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카이데일리 단독기사

 지하철로 보는 상권|빌딩|재건축 뉴스

뒤로 리스트 인쇄
news only email오류보내기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톡

文 대통령-5당 원내대표, 비빔밥 먹으며 ‘협치 오찬’

첫 오찬 회동서 여야정 협의체 제안…與野 모두 긍정적 반응

서예진기자(uccskku@skyedaily.com)

기사입력 2017-05-19 20:15:05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청와대 ⓒ스카이데일리
 
문재인 대통령과 여야 5당 원내대표 간 첫 오찬 회동은 19일 청와대 경내에서 통합을 의미하는 비빔밥을 주메뉴로 진행됐다. 청와대는 ‘라운드 테이블’에서 진행되며 식탁이 원형이기 때문에 상석(上席)이 없는 것이 특징이라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회동에서 여야정 협의체 구성을 먼저 제안했다. 이에 여야 5당 원내대표들도 공감대를 나타내며 동의한 것으로 전해졌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11시 50분부터 오후 2시 10분까지 2시간 20분 동안 청와대 상춘재에서 우원식(더불어민주당)·정우택(자유한국당)·김동철(국민의당)·주호영(바른정당)·노회찬(정의당) 등 여야 5당 원내대표와 오찬을 가졌다. 문재인 정부가 출범한지 9일째로, 역대 정부 중 가장 빨리 여야 지도부를 청와대로 초청한 것이다.
 
오찬 장소인 청와대 상춘재는 외빈 접객을 위해 지어진 전통 한옥 건물로, 박근혜 정부에서는 외부 행사에 거의 사용한 적이 없다.
 
문 대통령은 원내대표들을 만난 자리에서 “외부에서 소중한 분들 모실 때 많이 사용했던 곳인데, 지난 정부에선 거의 사용하지 않았다고 한다”며 “각별하고 편하게 모시고 싶어 상춘재를 선택했다”고 말했다.
 
오찬 메뉴는 청와대에서 준비한 한식 정찬이었고, 주메뉴는 ‘통합’을 의미하는 비빔밥이었다. 국회와의 협치를 강조해온 문 대통령이 던지는 메시지로 보인다.
 
후식으로는 문 대통령의 부인인 김정숙 여사가 직접 준비한 인삼정과가 나왔다. 이 인삼정과 또한 협치를 의미하는 조각보에 직접 싸서 각 원내대표들에게 손편지와 함께 전달했다고 한다. 이 손편지에는 “귀한 걸음 감사하다. 국민이 바라는 대한민국을 만드는데 함께 노력하자”는 취지의 메시지가 담긴 것으로 전해진다.
 
오찬은 오후 1시 30분까지로 예정됐지만 문 대통령과 원내대표들의 격의 없는 대화가 이어지면서 50분이 지난 오후 2시 20분에 끝났다.
 
 ▲ 문재인 대통령이 19일 오후 청와대 상춘재에서 5당 원내대표와 오찬 회동을 진행하고 있는 모습. 김동철(오른쪽부터) 국민의당 원내대표, 우원식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문재인 대통령, 정우택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주호영 바른정당 원내대표, 노회찬 정의당 원내대표 [사진=뉴시스]

한편 문 대통령은 이날 회동에서 여야정 협의체 구성을 먼저 제안했다. 정우택 원내대표는 오찬 회동 직후 국회에서 기자간담회를 갖고 “문 대통령이 격식에 얽매이지 않고, 현안과 관계없이 정례적인 여야정 협의체를 만들자고 먼저 제안했다”고 전했다.
 
여야정 협의체에는 각 당의 정책위의장도 포함되며 경우에 따라서는 국무총리가 참석하거나 문 대통령이 직접 참석할 수 있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박수현 대변인도 이에 대해 “대통령의 여야정 국정 상설 협의체의 구성·운영 제안에 5당 원내대표들의 동의가 있어 실무협의에 착수하기로 했다”며 “또 각 당의 공통 대선 공약을 우선 추진하자는 대통령의 제안에 대한 동의가 있었고, 국회에서 구체적 논의를 시작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의 제안에 여야 5당 원내대표들도 긍정적인 반응을 보였다. 김동철 원내대표도 “분야별로 하는 게 좋겠다고 제안했다”며 “더 나아가서 문재인 정부 5년 동안 해야 할 여러 국정 현안들을 여야가 머리를 맞대고 해결방안과 방식 등 모든 것들을 합의해 낼 수 있다면, 효율성 측면이나 국민들의 예측 가능성을 높인다는 측면에서 좋지 않겠냐고 했다”고 전했다. 이에 문 대통령은 “국정기획위원회가 바로 그 취지”라고 답변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 이날 회동 자리에서 정무장관 신설에 대한 논의도 이뤄진 것으로 전해졌다. 주호영 원내대표가 적극적으로 제안했으며 문 대통령도 이에 대해 긍정적으로 답변했다.
 
주 원내대표는 “정무수석은 대통령 참모를 만나는 듯한 인식이라면, 내각의 한 인원인 정무장관은 대체로 국회 출신이기 때문에 소통도 잘되고 부담도 적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에 대해 문 대통령은 “정무장관을 두면 장관이 늘어나고 장관이 늘어나면 인력도 늘어난다”고 염려한 것으로 전해졌다.
 
하지만 주 권한대행은 “과거 정부에서 정무장관 시절, 각 부처에서 인력을 파견 받았고 실제 예산도 20억~30억원밖에 쓰지 않았다. 정무장관 두는 것이 여야간 훨씬 낫다”고 설득했고, 결국 문 대통령은 “정부조직법 논의할 때 해보자”고 답변했다고 한다.

<저작권자 ⓒ스카이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뒤로 리스트 인쇄
email오류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톡
독자의견 총 0건의 댓글이 있습니다.
등록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