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금융일반
‘위험수위’ 넘은 자영업자 빚… 연체 다중채무자 대출액 두 배 이상 급증
자영업자 대출 1113조… 자영업 대출자 절반 이상이 3곳 이상서 돈 빌린 다중채무자
임진영 기자 기자페이지 + 입력 2024-05-12 11:30:33
▲ 한 시중은행의 대출 창구에서 고객들이 대출 상담을 받고 있다. ⓒ스카이데일리
 
자영업자들이 고금리와 불황을 빚을 내 버틴 가운데 이들이 빌린 금융기관 대출이 코로나19 사태 이후 약 4년 새 50% 이상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빚을 갚지 못한 취약 차주 자영업자의 전체 대출 규모도 두 배로 커지는 등 부실 위험도 점차 커지고 있다.
 
12일 신용평가기관 나이스평가정보가 양경숙 더불어민주당 의원(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소속)에게 제출한 개인사업자 가계·사업자 대출 현황자료 분석 결과 올 3월 말 기준 현재 3359590명의 개인사업자(자영업자)가 총 11127400억 원의 금융기관 대출(가계대출+사업자대출)을 안고 있었다.
 
코로나19 발병 직전인 2019년 말(2097221·738600억 원) 대비 43개월 새 대출자와 대출금액이 각 60%51% 급증했다.
 
특히 연체(3개월 이상 연체 기준)가 발생한 상환 위험 차주(대출자)의 전체 보유 대출 규모는 같은 기간 156200억 원에서 약 두 배인 313000억 원으로 불어났다.
 
최근 연체 차주의 대출 증가 속도는 더욱 가파르다. 작년 3월 말(204000억 원) 대비 불과 1년 새 53.4% 뛰었다.
 
3곳 이상의 금융기관에서 이미 돈을 최대한 끌어다 써 추가로 돈을 빌리거나 상환을 돌려막기 사실상 불가능한 자영업 다중채무자의 상황은 더 심각하다.
 
3월 말 기준 전체 다중채무 개인사업자는 1727351명으로 전체 개인사업 대출자(3359590) 중에서 절반 이상(51.4%)이다.
 
이들의 대출잔액(6897200억 원)과 연체 개인사업 다중채무자 대출잔액(247500억 원)의 비중도 전체 개인사업자 대출잔액과 연체 개인사업자 대출잔액 비중에서 각각 62%·79%를 차지했다.
 
2019년 말(1066841·4313100억 원)과 비교해 개인사업 다중채무자 인원과 대출 규모는 각 62%60%씩 증가했다. 특히 연체 다중채무 개인사업자의 대출잔액은 121200억 원에서 247500억 원으로 두 배 이상 급증했다.
 
앞서 한국은행은 작년 말 발간한 금융안정보고서를 통해 높은 대출금리 부담이 지속되는 가운데 자영업자의 소득 여건 개선이 지연되고 상업용 부동산 시장이 부진한 모습을 보일 경우 취약 차주를 중심으로 부실 규모가 확대될 수 있다고 지적한 바 있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추천해요
0
좋아요
0
감동이에요
0
화나요
0
슬퍼요
0
오늘자 스카이데일리
주요 섹션 기사
주소 : 서울특별시 중구 새문안로 26 청양빌딩 7층 | 전화 : 02-522-6595~6 | 팩스 : 02-522-6597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시 아01703, 등록일 : 2011년 7월 18일, 발행·편집인: 조정진, 편집국장: 고동석
copyrightⓒ2011, All rights reserved. Contact : skyedaily@skyedaily.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선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