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 헤드라인 뉴스

 지하철로 보는 상권|빌딩|재건축 뉴스

뒤로 리스트 인쇄
news only email오류보내기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톡

‘서창∼김포·오산∼용인’ 고속도로 첫발 내딛어

90일간 제3자 제안공고…안전·편리한 도로 건설 위해 종합 평가

문용균기자(ykmoon@skyedaily.com)

기사입력 2020-02-05 13:15:59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오산~용인 고속도로 위치도 [사진제공=국토교통부]
 
서창~김포, 오산~용인 연결하는 고속도로 조성 계획이 초읽기에 들어갔다.
 
국토교통부(국토부)는 5일 지난달 31일 기획재정부의 민간투자심의위원회를 거쳐 민간투자사업으로 지정된 서창~김포 고속도로 및 오산~용인 고속도로 민간투자사업에 대해 최초 제안자 외의 제3자에 의한 제안을 받기 위해 이달 6일부터 90일간 제3자 제안공고를 실시한다고 밝혔다.
 
1단계 평가인 사전적격심사를 위한 서류는 공고일로부터 30일째 되는 날까지 제출해야 하며 1단계 서류 제출자가 단수인 경우 재공고를 실시한다. 2단계 기술 및 가격 평가는 1단계 평가를 통과한 제안자에 한해 실시할 예정이다.
 
서창~김포 고속도로 사업은 제2경인고속도로와 영동고속도로가 만나는 서창 JCT를 시점으로 해 서울외곽순환고속도로의 장수IC를 거쳐 신김포TG까지의 구간을 지하로 연결하는 사업으로 상습 지·정체가 발생하는 서울외곽순환고속도로 서측의 교통흐름을 순조롭게 하고 제2경인고속도로 및 영동고속도로와 서울외곽순환고속도로의 미연결구간을 연결함으로써 수도권 서부의 남북 간 이동 교통 수요를 효과적으로 처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오산~용인 고속도로 사업은 단절돼 있던 평택~화성 고속도로 북단의 안녕IC와 용인~서울 고속도로의 남단의 서수지IC를 연결하는 사업이다. 경부고속도로 중심의 수도권 남북축 기능을 보완하고, 그 간 고속도로 단절로 인해 수원 도심을 통과해야 했던 장거리 차량이 도로 하부에 신설되는 지하도로로 통행할 수 있게 함으로써 통행시간을 단축시키고 도심지 지·정체를 완화할 것으로 기대된다.
 
이번 제3자 제안공고는 최초제안자 이외의 사업자들로부터 건설·운영계획을 제안 받음으로써 보다 우수한 사업계획을 선정하고자 ‘사회기반시설에 대한 민간투자법’에 따라 실시된다.
 
노선 선정의 타당성, 설계 및 시공계획의 적정성, 교통수요 추정의 적정성, 안정적 운영을 위한 계획 수립의 적정성 등을 종합적으로 평가하게 되며, 특히 보다 안전하고 편리한 도로를 건설·운영하기 위한 사항에 대해서도 면밀히 평가할 계획이다.
 
김용석 국토부 도로국장은 “상습 지·정체 구간의 도로용량을 확대하거나 고속도로 단절구간을 연결하는 등 필요성과 시급성이 있는 도로를 조기에 구축하고자 이번 사업을 추진하게 됐다”며 “앞으로도 지자체 등 관계 기관과 긴밀하게 협조해 사업을 차질없이 추진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사업 신청 자격과 조건, 평가 방식 등 본 공고의 자세한 사항은 국토부 누리집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문용균 기자 / 행동이 빠른 신문 ⓒ스카이데일리]

  • 좋아요
    0

  • 감동이예요
    0

  • 후속기사원해요
    0

  • 화나요
    0

  • 슬퍼요
    0

<저작권자 ⓒ스카이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타의 집&빌딩

삼성전자 반도체사업을 세계 1위 반열에 올려놓은 '김기남' 부회장이 사는 동네의 기업인들
구광모
LG
김기남
삼성전자
허재명
일진머티리얼즈
뒤로 리스트 인쇄
email오류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톡
독자의견 총 0건의 댓글이 있습니다.
등록하기

스카이 사람들

more
“공정한 선거 위해 불철주야 노력하고 있어요”
사전 투표는 조작 가능성 높아…봉사자 통해 투...

미세먼지 (2020-02-29 18:00 기준)

  • 서울
  •  
(좋음 : 25)
  • 부산
  •  
(좋음 : 21)
  • 대구
  •  
(좋음 : 19)
  • 인천
  •  
(좋음 : 20)
  • 광주
  •  
(최고 : 8)
  • 대전
  •  
(좋음 : 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