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 헤드라인 뉴스

 지하철로 보는 상권|빌딩|재건축 뉴스

뒤로 리스트 인쇄
news only email오류보내기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톡

자본소득 양극화 심화, 상위 1%가 배당소득 70% 차지

전체 배당소득 19조5608억원 중 13조5000억원 수령…1인당 1억4500만원

임현범기자(hby6609@skyedaily.com)

기사입력 2019-10-03 15:14:17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한국거래소 전광판 ⓒ스카이데일리
 
상위 1% 배당소득자가 전체의 13조5000억원가량을 수령한 것으로 조사됐다.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심기준 의원이 3일 국세청에서 받은 자료를 분석한 결과 지난 2017년 기준 배당소득 상위 1%에 해당하는 사람 수는 9만3133명이다.
 
이들은 전체 배당소득 19조5608억원의 69%에 해당하는 13조5065억원을 가져갔다. 이들의 1인당 연평균 배당소득은 1억4500만원으로 나타났다.
 
상위 10%의 배당소득은 2017년 18조3740억원으로 전체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93.9%에 이르렀다.
 
이자소득의 경우 상위 1%인 52만4353명이 전체 13조8343억원의 45.9%인 6조3555억원을 가져갔다. 이들의 1인당 연평균 이자소득은 1212만원이다.
 
상위 10%의 이자소득은 12조5654억원으로 전체에서 90.8%를 차지했다.
 
양극화를 나타내는 지표인 ‘5분위 배율’(상위 20% 소득을 하위 20% 소득으로 나눈 값)은 배당소득 3만5789배, 이자소득 1만1380배로 집계됐다. 상위 20% 배당소득자가 하위 20%보다 3만5789배 많은 소득을, 상위 20% 이자소득자가 하위 20%보다 1만1380배 많은 소득을 받았다는 얘기다.
 
심 의원은 “노동소득 격차가 큰 상황에서 금융소득 쏠림 현상까지 가중돼 소득 불평등이 극심한 상황이다”며 “배당·이자 등 자본소득 과세가 적정 수준으로 이뤄지고 있는지 점검할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 좋아요
    0

  • 감동이예요
    0

  • 후속기사원해요
    0

  • 화나요
    0

  • 슬퍼요
    0

<저작권자 ⓒ스카이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타의 집&빌딩

뒤로 리스트 인쇄
email오류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톡
독자의견 총 0건의 댓글이 있습니다.
등록하기

스카이 사람들

more
“모든 한부모가족에 대한 인식개선이 목표죠”
혼자 아이 양육하는 엄마 아빠는 이 세상의 슈퍼...

미세먼지 (2019-10-17 12:30 기준)

  • 서울
  •  
(양호 : 31)
  • 부산
  •  
(좋음 : 20)
  • 대구
  •  
(양호 : 35)
  • 인천
  •  
(보통 : 48)
  • 광주
  •  
(나쁨 : 53)
  • 대전
  •  
(보통 : 4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