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카이데일리 단독기사

 지하철로 보는 상권|빌딩|재건축 뉴스

뒤로 리스트 인쇄
news only email오류보내기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톡

염동열 자유한국당 의원…선거법 위반 검찰 조사

‘자한당 선대위’ 불법 여론조사…文 낙선운동 혐의

이성은기자(asd3cpl@skyedaily.com)

기사입력 2017-06-12 12:50:03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서울중앙지검 ⓒ스카이데일리
제19대 대통령 선거 과정에서 당시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후보를 비방하는 질문이 담긴 여론조사를 해 서울시 선거관리위원회로부터 고발당한 자유한국당 염동열 의원이 검찰 조사를 받았다.
 
서울중앙지검 공안2부는 서울시선관위가 선거법 위반으로 고발한 염 의원을 피고발인 신분으로 조사했다고 12일 밝혔다.
 
염 의원은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선 후보 선대위 전략기획본부장 시절인 지난 3월 28일부터 29일까지 문재인 후보에 대해 부정적 어휘와 문장을 사용해 불법 여론조사를 진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당시 자유한국당과 여론조사를 실시한 K사는 ‘노무현의 640만불 재수사’, ‘노무현 정부 때 유병언 빚 탕감’ 등의 표현을 사용한 것으로 전해졌다. 공직선거법에서는 특정 정당이나 후보자에게 편향된 어휘나 문장을 사용할 수 없도록 금지하고 있다.
 ▲ 자유한국당 염동열 의원 [사진=뉴시스]
 
또 이 같은 표현들을 보여준 뒤 각 질문에 따라 지지도가 변하는지 등을 묻는 식의 설문지를 설계해 낙선 목적으로 사전 선거운동을 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대해 선관위는 자체 조사를 한 뒤 염 의원과 여론조사 설계에 참여한 이모 교수, 여론조사기관 K사 대표를 고발했다. 선관위가 대선 전 불법 여론조사 혐의로 고발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검찰은 지난 4월 14일 여론조사기관 K사 사무실 등 2곳을 압수수색하면서 컴퓨터 하드디스크 등을 확보했다. 이후 지난달 초에는 이모 교수와 K사 대표를 조사했다.
 
이에 대해 염 의원은 당시 실시했던 여론조사의 표현은 실시 기관이 자의적으로 한 것이라며 자유한국당이 정식으로 조사 의뢰하지 않았다는 취지의 진술을 한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저작권자 ⓒ스카이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뒤로 리스트 인쇄
email오류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톡
독자의견 총 0건의 댓글이 있습니다.
등록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