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 헤드라인 뉴스

 지하철로 보는 상권|빌딩|재건축 뉴스

뒤로 리스트 인쇄
news only email오류보내기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톡

靑, 비서실장 노영민·정무 강기정·소통 윤도한

주요 참모진 개편…노 신임실장 “경청하는 자세로 임할 것”

이한빛기자(hblee@skyedaily.com)

기사입력 2019-01-08 18:43:08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청와대가 8일 임종석 비서실장의 후임으로 노영민 중국대사를 임명했다. 사진은 임종석 비서실장과 노영민 신임 비서실장이 악수를 나누는 모습. [사진=YTN 캡처]
 
문재인 대통령은
8일 청와대 비서실 주요 참모진을 개편했다. 임종석 비서실장의 후임에는 노영민 주중국대사가 임명됐고 정무수석엔 강기정 전 민주당 의원을, 국민소통수석에는 윤도한 전 MBC 논설위원을 인선했다.
 
임종석 실장은 이날 오후 춘추관 브리핑을 통해 후임 인사 소식을 직접 밝혔다.
 
노영민 비서실장은 3선 국회의원 출신으로 2012년 대선 당시 문재인 후보 비서실장을 맡았으며 2017년 대선 역시 조직본부장으로 대선 승리에 기여한 친문 인사로 꼽힌다.
 
강기정 정무수석도 친문 인사로 분류된다. 문 대통령이 새정치민주연합 대표 시절 정책위의장을 지냈고 2017년 대선 때 캠프 총괄수석부본부장을 맡았다.
 
윤도한 국민소통수석은 1987MBC 노동조합 창립 멤버로 활동했으며 시사매거진 2580’, ‘뉴스 후를 진행했고, LA특파원 등을 지냈다. 지난해 MBC 사장 공모에 지원하기도 했다.
 
임 실장은 인사 발표 이후 퇴임 소감을 통해 떠날 때가 되니 부족한 기억만 가득하다노심초사 지켜봐주신 국민 여러분께 감사인사 드리고 안팎으로 찾아온 시련과 도전을 대통령이 힘을 내서 해쳐갈 수 있도록 국민들의 응원 부탁드린다고 밝혔다.
 
노영민 신임 비서실장은 부족한 점이 많은데 이를 경청함으로써 메우려고 한다어떤 주제든 누구든 어떤 정책이든 가리지 않고 경청하겠다는 약속을 드린다고 강조했다.
 
이어 청와대를 둘러보니 춘풍추상(春風秋霜·남을 대할 때는 봄바람처럼 부드럽게 대하고, 자신을 대할 때는 가을 서리처럼 엄격히 대한다는 뜻)이라는 글이 걸려있었는데 비서실에 근무하는 모든 사람들이 되새겨야 할 사자성어라 생각한다비서실장이 됐던 수석이 됐든 다 비서일 뿐이다. 그것을 잊지 않도록 노력하겠다고 약속했다.
 
한편 이날 임명된 새로운 참모진들은 10일 열리는 문 대통령의 신년 기자회견에 배석할 예정이다.
 
[이한빛 기자 / 행동이 빠른 신문 스카이데일리]

  • 좋아요
    1

  • 감동이예요
    0

  • 후속기사원해요
    0

  • 화나요
    0

  • 슬퍼요
    0

<저작권자 ⓒ스카이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타의 집&빌딩

연예계 대표 뇌섹남 '하석진'이 사는 동네의 명사들
구광모
LG
신형근
駐 히로시마총영사관
하석진
엘케이컴퍼니
뒤로 리스트 인쇄
email오류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톡
독자의견 총 1건의 댓글이 있습니다.
등록하기

미세먼지 (2020-08-13 15:00 기준)

  • 서울
  •  
(양호 : 38)
  • 부산
  •  
(최고 : 15)
  • 대구
  •  
(좋음 : 21)
  • 인천
  •  
(좋음 : 26)
  • 광주
  •  
(좋음 : 29)
  • 대전
  •  
(보통 : 4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