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북한
北, 주민들에 전쟁 대비 방독복 보급
핵무기·생화학 오염물질 막아준다며
비닐막 한 장 주고 1만7000원 받아
곽수연 기자 기자페이지 + 입력 2024-05-21 18:12:17
 
▲ 북한 당국이 19일 함경북도에 보급한 핵무기 및 생화학무기 오염지역 극복용 방독덧옷과 사용설명서가 공개됐다. 자유아시아방송.
 
북한 당국이 최근 주민들에게 핵무기와 생화학무기에 따른 오염물질을 극복할 수 있는 전쟁 대비용 방독복을 보급했다앞서 북한은 지난달 말 주민들에게 투철한 대적 관념을 가지고 항전 준비를 철저히 갖추라는 내용의 학습물을 배포한 바 있다이에 따라 한반도 내 전쟁 긴장감이 고조되는 것 아니냐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자유아시아방송은 21일 평안북도의 소식통을 인용해 18일 열린 중앙당 군사위원회의 특별 지시에 따라 전시용 방독복이 주민들에게 지급됐다고 보도했다.
 
소식통은 도내의 모든 지역의 주민 가구들에 전시용 방독덧옷 1개씩이 신속히 보급됐다며 이번에 보급한 방독덧옷은 평양시 만경대구역 갈림길 2동에 자리한 북송일용화학제품생산소에서 생산한 제품”이라고 밝혔다.
 
이어 핵물질과 생화학물질의 오염을 막는 무독성 폴리에틸렌으로 제작한 투명 비닐의 방독덧옷에는 사용설명서가 들어 있다고 설명했다핵무기와 생화학무기로 발생하는 오염물질을 극복한다고 보급한 방독덧옷은 너비 1m, 길이 1.5m의 네모난 비닐인 것으로 알려졌다방독덧옷 사용설명서에 따르면 ‘1회용이며 사용 후 벗어서 버리라고 씌어져 있다.
 
소식통은 일부 주민은 핵무기와 생화학무기의 오염물질을 비닐 한 장으로 극복할 수 있다는 당국의 설명에 허탈감을 드러내면서 그나마 가구당 1장씩 지급하고 내화 17000(미화 약 2달러)을 바치라는 당국의 행태에 비난의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고 전했다.
 
함경북도의 한 주민 소식통도 “19일 인민반에서 전시용 방독복을 지참하라는 당 중앙 군사위의 특별지시와 함께 방독복 비용을 제시했다면서 세대별로 국가에서 지급하는 방독복을 구입하되 현금이 없는 세대는 일단 먼저 지급받고 이달 말까지 방독복 비용을 내라고 지시했다고 밝혔다.
 
일부 주민은 고작 비닐막 한 장을 내주며 입쌀 3kg(입쌀 현시세 1kg에 약 6000)가량에 해당하는 17000원의 비용을 거둔다며 불만을 토로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소식통은 방독덧옷을 지급 받은 주민들은 일반 하우스 비닐을 비싸게 강매한다면서 현재 장마당에서 온실용 비닐박막이 1당 내화 1만 원(미화 1.2달러)에 거래되는 데 당국이 전시용 물자라는 이유로 방독덧옷을 비싸게 팔고 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또 매 가구에 방독덧옷’ 1장만 지급했는데 평균 주민 가구가 2~4인 가족으로 구성돼 있다유사시 가구원 한 명만 입을 수 있는 방독덧옷을 어떻게 사용해야 할지 황당해하는 분위기라고 덧붙였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추천해요
2
좋아요
2
감동이에요
0
화나요
3
슬퍼요
0
오늘자 스카이데일리
주요 섹션 기사
주소 : 서울특별시 중구 새문안로 26 청양빌딩 7층 | 전화 : 02-522-6595~6 | 팩스 : 02-522-6597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시 아01703, 등록일 : 2011년 7월 18일, 발행·편집인: 조정진, 편집국장: 고동석
copyrightⓒ2011, All rights reserved. Contact : skyedaily@skyedaily.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선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