.

 [김학형 기자 / hhkim@skyedaily.com]
  • 좋아요
    0

  • 감동이에요
    0

  • 후속기사원해요
    0

  • 화나요
    0

  • 슬퍼요
    0

<저작권자 ⓒ스카이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달 서울과 일본 도쿄서 'Beyond LIVE - 이준호 2022 FAN-CON 〈Before Midnight〉'을 개최하는 준호가 사는 동네의 명사들
김현회
서울대학교 의과대 의학과 비뇨기과학교실
신철호
성신여자대학교 사회과학대 경영학과
이준호
JYP엔터테인먼트
뒤로 리스트 인쇄
email오류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톡
독자의견 총 0건의 댓글이 있습니다.
등록하기

“탄생‧소멸의 과정 거칠 뿐… 암호화폐 사라지지 않아”
핀테크·분산금융·암호화폐 연구하는 디지털자...

“다양하고 거침없는 아이디어가 우리의 힘”
자유와 존중을 바탕으로 발전하는 인디게임 개발...

미세먼지 (2022-08-08 20:00 기준)

  • 서울
  •  
(양호 : 38)
  • 부산
  •  
(최고 : 15)
  • 대구
  •  
(좋음 : 21)
  • 인천
  •  
(좋음 : 26)
  • 광주
  •  
(좋음 : 29)
  • 대전
  •  
(보통 : 4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