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카이데일리 단독기사

 지하철로 보는 상권|빌딩|재건축 뉴스

뒤로 리스트 인쇄
news only email오류보내기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톡

전자상거래 사기 피해자에 최대 20만원 보상

소비자연맹, 30일까지 피해접수…장애인·청소년·고령자 등 우선대상

이경엽기자(yeab123@skyedaily.com)

기사입력 2017-11-02 17:54:44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우정사업본부 물류센터 [사진=뉴시스]
 
전자상거래를 통해 물품대금은 지불한 반면, 물품을 받지 못하는 사기피해자에게 최고 20만원의 피해 보상금이 지급된다.
  
한국소비자연맹은 한국인터넷광고재단의 지원을 받아 ‘전자상거래 사기피해 소비자긴급 구제사업’을 진행한다고 2일 밝혔다.
  
구제 대상은 지난해 8월부터 올해 6월 사이 국내 인터넷쇼핑몰에서 생활필수품을 구입한 소비자이며, 오는 30일까지 인터넷 등으로 접수를 받는다. 피해 금액에 대해 최대 20만원까지 지원된다.
 
또한 장애인·청소년·고령자 등 취약계층 피해자에게 우선 지급되며, 상품권·고가사치품·인터넷판매 금지품목·서비스 상품과 개인 간 거래, 해외사이트거래 등은 지원 대상에서 제외된다.
  
한국소비자연맹, 서울시전자상거래센터, 한국인터넷광고재단 등의 홈페이지에서 신청서를 받아 피해내용을 확인할 수 있는 자료를 함께 첨부해 신청 할 수 있다.
 
한편, 통계청에 따르면 작년 전자상거래 규모는 64조9134억원으로 지난 2015년에 대비 20.5% 증가했다. 한국소비자연맹이 운영하는 서울시전자상거래센터에 따르면, 지난 5년간 접수된 사기 피해자는 2645명으로 피해액은 31억1200만원에 이른다.
 
한국소비자연맹 관계자는 “전자상거래 사기 적발 건수는 줄어드는 추세이만, 거래 품목이 다양해지고 사기 수법은 점점 고도화되고 있다”고 말하고 “특히 최근에는 페이스북과 같은 SNS를 활용해 소비자를 유인하는 방식으로 변화하고 있다”고 밝혔다.
  
또 “소비자피해 긴급구제 사업을 통해 적극적인 소비자피해 구제에 나설 것”이라며 “건전한 전자상거래 시장 환경 마련을 위한 활동을 전개해나갈 것이다”고 말했다.
 
[이경엽 기자 / 판단이 깊은 신문 ⓒ스카이데일리]

<저작권자 ⓒ스카이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뒤로 리스트 인쇄
email오류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톡
독자의견 총 0건의 댓글이 있습니다.
등록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