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하철로 보는 상권|빌딩|재건축 뉴스

뒤로 리스트 인쇄
news only email오류보내기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톡

식품업계, 온라인 경쟁력 강화…비대면 마케팅 활발

라이브 커머스·온라인 통합 플랫폼·정기 구독 서비스 등…소비자 접점 확대

허경진기자(kjheo@skyedaily.com)

기사입력 2021-01-26 14:07:29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식품업계가 라이브 커머스, 온라인 통합 플랫폼, 정기 구독 서비스 등을 선보이며 온택트로 소비자 입맛 공략에 나섰다. 농심켈로그 ‘그래놀라’. [사진제공=농심켈로그]
 
식품업계가 온라인 채널을 중심으로 새로운 제품과 서비스를 내세우며 소비자 공략에 나섰다. 통계청에 따르면 코로나19 확산을 맞은 지난해 1~10월 온라인 식품시장 거래액은 34조6000억 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60.3% 급증했다. 이에 식품업계에서는 온라인 경쟁력 강화에 속도를 내고 있다. 유통채널과 협업한 단독 상품을 선보이고 라이브 커머스 또는 자사몰을 통해 판매 채널을 확장하거나 구독 서비스를 출시했다.
 
26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농심켈로그는 최근 CJ오쇼핑과 협업을 통해 그래놀라를 한 끼 분량(50g)으로 소포장한 ‘그래놀라 컵시리얼’ 2종을 최초로 출시하며 홈쇼핑에 진출했다. ‘그래놀라 컵시리얼’은 첫 홈쇼핑 방송에서 일요일 새벽 시간대임에도 불구하고 제품을 전량 조기 소진하며 완판 기록을 세웠다. 이는 당초 방송 목표 대비 150%를 초과한 성과다.
 
이 외에도 농심켈로그는 현대 Hmall과 카카오쇼핑라이브를 통해 라이브 커머스에 진출해 시리얼 한 그릇에 담긴 영양 정보와 레시피, 소비자들이 평소 궁금해 하는 점들을 소개했다. 특히 현대 Hmall 라이브 방송에는 켈로그 마케팅팀 직원이 직접 출연해 제품에 대한 특장점을 현장감 있게 소개해 소비자들의 눈길을 사로잡았다. 라이브 커머스는 판매자와 소비자가 실시간 채팅을 통해 소통할 수 있는 것이 가장 큰 장점으로 비대면 시대에 인기가 높다.
 
자체 홈페이지를 유통 플랫폼화하려는 움직임도 보인다. ‘자사몰’을 강화하면 별도의 유통단계를 거치지 않고 직접 제품을 판매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충성도 높은 고객을 확보하기가 쉬워진다.
 
한국야쿠르트는 최근 온라인몰 ‘하이프레시’를 개편한 온라인 통합 플랫폼 ‘프레딧(Fredit)’을 선보였다. 프레딧은 유제품, 신선 식품뿐만 아니라 친환경 화장품, 유아용 세제 등 라이프 카테고리 품목을 판매하는 종합 쇼핑몰이다. 모든 제품을 주문 수량, 금약과 관계없이 프레시 매니저가 배송비 없이 전달하는 것이 특징이다. 1인 가구와 맞벌이 부부, 혼자 사는 여성도 안심하고 배달받을 수 있는 ‘야간안심배송’ 서비스도 선보였다.
 
비대면 소비 트렌드를 타고 일정 금액을 내고 정기적으로 제품이나 서비스를 받는 ‘구독경제’도 뜨겁다. 지난해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가 시행한 식품 구독경제 이용실태 온라인 설문조사에 따르면 응답자의 57.2%가 식품 구독 서비스를 이용 중이라고 답했다. 소비자 입장에서는 다양한 제품을 기존보다 저렴한 가격에 이용할 수 있고 기업은 안정적인 수익뿐 아니라 고정 고객을 확보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빙그레는 최근 끌레도르 정기 구독 서비스를 선보였다. 서비스를 신청한 고객은 3개월간 한 달에 한 번, 매번 다른 테마로 다양하게 구성한 끌레도르 아이스크림과 한정판 굿즈를 받아볼 수 있다. 끌레도르의 아이스크림 구독 서비스는 개시 한 달 만에 가입자가 수가 500명을 돌파했다.
 
롯데푸드는 이달부터 3월까지 ‘이달엔 뭐먹지’ 2차 서비스를 실시한다. ‘이달엔 뭐먹지’ 구독 서비스는 매월 정해진 시기에 일정한 구독가로 다양한 롯데푸드 제품들을 받아 볼 수 있는 서비스다. 따로 제품 구매 시 보다 할인된 가격에 그 달의 신제품과 베스트 제품을 집에서 택배로 편하게 받을 수 있다. 지난해 9월에 진행된 1차 구독 서비스는 모집 시작 하루 만에 전체 100명분이 완판 된 바 있다.
 
베이커리 프랜차이즈들도 구독경제 서비스를 제공 중이다. 뚜레쥬르는 프랜차이즈 업계 최초로 지난해 7월 ‘프리미엄 식빵 구독 서비스’를 선보였으며 뒤이어 10월 파리바게뜨가 소비자와 접점을 늘리기 위해 샌드위치 구독 서비스 운영 매장을 기존 직영점에서 가맹점으로 확대했다.
 
관련업계 관계자는 “소비자의 니즈를 파악해 제품 기획과 콘텐츠 구성을 세심하게 준비한 결과, 소비자들의 뜨거운 반응을 얻었다”며 “올해도 비대면 소비 트렌드를 기회로 삼아 다각화된 채널과 다양한 서비스로 소비자 접점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고 전했다.
 
[허경진 기자 / 행동이 빠른 신문 ⓒ스카이데일리] 

  • 좋아요
    0

  • 감동이예요
    0

  • 후속기사원해요
    0

  • 화나요
    0

  • 슬퍼요
    0

<저작권자 ⓒ스카이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타의 집&빌딩

가수, 예능인, 음반제작자 등 다양한 분야에서 활약하는 만능엔터테이너 '윤종신'이 사는 동네의 명사들
금진호
상공부
김선욱
이화여자대학교
윤종신
미스틱엔터테인먼트
뒤로 리스트 인쇄
email오류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톡
독자의견 총 0건의 댓글이 있습니다.
등록하기

스카이 사람들

more
“우리나라 트로트 계의 여왕이 되고 싶어요”
통기타 가수·뮤지컬 배우·연극배우 출신이 모...

미세먼지 (2021-02-26 15:00 기준)

  • 서울
  •  
(양호 : 38)
  • 부산
  •  
(최고 : 15)
  • 대구
  •  
(좋음 : 21)
  • 인천
  •  
(좋음 : 26)
  • 광주
  •  
(좋음 : 29)
  • 대전
  •  
(보통 : 4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