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주거·라이프
대전시 공영자전거 ‘타슈’ 근거리 교통수단 자리매김
시즌2 도입 이래 타슈회원 15만 명에서 41만 명으로 증가
이용률 2021년 52만 건에서 2023년 430만 건 약 8배 증가
이진서 기자 기자페이지 + 입력 2024-05-28 10:14:01
▲ 대전광역시의 공영자전거 ‘타슈’가 대전시민의 근거리 교통수단으로 인기를 끌고있다. 공영자전거 ‘타슈’ 모습. 대전시
 
대전광역시의 공영자전거 ‘타슈’가 시민들의 큰 호응 속에 대전시민의 근거리 교통수단으로 자리매김했다. 
 
28일 대전시에 따르면 타슈는 2022년 7월 시즌2 도입 이래 약 1년6개월 만에 타슈회원이 15만 명에서 41만 명으로 26만 명 증가하고 이용률도 2021년 52만 건에서 2023년 430만 건으로 약 8배 증가했다.
 
특히 평일 출퇴근 시간대 이용 비율이 24%로 가장 높아 생활 속 교통수단으로 사용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최근 티머니고와 연계해 대중교통과 타슈 환승 시 마일리지를 제공도 하고 있다. 
 
타슈는 대전의 상징 마크인 ‘대전초록’을 기반 색으로 색상과 디자인을 개선하고 전문가들의 의견을 반영하여 자전거 성능 개선 후 시민들의 큰 호응을 얻고 있다.
 
또한 시는 자전거 정비 효율 향상과 지역상생을 위해 중구 대사동 등에 4개의 권역별 정비센터를 20일 개소하며 그동안 외삼동 타슈센터 1곳에서 이루어지던 정비 수요가 권역별로 분산되면서 대처가 빨라질 전망이다. 
 
최근에는 △광주광역시 △전라남도 순천시 등에서 타슈 우수사례 벤치마킹을 위해 방문하는 등 타슈가 전국적인 모범사례로 떠오르고 있다. 
 
앞으로도 대전시는 공공자전거 기반 시설과 서비스를 더 높일 계획이다.
 
현재 4900대 운영 중인 타슈는 2026년까지 7500대로 늘리고 대여소도 같은 해 1500개소로 더 촘촘히 설치할 예정이다.
 
타슈 증가에 따른 반납과 재배치 등 시민 불편 민원 해소를 위해 타슈센터의 운영 인력도 2027년까지 연차별 충원한다.
 
뿐만아니라 타슈 2의 운영 중에 나타난 공영자전거의 무분별한 사용·사유화·고의 파손 등의 문제 해결을 위해 올해 하반기에 휴대전화 본인 인증 절차를 도입하는 등 타슈 대여 시스템도 대폭 개편하고 고의 파손 등은 무관용 원칙으로 강력하게 대처할 방침이다.
 
이장우 대전시장은 “대전 공영자전거 타슈의 운영 및 이용률은 전국 최고 수준으로 앞으로 타슈의 지속 확충을 통해 시민 수요에 적극 대응함으로써 대전이 일류 자전거 도시로 우뚝 서도록 하겠다”면서 “성숙한 시민의식을 가지고 타슈를 소중하게 이용해달라”고 말했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추천해요
0
좋아요
0
감동이에요
0
화나요
0
슬퍼요
0
오늘자 스카이데일리
주요 섹션 기사
주소 : 서울특별시 중구 새문안로 26 청양빌딩 7층 | 전화 : 02-522-6595~6 | 팩스 : 02-522-6597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시 아01703, 등록일 : 2011년 7월 18일, 발행·편집인: 조정진, 편집국장: 고동석
copyrightⓒ2011, All rights reserved. Contact : skyedaily@skyedaily.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선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