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하철로 보는 상권|빌딩|재건축 뉴스

뒤로 리스트 인쇄
news only email오류보내기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톡

국표원·관세청, 가정의달 대비 수입제품 안전성 검사 실시결과

수입 선물용품 72만점 안전기준 부적합 적발

완구 71만여점으로 가장 많아… 전지·운동용 안전모 등도 조치

불법제품 적발률 2016년 대비 7.4%p 감소… 검사 건수 두 배 ↑

기사입력 2022-05-29 13:26:23

▲ 완구 등 수입 선물용품 72만여점이 안건기준 부적합으로 적발됐다.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정부가 완구 등 선물용품에 대한 집중 검사를 실시하고 약 72만건의 기준 부적합 제품을 적발해 폐기·반송 등의 조치를 취했다.
 
산업통상자원부 국가기술표준원(국표원)과 관세청은 가정의 달을 대비해 완구 등 수입 선물용품을 대상으로 통관단계 안전성 집중검사를 실시한 결과 안전기준 미준수 제품 71만9037점을 적발했다고 29일 밝혔다.
 
이번에 적발된 제품들은 증가세를 보이는 수입 완구, 스포츠 용품 등 선물용품에 대해 국표원과 관세청이 4월4일부터 29일까지 4주간 통관단계에서 안전성 집중검사를 실시한 결과 적발된 것이다.
 
국표원은 “안전인증을 받지 않았거나 표시사항을 거짓을 표시하는 등 불법 제품의 국내 유통을 사전에 차단했다”며 “표시기준 또한 지키지 않은 제품도 적발 대상에 해당한다”고 설명했다.
 
품목별로는 완구가 71만여점(218건)으로 가장 많았고, 전지 1만점(22건), 운동용 안전모 2000점(11건) 순으로 나타났다. 이 중에서 적발 사실이 경미한 제품의 경우 수입 업체가 미비점을 보완한 후 통관됐으나, 그 외 분석검사 결과 부적합 제품이거나 미비점을 보환하지 모산 제품에 대해서는 폐기되거나 상대국으로 반송 조치될 예정이다.
 
한편 국표원과 관세청이 지난 6년간 전기·생활용품 및 어린이제품에 대해 통관단계에서 협업검사를 지속 확대·홍보한 결과 불법제품 적발률이 2016년 대비 7.4%p 감소하는 등 위해제품의 반입 차단효과도 나타나고 있다. 검사 건수는 2018년 3846건서부터 지난해 6691건으로 지속 상승했다.
 
국표원과 관세청은 인천·부산세관 협업검사센터 등에서 통관단계 검사를 진행하고, 불법제품 유통이력 사업자 정보를 관세청 ‘수입제품선별검사시스템’에 입력해 검사대상 제품을 선별 검사·처리한다. 적발된 불법 제품은 통관보류 또는 폐기·반송 처리되고 리콜 등의 조치가 이뤄진다.
 
국표원은 “올해에도 조사인력의 교육을 통한 검사역량을 강화하고 계절별 수입 증가 예상 제품, 국내·외 리콜제품, 사회적 관심품목 등을 중점 선별해 국내시장에 유통되기 전 통관단계에서의 검사를 강화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김기찬 기자 / gckim@skyedaily.com]
  • 좋아요
    0

  • 감동이에요
    0

  • 후속기사원해요
    0

  • 화나요
    0

  • 슬퍼요
    0

<저작권자 ⓒ스카이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6월 24일 공개되는 넷플릭스 오리지널 ‘종이의 집: 공동경제구역’으로 돌아오는 배우 '유지태'가 사는 동네의 명사들
안재현
SK에코플랜트
유지태(유무비)
나무엑터스
한준호
삼천리
뒤로 리스트 인쇄
email오류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톡
독자의견 총 0건의 댓글이 있습니다.
등록하기

“기승 부리는 사이버 공격, 대비책은 보안뿐이죠”
보안·디지털포렌식·강의 등 다방면에서 활약하...

“톡톡 튀는 클래식 콘서트… 색다른 매력 전파하죠”
클래식 음악을 편안한 친구로 만드는 사람들

미세먼지 (2022-06-28 02:00 기준)

  • 서울
  •  
(양호 : 38)
  • 부산
  •  
(최고 : 15)
  • 대구
  •  
(좋음 : 21)
  • 인천
  •  
(좋음 : 26)
  • 광주
  •  
(좋음 : 29)
  • 대전
  •  
(보통 : 4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