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 헤드라인 뉴스

 지하철로 보는 상권|빌딩|재건축 뉴스

뒤로 리스트 인쇄
news only email오류보내기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톡

직장인들 설 지출 비용 줄인다…평균 41만원

2년 연속 감소세…기혼 직장인 77% 예상 지출 규모 부담 느껴

이유진기자(yjlee@skyedaily.com)

기사입력 2020-01-20 19:11:52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직장인들의 설 지출 비용은 평균 41만원으로 조사됐다. 계속되는 불경기로 인해 경제적인 부담이 증가하면서 2년 연속 설 지출 비용이 줄어들고 있는 상황이다. [자료제공=사람인]
 
직장인들의 명절 지출 비용이 2년 연속 감소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구인구직 매칭 플랫폼 사람인은 직장인 1821명을 대상으로 ‘설 명절 지출 계획’에 대해 조사한 결과, 평균 41만원을 지출할 계획인 것으로 집계됐다고 20일 밝혔다.
 
이는 지난 △2018년(44만원) △2019년(43만 5000원) 이후 2년 연속 줄어든 액수다. 계속되는 불경기로 인해 경제적인 부담이 증가하면서 설 연휴 지출 역시 줄이려는 것으로 풀이된다.
 
예상 지출 금액은 결혼 여부별로 차이를 보였다. 기혼 직장인은 54만원을 지출할 것으로 예상해 미혼(31만원)보다 23만원 더 많았다.
 
이전보다 지출 비용이 줄었지만 부담감은 여전했다. 직장인 10명 중 7명(66.9%)은 설 명절 지출이 부담스럽다고 답했다. 기혼의 예상 지출 규모가 큰 만큼 느끼는 부담감 역시 컸다. 기혼 직장인의 77.4%가 설 지출에 부담을 느낀다고 답해 미혼(59.8%)보다 17%p 이상 높았다.
 
가장 부담스러운 지출로는 △부모님 용돈 및 선물(55.9%)을 첫 번째로 꼽았다. 다음으로 △세뱃돈(12.4%) △음식 마련·외식 등의 식비(8.7%) △귀성/귀경 교통비(8.4%) △친척 선물(5.3%) △여가·문화생활비(3.4%) △여행비(2.1%) △거래처·상사 선물(2%) 등의 순이었다.
 
한편 세뱃돈 지출과 관련해 세뱃돈을 준다고 답한 응답자는 67.2%였다. 이들은 평균 22만4000원을 지출할 계획이라고 답했다. 세뱃돈 지출 규모는 지난해와 비교해 ‘동일하다’는 의견이 52.3%로 가장 많았으나 ‘늘었다’가 39.2%로 ‘줄었다’(8.5%)보다 4배 이상 많았다.
 
 
 
[이유진 기자 / 판단이 깊은 신문 ⓒ스카이데일리]

  • 좋아요
    0

  • 감동이예요
    0

  • 후속기사원해요
    0

  • 화나요
    0

  • 슬퍼요
    0

<저작권자 ⓒ스카이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타의 집&빌딩

뒤로 리스트 인쇄
email오류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톡
독자의견 총 0건의 댓글이 있습니다.
등록하기

스카이 사람들

more
“소비자 권익 지키는 자유시장경제 파수꾼이죠”
“소비자 선택권 찾아주는 경제전문가들…자유로...

미세먼지 (2020-02-22 10:00 기준)

  • 서울
  •  
(최악 : 152)
  • 부산
  •  
(좋음 : 22)
  • 대구
  •  
(상당히 나쁨 : 93)
  • 인천
  •  
(매우 나쁨 : 141)
  • 광주
  •  
(상당히 나쁨 : 83)
  • 대전
  •  
(매우 나쁨 : 1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