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 헤드라인 뉴스

 지하철로 보는 상권|빌딩|재건축 뉴스

뒤로 리스트 인쇄
news only email오류보내기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톡

SKT, 기업용 클라우드 관리 플랫폼 ‘타코’ 출시

자사 어플리케이션 클라우드 환경 손쉽게 설치·관리 및 운용 가능

이창현기자(chlee@skyedaily.com)

기사입력 2020-11-05 15:30:06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4일 SK텔레콤에 따르면 TACO는 본사가 자체개발한 클라우드 관리 플랫폼으로 컨테이너 기술과 쿠버네티스 기술을 적용해 확장성과 유연성을 갖췄다. ⓒ스카이데일리
 
SK텔레콤이 기업용 클라우드 관리 플랫폼 타코를 출시한다.
 
4SK텔레콤에 따르면 TACO(SKT Autonomous Cloud Orchestrator)는 본사가 자체개발한 클라우드 관리 플랫폼으로 컨테이너 기술과 쿠버네티스 기술을 적용해 확장성과 유연성을 갖췄다. 컨테이너는 소프트웨어를 클라우드 서버 속 원하는 곳에 효율적으로 전달할 수 있도록 하는 기술을 말한다.
 
쿠버네티스 기술을 이용하면 서비스 점검이나 업데이트를 할 때 시스템을 중단하지 않아도 되고 자가 회복도 가능해 서비스를 탄력적으로 운영할 수 있다.
 
기업고객은 타코를 활용해 자사의 어플리케이션을 클라우드 환경에 손쉽게 설치·관리 및 운용할 수 있고, 퍼블릭 클라우드 통합 관리기능을 연계해 멀티·하이브리드 클라우드 환경으로의 서비스 확장도 수월하게 할 수 있다.
 
SK텔레콤은 타코가 빠르게 클라우드화 하는 산업 전반에 폭넓게 활용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방송 산업을 필두로 한 미디어 분야, 공공분야, 금융권, 유통분야 등 다양한 고객사에 최적화된 형태로 타코를 제공할 예정이다.
 
앞서 SK텔레콤은 타코 플랫폼을 SK브로드밴드 Btv 서비스에 적용했다. SK브로드밴드의 기존 외산 서비스형 플랫폼을 타코로 대체한 결과, Btv의 시스템 총소유비용(TCO)50% 이상 절감됐고 개발 및 운영 생산성도 30% 이상 향상됐다.
 
SK텔레콤은 지난 2015년부터 타코 관련 클라우드 연구를 지속해왔다. ‘F5 네트웍스넷앱(NetApp)’, ‘하시코프(Harshicorp)’ 등 글로벌 기업들과 협업했고, 2018년에는 AT&T등과 글로벌 오픈소스 소프트웨어 프로젝트 에어쉽(Airship)’을 결성하고 SK텔레콤 이동통신 인프라에 타코를 일부 적용해 통신망 운영 효율을 높인 바 있다.
 
박찬웅 SK브로드밴드 인프라본부장은 “SK텔레콤의 5G 클라우드 기술을 통해 Btv 핵심 서비스를 차세대 플랫폼인 TACO로 이관했다국내 기술로 완성된 오픈소스 기반 개방형 솔루션을 통해 회사의 ICT 역량을 강화하고 최상의 서비스를 제공한다는 점에서 의미가 깊다고 말했다.
 
[이창현 기자 / 행동이 빠른 신문 ⓒ스카이데일리]

  • 좋아요
    0

  • 감동이예요
    0

  • 후속기사원해요
    0

  • 화나요
    0

  • 슬퍼요
    0

<저작권자 ⓒ스카이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타의 집&빌딩

2021년 5월부터 독립경영에 나서는 '구본준' LG그룹 고문이 사는 동네의 명사들
강석대
우양기건
구본준
LG전자
박민영
나무엑터스
뒤로 리스트 인쇄
email오류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톡
독자의견 총 0건의 댓글이 있습니다.
등록하기

스카이 사람들

more
“누구도 교육에서 소외되지 않도록 돕는 교육 봉사단체죠”
아이들의 성적 향상과 더불어 내면을 치유하는 ...

미세먼지 (2020-11-28 00:00 기준)

  • 서울
  •  
(양호 : 38)
  • 부산
  •  
(최고 : 15)
  • 대구
  •  
(좋음 : 21)
  • 인천
  •  
(좋음 : 26)
  • 광주
  •  
(좋음 : 29)
  • 대전
  •  
(보통 : 4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