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 헤드라인 뉴스

 지하철로 보는 상권|빌딩|재건축 뉴스

뒤로 리스트 인쇄
news only email오류보내기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톡

석달만에 오른 소비자물가, 석달째 오르고 있는 집세

코로나·저유가·무상교육에 소비침체까지…저물가 기조 지속

채소값 16.3%% 상승…농축수산물 등 밥상물가만 껑충

전세값 0.3%↑…1년 2개월만 최대 상승폭 기록

강주현기자(jhkang@skyedaily.com)

기사입력 2020-08-04 11:42:26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지난달 소비자물가가 0.3% 상승했다. 사진은 한 대형마트 내부 풍경. ⓒ스카이데일리
 
지난달 소비자물가가 0.3% 상승했다. 마이너스(-) 물가는 벗어났지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영향에 따른 국제유가 하락 등으로 저물가 상황은 이어지는 모습이다.
 
통계청은 지난달 소비자물가지수가 104.86(2015=100)으로 전년 동월 대비 0.3% 상승했다고 4일 밝혔다. 6월(0.0%) 보합에 이어 0%대의 낮은 상승률이다.
 
안형준 통계청 경제동향통계심의관은 “6월(0.0%)에 이어 지난달에도 소비자물가가 상승했다”며 “지난 6월 소수점 둘째 자리까지 보면 마이너스지만 공식적으로는 첫째 자리만 보기 때문에 6월에도 플러스(+)로 봐야 한다”고 설명했다.
 
전년 동월과 비교하는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지난해 8월 -0.038%를 보이며 사상 처음 마이너스를 기록했다. 이어 지난해 9월(-0.4%) ‘공식물가’도 마이너스 기록을 남겼다. 올해 1월(1.5%)부터는 3개월 연속 1%를 유지했지만 지난 4월(0.1%) 0%대로 하락했다. 5월(-0.3%)에도 마이너스로 돌아섰다가 6월(0.0%) 보합세를 기록했다.
 
안 심의관은 “고교납입금, 유치원 납입금 무상화 등 교육 분야 정책 영향으로 공공서비스가 하락했다”며 “국제유가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발생 이후 더 낮아졌다”고 설명했다. 이어 “지난달에는 석유류와 연동되는 도시가스가 인하된 영향도 있다”며 “코로나19에 따른 거리 두기로 외식 물가 상승 폭도 둔화했다”고 덧붙였다.
 
농축수산물은 1년 전보다 6.4% 올랐다. 채소류 가격이 16.3% 상승했고 농산물 가격도 4.9% 올랐다. 세부적으로는 배추(35.7%), 고구마(37.0%), 양파(39.9%), 상추(35.9%) 등 가격이 상승했다. 지난해 7월 작황 호조로 채소류 가격이 낮았던 것에 대한 기저효과로 풀이된다.
 
수산물 가격은 1년 전보다 5.2% 뛰었다. 돼지고기(14.3%), 국산쇠고기(9.8%) 등 가격 상승으로 축산물 가격은 1년 전보다 9.5% 올랐다. 전체 물가 상승에 0.22%p 기여한 셈이다.
 
공업제품은 전년보다 0.4% 하락했다. 햄 및 베이컨(5.2%) 등 가공식품은 1.6% 올랐지만 국제유가 하락에 따라 경유(-13.8%), 휘발유(-8.6%), 등유(-14.6%) 등 석유류가 10.2% 하락하면서 전체 물가를 0.44%p 내렸다. 지역 난방비(0.7%)는 상승했지만 국제유가와 함께 도시가스비(-10.4%)도 인하하면서 전기·수도·가스 가격은 4.5% 떨어졌다.
 
서비스 물가도 전년보다 0.2% 상승했다. 교육 분야 정책 지원에 따라 고등학교납입금(-67.9%) 등 공공서비스 가격이 1.9% 하락한 원인이 컸다. 개인서비스는 1.1% 상승했지만 외식서비스는 0.6% 상승하는 데 그쳤다. 예년의 경우 2~3%씩 외식 물가가 상승하지만 코로나 확산에 따른 사회적 거리 두기로 상승 폭이 둔화된 것으로 보인다.
 
전세(0.3%), 월세(0.1%) 상승으로 집세도 0.2% 올랐다. 이 중 전세 가격 상승폭은 지난해 5월(0.3%) 이후 최대다. 안 심의관은 “전세 같은 경우 지난해에는 거의 마이너스였고 올해 4월부터는 0%였다가 최근 3개월 연속 플러스가 됐다”며 “월세도 거의 비슷한 흐름이었는데 최근 2개월 연속 플러스를 보이고 있다”고 설명했다.
 
안 심의관은 긴급재난지원금의 영향에 대해 “사회적 거리 두기로 집밥이 늘면서 축산물 수요도 증가했지만 재난지원금 영향이라고 보기 어렵다”며 “재난지원금이 음식점, 숙박업 등 서비스생산에 많이 쓰인 것으로 분석되는데 외식 물가 상승률이 0.6%에 그친 것으로 봤을 때 재난지원금 효과가 제한적이었던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구입빈도와 지출 비중이 높은 141개 품목을 중심으로 체감 물가를 나타내는 생활물가지수는 전년과 비슷한 수준인 보합(0.0%)을 보였다. 채소류 가격이 상승한 만큼 가스 가격이 하락하면서 생활물가지수가 크게 변동이 없는 것으로 조사됐다.
 
생선, 해산물, 채소, 과일 등 기상 조건이나 계절에 따라 가격 변동이 큰 50개 품목의 물가를 반영하는 신선식품지수는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8.4%나 상승했다. 이는 2018년 11월(10.5%) 이후 최대 상승 폭이다.
 
계절적 요인이나 일시적 충격에 의한 물가변동분을 제외하고 장기적인 추세를 파악하기 위해 작성하는 농산물 및 석유류제외지수(근원물가)는 1년 전보다 0.7% 상승했다. 다만 지난 7월(1.0%) 이후 1년째 0%대에 머물고 있는 모습이다.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기준 근원물가인 식료품 및 에너지제외지수는 전년 대비 0.4% 상승했다. 지난해 2월(1.1%) 이후 1년 5개월째 0%대에 그치고 있다. 자동차 개별소비세 인하 폭이 완화되고 집세 상승 등의 영향이 반영됐다.
 
[강주현 기자/ 행동이 빠른 신문 ⓒ스카이데일리]

  • 좋아요
    0

  • 감동이예요
    0

  • 후속기사원해요
    0

  • 화나요
    0

  • 슬퍼요
    0

<저작권자 ⓒ스카이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타의 집&빌딩

김승연 한화 회장의 신임을 받아 한화시스템 수장에 오른 김연철 대표가 사는 동네의 명사들
김연철
한화정밀기계
오하영
성균관대학교 의과대 의학과 내과학교실
이선희
후크엔터테인먼트
뒤로 리스트 인쇄
email오류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톡
독자의견 총 0건의 댓글이 있습니다.
등록하기

스카이 사람들

more
“모든 아동의 권리 실현을 위해 앞장서죠”
전 세계 아동이 온전히 권리 누리는 세상 위해 ...

미세먼지 (2020-09-08 00:00 기준)

  • 서울
  •  
(양호 : 38)
  • 부산
  •  
(최고 : 15)
  • 대구
  •  
(좋음 : 21)
  • 인천
  •  
(좋음 : 26)
  • 광주
  •  
(좋음 : 29)
  • 대전
  •  
(보통 : 4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