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노동
“전국 反日동상 철거 해야”… 거제시 징용상 설치 두 차례 무산
징용 노동자상 건립 ‘찬‧반’ 논란
市 “공공예술 목적과 맞지 않아”
장혜원 기자 기자페이지 + 입력 2024-05-21 18:03:12
▲ 일제 강제징용 노동자상의 설치 반대 입장을 내기 위해 거제시청 앞에서 지난해 집회를 하고 있는 한일갈등타파연대(한타련)와 자유민주시민들 등 시민단체. 거제시의회는 두 차례의 심의윈회를 열어 거제시 내 강제징용공상 설치를 부결시켰다. 한타련 제공
 
 
반일 동상 논란을 불러일으킨 거제 강제징용 노동자상 설치가 두 차례에 걸쳐 시도 됐으나 거제시의회 조례안 부결로 인해 무산됐다. 해당 부결의 건을 전국적 반일 동상 철거 운동으로 확산시키자는 주장이 힘을 얻고 있다.
 
21일 최덕효 한일갈등타파연대(한타련) 대표는 본지와의 통화에서 민노총 등이 전국적으로 벌이고 있는 강제징용노동자상전국 설치 흐름이 일단 차단 된 것이라며 징용상 건립 사업은 일본인 이미지.. 상당한 이유 있다라는 법원의 최종 판결과 함께 더 이상 설치가 불가하게 된 것이라고 의의를 알렸다.
 
관련해 본지가 확보한 13일 발행 된 거제시청 부결확인 통지서에는 공공조형물의 건립 및 관리 등에 관한 조례 일부개정조례안(개정안)을 부결처리했으며, 이는 제 245회 거제시의회 심사결과에 따른 것이라고 쓰여있다.
 
앞서 민주노총 거제지역지부 등 24개 노동단체와 거제경실련 등 11개 시민사회단체, 더불어민주당 거제지역위원회 등이 참여한 일제강제징용노동자상 거제건립추진위원회(추진위)는 지난해 5월부터 범시민 모금 운동을 벌여 3700만 원을 모아 노동자상을 제작했다.
 
거제문화예술회관 내 평화의 소녀상 옆에 설치할 계획을 세우고 시 허가를 받아 합법적으로 설치할 계획이었다. 지난해 11월 거제시 공공 조형물 건립 심의위원회에서 추진위 측이 제출한 조형물 설치신청을 했고, 추진위의 올해 1월 설치재심의 요청 또한 4월 부결된 것이다.
 
1·2차 심의위원회 부결 이유는 주민 반대가 많고, 문화예술회관 목적과 맞지 않는다는 것이었다. 거제시는 위원회 구성이 조례에 따라 적법하게 이뤄졌고 찬반이 팽팽히 맞섰기에 위원 구성과 회의 내용을 비공개했다.
 
한타련은 이 과정에서 거제시에 진정서를 넣고 거제시장을 면담해 반대 입장을 냈다. 지난해 8월 기습설치에 대비해 거제시 우파 단체와 범시민단체를 결성해 현장에서 23일 반대시위를 했다. 추진위는 특정 조직 중심으로, 징용상 반대 범시민단체는 주민들과 함께 각기 공청회를 진행한 바 있다.
 
이들 주장에는 추진위가 징용상 동상에 사용한 이미지가 192699일자 일본 아사히카와 신문 보도(일본인 범죄조직에 의해 홋카이도 토목공사 현장에서 강제노역 당한 일본인들로 일본 경찰에 의해 구출된 사람들) 사진에서 기원한 것으로 추정된다는 내용이 담겼다. 야윈 체형과 상의 탈의 및 짧은 하의로 표현되어 교과서와 일제강제동원역사관(부산) 추도비에서 삭제 및 교체된 것이나 다름없다는 내용이 담겼다.
 
최 대표는 징용상 설치 반대운동은 시민사회단체와 거제 지역 주민들의 유기적인 연대활동으로 승리할 수 있었다장승포동과 고현동 등 거제 지역 주민들은 3차례에 걸친 징용상 반대 공청회를 통해 체득한 역사 왜곡과 반일 감정 선동 등에 대한 자료를 근거로, 거제 지역 어떤 곳에서도 결코 징용상을 설치해서는 안 된다는 견해를 피력할 수 있었다고 밝혔다. 이어 거제시 심의위의 징용상 설치안 심의에 필수적 요소인 주민의견 수렴에 결정적인 영향을 끼친 것으로 가히 풀뿌리 민주주의의 개가인 것”이라고 강조했다.
 
현재에도 징용상이 불법설치된 곳을 부산 일본영사관 대전 보라매공원 울산대 공원 인천 부평공원 창원시 정우상가 앞 등으로 본 최 대표는 징용상 철거를 위한 조직 운동이 필요하다고 역설했다.
 
특히 용산역 광장 징용성에 주목한 최 대표는 국내 징용상의 효시가 된 2017년 용산역 징용상은 불법으로 무단 설치한 대표적인 반일 정치조형물이라며 징용상 외에도 그 옆에 사실을 왜곡한 자료(조선인으로 새겨진 일본인 사진 등)의 석비를 세워 용산역을 거쳐 전국을 오가는 국민들에게 과거사 인식을 호도(糊塗)하고 있다고 했다.
 
그는 윤석열정부와 국회는 서울시와 용산구가 징용상에 대한 주민들의 의견 수렴 과정을 거쳐 용산역 징용상부터 철거하게 해야 할 것이라고 했다. 아울러 전국의 반일선동 반국가 정치조형물이 원천 차단되게끔 강도 높은 행정명령을 내려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추진위는 노동자상 건립 불허에 대한 항의를 시작했다. 노동자상을 트럭에 실은 채 거제시청 주차장에 옮겨놨으며 무기한 집회를 벌이겠다는 계획이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추천해요
0
좋아요
0
감동이에요
0
화나요
0
슬퍼요
0
오늘자 스카이데일리
주요 섹션 기사
주소 : 서울특별시 중구 새문안로 26 청양빌딩 7층 | 전화 : 02-522-6595~6 | 팩스 : 02-522-6597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시 아01703, 등록일 : 2011년 7월 18일, 발행·편집인: 조정진, 편집국장: 고동석
copyrightⓒ2011, All rights reserved. Contact : skyedaily@skyedaily.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선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