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 헤드라인 뉴스

 지하철로 보는 상권|빌딩|재건축 뉴스

뒤로 리스트 인쇄
news only email오류보내기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톡

LG화학 10GW 배터리공장 합작 계약…中 공략 시작

중국 1위 완성차 브랜드 ‘지리’와 50대 50 배터리공장 건설

나광국기자(kkna@skyedaily.com)

기사입력 2019-06-14 15:43:11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사진=LG화학]
 
LG화학이 중국 완성차 로컬 브랜드 1위 지리(吉利)자동차와 전기차 배터리 합작법인을 설립하고 2021년 말까지 총 10GWh 규모 생산공장을 짓기로 했다. 중국 시장 공급 물량이 늘어날 전망이다.
 
LG화학은 지난 12일 중국 저장성 닝보시에 위치한 지리 자동차 연구원에서 펑칭펑 지리 자동차 부총재, 김종현 LG화학 전지사업본부장 사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합작법인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합작법인은 LG화학과 지리 자동차가 50대50 지분으로 각각 1034억원을 출자한다. 공장 부지와 법인 명칭은 추후 확정할 예정이다. 올해 말 착공에 들어가 2021년말까지 전기차 배터리 10GWh의 생산 능력을 갖출 계획이다.
 
두 회사가 합작법인을 설립하게 된 것은 중국 시장 공략이 필요한 LG화학과 배터리를 안정적으로 공급받으려는 지리 자동차의 이해관계가 맞아 떨어졌기 때문이다. 지난해 150만대의 차량을 판매하며 중국 지역 브랜드 1위를 차지한 지리 자동차는 2020년부터 판매량의 90%를 전기차로 전환할 계획이다.
 
LG화학 관계자는 “그동안 LG화학은 중국 시장 진출을 위해 중국 현지 배터리 업체 및 완성차 업체와의 협업을 꾸준히 검토해 왔다”며 “이번에 차별화된 독자 기술력을 유지하면서도 안정적인 물량 확보가 가능한 지리 자동차와의 합작법인을 설립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LG화학은 합작법인 설립으로 전 세계 전기차 시장의 50%를 차지하는 중국 시장을 공략할 기반을 마련하게 됐다. 특히 중국 1위 완성차업체와의 합작으로 2021년 이후 보조금 정책이 종료되는 중국 전기차 시장에 안정적으로 배터리를 공급할 수 있는 구조를 확보하게 됐다.
 
LG화학은 앞으로도 독자 기술력 유지가 가능한 수준에서 안정적인 공급처를 확보하고, 투자 안정성도 높일 수 있는 전 세계 유수 완성차 업체들과의 합작법인 설립을 적극적으로 추진한다는 방침이다.
 
김종현 LG화학 전지사업본부장은 “전 세계 배터리 업체들이 중국 시장 진출을 위해 다양한 합작법인을 추진하고 있는 가운데 로컬 1위 완성차 업체인 지리 자동차를 파트너로 확보하면서 중국 시장 공략에 유리한 고지를 선점하게 됐다”며 “합작법인을 통해 중국 시장을 적극 공략해 나가고, 세계 최대 시장인 중국 전기차 산업 발전에 기여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나광국 기자 / 행동이 빠른 신문 ⓒ스카이데일리]
 

  • 좋아요
    0

  • 감동이예요
    0

  • 후속기사원해요
    0

  • 화나요
    0

  • 슬퍼요
    0

<저작권자 ⓒ스카이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타의 집&빌딩

서울 강남구 청담동에 빌딩을 갖고 있는 기업인은 누가있을까?
구지은
아워홈
맹무섭
호텔리츠칼튼
이명희
신세계
뒤로 리스트 인쇄
email오류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톡
독자의견 총 0건의 댓글이 있습니다.
등록하기

스카이 사람들

more
“이웃 위한 봉사 덕분에 진정한 행복느껴요”
퇴직 공무원 모여 설립된 봉사단체…각종 교육, ...

미세먼지 (2019-07-17 15:30 기준)

  • 서울
  •  
(상당히 나쁨 : 78)
  • 부산
  •  
(좋음 : 16)
  • 대구
  •  
(좋음 : 25)
  • 인천
  •  
(나쁨 : 66)
  • 광주
  •  
(양호 : 32)
  • 대전
  •  
(좋음 : 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