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야구
최지만, 샌디에이고에서 10경기 만에 첫 타점
7회 1사만루 때 큼직한 중견수 희생 플라이
‘복통’ 연속 결장한 김하성 23일 출전할 듯
박병헌 기자 기자페이지 + 입력 2023-09-21 11:01:05
 
▲샌디에이고의 최지만이 21일(한국시간) 콜로라도 로키스와의 홈경기에서 7회 1사만루때 중견수 플라이를 친 뒤 타구를 지켜보고 있다. USA투데이=연합뉴
 
미국 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샌디에이고 파드리스에서 뛰는 한국인 내야수 최지만(31)이 이적 후 10경기 만에 처음으로 타점을 냈다.
 
최지만은 21(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디에이고 펫코 파크에서 열린 2023 MLB 콜로라도 로키스와 홈 경기에서 2-2로 맞선 71사 만루에 대타로 나섰다.
 
최지만은 저스틴 로런스의 2구째를 공략해 외야로 큼지막한 타구를 날렸으나 콜로라도 중견수 브렌턴 도일의 호수비에 걸리고 말았다. 이 타구에 3루 주자 트렌트 그리샴이 홈을 밟아 3-2 역전했다.
 
이번 시즌 12호 타점이자 샌디에이고에서 첫 타점이다. 타구 속도 시속 172로 배트 중심에 맞은 타구가 야수 정면으로 향한 게 아쉬웠다.
 
최지만은 8회 초부터 1루수로 자리를 바꿔 그라운드를 지켰고 추가로 타석에 들어가지 못한 채 경기를 마쳤다.
 
샌디에이고는 콜로라도에 3-2로 승리했고 최지만은 팀을 7연승으로 이끈 대타 역전 결승타의 주인공이 됐다. 최지만의 시즌 타율은 여전히 0.170(88타수 15안타)이고 홈런과 타점을 각각 6개와 12개 기록 중이다.
 
한편 복통에 시달리는 김하성(27)은 이날까지 선발 라인업에서 제외돼 4경기 연속 자리를 비웠다. 다만 밥 멜빈 샌디에이고 감독은 경기를 앞두고 김하성이 23일 열릴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전은 출전할 수 있다고 밝혔다.
 
샌디에이고는 22일 하루 쉰 뒤 23일 안방인 펫코 파크에서 세인트루이스와 만난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추천해요
0
좋아요
0
감동이에요
0
화나요
0
슬퍼요
0
오늘자 스카이데일리
주요 섹션 기사
주소 : 서울특별시 중구 새문안로 26 청양빌딩 7층 | 전화 : 02-522-6595~6 | 팩스 : 02-522-6597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시 아01703, 등록일 : 2011년 7월 18일,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조정진, 편집국장: 고동석
copyrightⓒ2011, All rights reserved. Contact : skyedaily@skyedaily.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혜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