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 헤드라인 뉴스

 지하철로 보는 상권|빌딩|재건축 뉴스

뒤로 리스트 인쇄
news only email오류보내기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톡

기업 인사담당자 87%, 맞춤법 틀린 자소서 감점 요인

10명 중 9명 부정적으로 평가…기본적 역량 부족해 보여

이유진기자(yjlee@skyedaily.com)

기사입력 2019-10-09 14:51:48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기업 인사담당자들이 맞춤법이 틀린 자기소개서를 제출했을 때 평가적인 부분에서 부정적으로 생각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자료제공=사람인]
 
기업의 인사담당자들이 맞춤법이 틀린 자기소개서를 작성한 것에 대해 부정적인 의견을 가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구인구직 매칭 플랫폼 사람인이 한글날을 맞아 기업 인사담당자 225명을 대상으로 ‘자기소개서(이하·자소서) 맞춤법 실수에 대한 평가조사’ 결과를 8일 밝혔다.
 
그 결과 10명 중 9명인 87.1%가 ‘부정적으로 평가’한다고 답했다.
 
이들은 맞춤법이 틀린 것만으로 자소서를 탈락시킨 경험이 있다고도 밝혔다. 맞춤법 실수가 서류 당락에 적지 않은 영향을 미치고 있었다.
 
맞춤법 실수를 부정적으로 평가하는 이유로는 △기본적인 역량이 부족한 것 같아서(41.3%, 복수응답)를 첫 번째로 꼽았다. 다음으로는 △평소에도 실수를 많이 할 것 같아서(40.8%) △입사에 대한 열정이 없어 보여서(27.6%) △업무에 영향을 미칠 것 같아서(25.5%) △상식이 부족해 보여서(22.4%) 등의 답변이 이어졌다.
 
맞춤법이 틀린 자기소개서에 대한 인상으로는 △성의가 없어 보인다는 응답이 53.8%(복수응답)로 가장 많았다. 이어 △부주의해 보인다(44.9%) △신뢰가 가지 않는다(28.9%) △실수를 잘 할 것 같다(23.1%) △업무 능력에 의심이 간다(20.4%) △입사 의지가 낮아 보인다(13.3%) 등의 순이었다.
 
인사담당자들이 맞춤법이 틀린 자기소개서를 받는 비율은 전체 자소서 대비 평균 39.1%로 집계돼 그 수가 적지 않았다.
 
또한 전체 인사담당자들 10명 중 4명 42.7%는 신조어나 줄임말을 쓴 자소서를 본 경험이 있다고 밝혔다.
 
이들은 신조어나 줄임말을 쓴 자소서에 대해서 △예의가 없어 보인다(46.9%, 복수응답)는 인상을 가장 많이 받고 있었다. 이어 △성의가 없어 보인다(38.5%) △신뢰가 가지 않는다(29.2%) △무슨 말인지 이해가 가지 않는다(12.5%)는 등의 의견으로 이어졌다. 반면 △기발해 보인다(6.3%) △트렌디해 보인다(3.1%)는 등의 긍정적인 의견은 극소수에 불과했다.
 
임민욱 사람인 팀장은 “인터넷 용어나 줄임말에 익숙한 젊은 세대들은 평소 자주 사용하는 단어들을 무심코 자기소개서에도 그대로 사용하는 경향이 있다”며 “하지만 자기소개서는 회사에 본인의 취업 의사를 알리는 엄연한 비즈니스 문서로 올바른 우리말 사용으로 정확하게 의사 전달이 될 수 있도록 해야 한다는 점을 기억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유진 기자 / 판단이 깊은 신문 ⓒ스카이데일리]

  • 좋아요
    0

  • 감동이예요
    0

  • 후속기사원해요
    0

  • 화나요
    0

  • 슬퍼요
    0

<저작권자 ⓒ스카이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타의 집&빌딩

뒤로 리스트 인쇄
email오류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톡
독자의견 총 0건의 댓글이 있습니다.
등록하기

스카이 사람들

more
“모든 한부모가족에 대한 인식개선이 목표죠”
혼자 아이 양육하는 엄마 아빠는 이 세상의 슈퍼...

미세먼지 (2019-10-17 12:30 기준)

  • 서울
  •  
(양호 : 31)
  • 부산
  •  
(좋음 : 20)
  • 대구
  •  
(양호 : 35)
  • 인천
  •  
(보통 : 48)
  • 광주
  •  
(나쁨 : 53)
  • 대전
  •  
(보통 : 4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