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하철로 보는 상권|빌딩|재건축 뉴스

뒤로 리스트 인쇄
news only email오류보내기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톡

“2·4대책 시장 혼란 유발 거래절벽 이어질 것”

2.4공급대책과 연휴 겹치며 시장 움직임 둔화

이사철 시작되는 3월초까지 정책 효과 지켜봐야

문용균기자(ykmoon@skyedaily.com)

기사입력 2021-02-21 13:00:00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서울 전경 [스카이데일리DB]
 
2·4공급대책의 영향으로 수요층 일부가 관망세로 돌아섰다. 서울 전체 아파트 매매가격 상승폭은 다소 축소됐으나 서울, 신도시, 경기·인천 내에서 상대적으로 외곽지역에 위치하거나 저평가 이슈가 있는 지역에서의 상승폭은 여전히 높았다.
 
부동산 업계 안팎에선 정부 대책발표 효과에 따른 추세 변화 여부는 이사철이 본격화되는 내달 초까지는 지켜봐야 정확한 판단이 가능할 것이란 분석이 나온다. 또한 당분간 매수자와 매도자의 줄다리기가 이어지며 거래절벽이 이어질 것이란 평가다.
 
부동산114(www.r114.com)에 따르면 이달 19일 기준 서울 아파트 매매가격은 0.14% 올라 지난주 대비 0.03%p 상승폭이 줄었다. 재건축 아파트와 일반 아파트는 각각 0.16%, 0.14% 상승했다. 경기·인천은 0.15%, 신도시는 0.13% 올랐다.
 
서울 25개구가 모두 오른 가운데 도봉, 성북, 노원 등 중저가 아파트가 밀집한 지역의 상승세가 두드러졌다. 또한 강동, 송파 등 재건축 사업추진 기대감이 있는 지역들도 오름폭이 크게 나타났다. 지역별로는 △도봉(0.32%) △성북(0.29%) △강동(0.28%) △노원(0.26%) △송파(0.24%) △마포(0.22%) △관악(0.21%) △강서(0.20%) 순으로 상승했다.
 
도봉은 수요층이 일부 관망하는 경향을 보였지만 매물이 적어 호가가 높게 유지됐다. 창동 상계주공18단지, 방학동 대상타운현대, 쌍문동 동익파크 등이 1000만~2500만원 올랐다. 성북은 길음동 길음뉴타운2단지푸르지오, 석관동 두산이 1000만~2000만원 상승했다. 강동은 물건부족 현상이 이어지는 가운데 명일동 삼익그린2차, 우성, 신동아 등 구축아파트가 2500만~7000만원 올랐다.
 
신도시는 전반적으로 거래가 한산해진 가운데 매도자와 매수자 모두 관망하는 분위기다. 지역별로는 △평촌(0.22%) △일산(0.18%) △위례(0.18%) △산본(0.17%) △파주운정(0.16%) △중동(0.15%) 순으로 올랐다. 평촌은 평촌동 초원부영, 귀인마을현대홈타운, 호계동 목련7단지우성 등이 500만~1000만원 상승했다. 일산은 일산동 후곡12단지주공, 장항동 호수2단지현대, 주엽동 문촌7단지주공이 500만~1000만원 올랐다. 위례는 장지동 위례24단지꿈에그린과 창곡동 위례호반베르디움이 1000만~3500만원 상승했다.
 
경기·인천은 △의정부(0.28%) △수원(0.23%) △용인(0.23%) △의왕(0.22%) △파주(0.21%) △오산(0.20%) △시흥(0.18%) 순으로 올랐다. GTX 호재와 저평가 이슈로 의정부는 전주대비 상승폭이 커졌다. 신곡동 e편한세상신곡파크비스타, 호원동 망월사역신일엘리시움이 1000만~2500만원 상승했다. 수원은 율전동 서희스타힐스1단지가 1000만원, 조원동 수원한일타운이 500만원, 권선동 수원권선자이e편한세상이 500만~1000만원 올랐다. 용인은 중동 어정마을롯데캐슬에코1단지와 영덕동 용인기흥효성해링턴플레이스가 500만~1000만원 상승했다.
 
전세시장은 겨울 비수기와 연휴 영향으로 수요층 이동이 제한되며 전반적으로 오름폭이 줄었다. 서울이 0.16% 상승했고 경기·인천과 신도시가 각각 0.10%, 0.07% 올랐다.
 
서울 전세시장은 가격 부담에 따라 몇몇 지역에서 상승폭이 일부 둔화됐지만 오름폭 자체는 여전히 크게 나타났다. △관악(0.40%) △금천(0.38%) △광진(0.37%) △노원(0.25%) △도봉(0.25%) △성북(0.24%) △송파(0.23%) △중랑(0.23%) 순으로 상승했다. 관악은 봉천동 성현동아, 관악푸르지오, 벽산타운2차가 1500만~3500만원 올랐다. 금천은 시흥동 남서울럭키와 가산동 두산위브가 2000만~2500만원 상승했다. 광진은 광장동 워커힐, 구의동 현대2단지가 1500만~2500만원 올랐다. 노원은 공릉동 비선, 상계동 불암대림 등이 500만~1000만원 상승했다.
 
신도시는 △파주운정(0.25%) △동탄(0.14%) △평촌(0.09%) △중동(0.09%) △김포한강(0.09%) △광교(0.08%) △일산(0.07%) 순으로 올랐다. 파주운정은 목동동 운정신도시센트럴푸르지오와 야당동 한빛마을1단지한라비발디센트럴파크가 500만원-1,000만원 올랐다. 동탄은 청계동 동탄롯데캐슬알바트로스, 반송동 시범다은우남퍼스트빌 등이 500만원-1,000만원 상승했다.
 
경기·인천은 외곽지역의 상승세가 두드러졌다. 전세가격 부담이 커지며 상대적으로 저렴한 지역으로 이동하는 분위기다. △파주(0.23%) △의정부(0.18%) △오산(0.17%) △안산(0.16%) △양주(0.16%) △용인(0.15%) △시흥(0.14%) 순으로 올랐다. 파주는 목동동 산내마을8단지월드메르디앙과 금촌동 후곡마을뜨란채4단지가 500만~1000만원 상승했다. 의정부는 호원동 망월사역신일엘리시움, 장암동 주공2단지 등이 1000만원 올랐다.
 
부동산114는 “2·4 공급대책이 발표되고 관망세가 감지된다. 아직 구체적인 공급대상 후보지가 명시되지 않았을 뿐만 아니라, 공공이 주도하는 정비사업에서의 신규 매입은 현금 청산되기 때문이다”고 평가했다.
 
이어 “공공이나 민간이 재개발, 재건축을 진행할지 여부에 따라 보유 주택에 대한 가치평가가 다시 이뤄져야 하는 상황이다. 이 때문에 청산 가능성이 낮은 신축아파트가 아니라면 매수자 입장에서는 적극적인 매입에 나서기 어렵다”고 덧붙였다.
 
또한 “구축을 소유한 매도자 입장에서는 입주권이 부여되지 않을 수 있어 본인 집에 대한 가치평가가 불명확해진 상황으로 볼 수 있다. 결과적으로 2.4 공급대책에 따른 시범지역이 확정되거나 법적인 권리관계 내용들이 명확해지기 전까지는 매도자와 매수자 사이의 줄다리기 국면이 이어질 것으로 판단된다”고 설명했다.
 
[문용균 기자 / 행동이 빠른 신문 ⓒ스카이데일리]
 

  • 좋아요
    1

  • 감동이예요
    0

  • 후속기사원해요
    0

  • 화나요
    1

  • 슬퍼요
    0

<저작권자 ⓒ스카이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타의 집&빌딩

가수, 예능인, 음반제작자 등 다양한 분야에서 활약하는 만능엔터테이너 '윤종신'이 사는 동네의 명사들
금진호
상공부
김선욱
이화여자대학교
윤종신
미스틱엔터테인먼트
뒤로 리스트 인쇄
email오류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톡
독자의견 총 0건의 댓글이 있습니다.
등록하기

스카이 사람들

more
“우리나라 트로트 계의 여왕이 되고 싶어요”
통기타 가수·뮤지컬 배우·연극배우 출신이 모...

미세먼지 (2021-02-26 15:00 기준)

  • 서울
  •  
(양호 : 38)
  • 부산
  •  
(최고 : 15)
  • 대구
  •  
(좋음 : 21)
  • 인천
  •  
(좋음 : 26)
  • 광주
  •  
(좋음 : 29)
  • 대전
  •  
(보통 : 4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