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야구
‘투타 겸업’ 오타니 결국 팔꿈치 수술대 올라
타자는 2024년, 투수는 2025년 복귀 희망
류현진과 같은 집도의… 에이전트 “투타 겸업 큰그림 그리고 진행”
박병헌 기자 기자페이지 + 입력 2023-09-20 10:54:15
▲ 마침내 수술대 위에 오른 투타겸업의 오타니 쇼헤이. USA투데이=연합뉴스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로스앤젤레스 에인절스에서 활약중인 일본인 스타 오타니 쇼헤이(29)가 결국 수술대에 올랐다.
 
오타니는 20(한국시간)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오늘 아침 일찍 수술을 받았고 잘 끝났다라며 그동안 격려해주고 기도해 주신 모든 분께 감사드린다고 밝혔다. 그는 또 더욱 강한 모습으로 돌아갈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재활 의지를 보였다.
 
오타니는 류현진(36·토론토 블루제이스)도 수술했던 닐 엘라트라체 박사의 집도로 팔꿈치 수술을 받았으나 정확히 어떤 수술인지는 공개하지 않았다. 엘라트라체 박사는 201810월 오타니의 첫 팔꿈치 인대접합 수술(토미 존 서저리)도 했다.
 
MLB에서 투수와 타자 모두 최상급 기량을 펼치는 오타니는 올 시즌 뒤 자유계약선수(FA) 자격을 획득하면 사상 최초로 5억 달러의 몸값을 돌파할 것으로 기대됐다.
 
그러나 오타니는 지난달 24일 팔꿈치 인대가 손상된 것이 확인돼 투수로서 시즌을 접었다. 이후 타자로 시즌을 완주하겠다는 의지를 보였으나 옆구리 부상까지 겹치면서 5일 이후 경기에 나서지 않았다.
 
오타니의 에이전트인 네즈 발레로는 최종 결정과 수술은 큰 그림 속에 내려졌다라며 오타니는 앞으로도 투타 겸업을 할 수 있기를 원한다라고 밝혔다.
 
엘라트라체 박사는 LA 에인절스 구단을 통해 오타니가 2024년 개막전에 타자로 출전할 것으로 기대하고 2025년에는 투수로도 복귀할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3월 월드베이스볼클래식(WBC)에서 일본을 우승으로 이끌었던 오타니는 올 시즌 메이저리그에서도 최고의 성적을 거뒀다. 투수로 23경기에 등판해 105, 평균자책점 3.14를 기록한 오타니는 타자로는 타율 0.304, 44홈런, 95타점, OPS(출루율장타율) 1.066을 기록하며 확실한 리그 최우수선수(MVP) 후보로 꼽힌다.
 
그러나 다시 부상으로 시즌을 일찍 종료함에 따라 FA시장에서 받을 대우에도 다소 영향이 미칠 것으로 보인다  스카이데일리·연합뉴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추천해요
0
좋아요
0
감동이에요
0
화나요
0
슬퍼요
0
오늘자 스카이데일리
주요 섹션 기사
주소 : 서울특별시 중구 새문안로 26 청양빌딩 7층 | 전화 : 02-522-6595~6 | 팩스 : 02-522-6597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시 아01703, 등록일 : 2011년 7월 18일,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조정진, 편집국장: 고동석
copyrightⓒ2011, All rights reserved. Contact : skyedaily@skyedaily.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혜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