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하철로 보는 상권|빌딩|재건축 뉴스

뒤로 리스트 인쇄
news only email오류보내기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톡

[부촌명사! 대기업 임원열전<236>]-우석형 신도리코 회장

신도리코 우석형 대표이사 사임 전 빌라 두 채 매입

청담동 소재 고급빌라 매입비용 86억, 전액 현금 조달

“현재 시세 2019년 11월 당시 보다 20억 정도 올라”

문용균기자(ykmoon@skyedaily.com)

기사입력 2021-02-03 11:40:00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청담브르넨 내부 ⓒ스카이데일리
 
2D & 3D 전문기업 ㈜신도리코의 우석형 회장이 지난해 초 대표이사 사임 전 고급빌라 두 채를 매입한 것으로 나타났다. 경영 일선에서 물러난 이후 거주지로 낙점했다는 게 부동산 업계 안팎의 중론이다.
 
3일 부동산 업계 등과 등기부 등본에 따르면 우 회장은 서울 강남구 청담동 소재 ‘청담브르넨’의 두 호실을 소유하고 있다.
 
청담브르넨은 2019년 10월 준공된 신축 빌라로 지하 3층~지상 7층, 1개 동 규모다. 이 곳은 상지카일룸, 청담파라곤, 연세힐하우스 등 청담동을 대표하는 고급빌라가 밀집돼 있는 블록에 위치했다. 단층형, 복층형, 트리플 복층 3가지 타입으로 구성됐다는 것도 특징이다.
 
그는 공급면적 208.82㎡(약 63평)·전용면적 182.6㎡(약 55평) 한 호실, 공급면적 233.76㎡(약 71평)·전용면적 202.79㎡(약 61평) 규모의 한 호실을 2019년 11월 28일 건축주로부터 매입했다. 두 호실은 같은 층이다.
 
당시 거래가액(분양가)은 공급면적 약 63평 호실이 41억 5000만원, 공급면적 약 71평 호실이 44억5000만원 등이다. 등기부 등본 확인 결과 채권최고액 없이 전액 현금으로 매입했다. 그의 재력을 알 수 있는 대목이다.
 
고급빌라·아파트 등을 전문적으로 다루는 이관규 더공인중개사 팀장은 “분양 당시 주변 시세대비 저렴하게 매입했다”며 “1년 여가 지난 현재 작은 면적 호실은 58억원, 큰 면적 호실은 60억원 정도가 시세로, 1층 정원세대가 65억원인 점을 고려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두 호실이지만 공사를 통해 한 호실로도 사용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중개사가 말한 시세를 매입가와 비교했을 때 우 회장은 두 호실 합쳐 32억원의 시세차익을 실현 중인 것이 된다.
 
부동산 재력만으로도 성공한 기업인임을 알 수 있는 우 회장은 우상기 창업주의 아들로 서울고, 한양대 전기공학과를 졸업 후 신도리코 기획실 실장, 부사장을 거쳐 대표이사 자리에 올랐다. 취임 기간 중 기술 개발과 투자를 바탕으로 글로벌 시장 및 신사업 진출에 힘을 쏟았다.
 
신도리코는 1992년 복사기 ‘FT1000’를 자체 개발해 출시했으며, 1997년에는 국내 최초의 디지털 복합기 ‘시그마’ 생산을 시작하는 등 뛰어난 경쟁력의 제품들을 출시 및 판매해 왔다.
 
2008년 우석형 회장은 글로벌 브랜드 ‘Sindoh’를 발표하며 세계 초일류 기업을 향한 도약을 선언하고 중국판매법인 영업을 통한 아시아 시장 진출을 가속화했다. 2015년부터는 베트남 하노이 공장을 준공 및 가동해 아시아 시장 활동 영역을 크게 넓혔다.
 
우석형 회장은 2013년 신사업 분야인 3D 프린팅 시장 진출을 발표했으며, 2016년 독자 개발한 3D 프린터 ‘3DWOX DP200’ 및 ‘DP201’을 출시했다. 이후 프로슈머용 3D 프린터 ‘3DWOX 2X’, SLA(Stereo Lithography Apparatus, 광경화성수지 적층조형) 방식의 3D 프린터 ‘Sindoh A1/A1+’, 대형 출력이 가능한 고사양의 FFF(Fused Filament Fabrication, 적층제조형) 방식의 ‘3DWOX 7X’ 등 뛰어난 성능의 3D 프린터 라인업을 확충해 왔다.
 
우석형 회장은 대표이사 취임 기간 중 금탑산업훈장, 한국의 경영자상, 다산경영상 등을 수상하며 경영 및 사업 성과를 인정받기도 했다.
 
[문용균 기자 / 행동이 빠른 신문 ⓒ스카이데일리]
 

  • 좋아요
    1

  • 감동이예요
    0

  • 후속기사원해요
    0

  • 화나요
    0

  • 슬퍼요
    0

<저작권자 ⓒ스카이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타의 집&빌딩

코로나19로 인해 위기에 빠진 극장 운영업체 'CJ CGV'를 살리기 위해 구원투수로 영입된 '허민회' 대표이사가 사는 동네의 명사들
손병석
한국철도공사
이선구
허민회
CJ ENM
뒤로 리스트 인쇄
email오류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톡
독자의견 총 0건의 댓글이 있습니다.
등록하기

스카이 사람들

more
“우리나라 트로트 계의 여왕이 되고 싶어요”
통기타 가수·뮤지컬 배우·연극배우 출신이 모...

미세먼지 (2021-02-26 15:00 기준)

  • 서울
  •  
(양호 : 38)
  • 부산
  •  
(최고 : 15)
  • 대구
  •  
(좋음 : 21)
  • 인천
  •  
(좋음 : 26)
  • 광주
  •  
(좋음 : 29)
  • 대전
  •  
(보통 : 4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