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금융일반
2월 시중 유동성 5조7000억 원 불어나… 예·적금 급증
M2 평잔 3929조 원 기록하며 9개월 연속 증가… 증가 폭은 꺾여
윤승준 기자 기자페이지 + 입력 2024-04-16 12:00:00
▲ 한국은행이 16일 발표한 ‘2024년 2월 통화 및 유동성’에 따르면 올해 2월 광의통화(M2, 계절조정계열·평균잔액)는 3929조9000억 원으로 전월(3920조9000억 원) 대비 5조7000억 원(0.1%) 증가했다. 서울 시내에 설치된 시중은행 ATM기가 설치돼 있다. 연합뉴스
 
시중에 풀린 돈이 6조 원 가까이 불어서 통화가 9개월 연속 증가했다. 금리가 고점에 달했다는 인식과 증시 회복 기대에 따라 예·적금 및 수익증권에 자금이 몰린 결과로 분석된다.
 
한국은행은 16일 20242월 통화 및 유동성을 분석한 결과 광의통화(M2, 계절조정계열·평균잔액)39299000억 원으로 전월(39209000억 원) 대비 57000억 원(0.1%) 증가했다고 발표했다. M2는 지난해 6(0.3%)부터 반등하기 시작해 올 2월까지 9개월 연속 증가세를 이어가고 있다. 다만 증가 폭은 작년 12(0.6%), 1(0.3%) 등 석 달 연속 내려갔다.
 
M2는 현금, 요구불예금, 수시입출금식 저축성 예금 등 협의통화(M1)에 머니마켓펀드(MMF), 2년 미만 정기 예·적금, 수익증권 등 금융상품을 포함하는 넓은 의미의 통화지표다.
 
금융상품별로 보면 정기 예·적금이 한 달 전보다 183000억 원 늘어나면서 증가세를 주도했다. 수익증권도 한 달 새 68000억 원 증가했다. 반면 금전신탁(-92000억 원), MMF(-55000억 원) 등은 감소했다.
 
경제 주체별로는 정기 예·적금 중심으로 가계 및 비영리단체가 127000억 원 늘어났다. 이어 기타금융기관이 요구불예금을 중심으로 48000억 원, 기타부문이 수익증권을 중심으로 18000억 원 증가했다. 기업은 수시입출식 저축성예금을 중심으로 59000억 원 감소했다.
 
한은 관계자는 정기 예·적금은 예금금리 고점인식, 은행의자금유치 노력 등으로, 수익증권은 주식형펀드에 자금이 유입되며 증가했다금전신탁은 순발행이 이어지던 정기예금 ABCP(자산유동화기업어음)가 순상환되고, MMF는 사회보장기구를 중심으로 감소했다고 말했다.
 
단기자금 지표인 M1은 전월보다 35000억 원(-0.3%) 줄어든 12177000억 원을 기록했다. 증가 폭은 한 달 만에 감소세로 전환했다. 현금통화, 수시입출식 저축성예금이 결과라는 분석이다. 그밖에 금융기관유동성(Lf)은 전월보다 35000억 원(0.1%) 증가했고 광의유동성(L)은 전월 말 대비 218000억 원(0.3%) 증가했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추천해요
1
좋아요
0
감동이에요
0
화나요
0
슬퍼요
0
오늘자 스카이데일리
주요 섹션 기사
주소 : 서울특별시 중구 새문안로 26 청양빌딩 7층 | 전화 : 02-522-6595~6 | 팩스 : 02-522-6597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시 아01703, 등록일 : 2011년 7월 18일, 발행·편집인: 조정진, 편집국장: 고동석
copyrightⓒ2011, All rights reserved. Contact : skyedaily@skyedaily.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선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