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 헤드라인 뉴스

 지하철로 보는 상권|빌딩|재건축 뉴스

뒤로 리스트 인쇄
news only email오류보내기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톡

코로나에 발목 잡힌 韓 경제, 경기회복세 찬물

KDI “경기 부진 완화됐지만, 코로나 바이러스 부정적 여파 미지수”

강주현기자(jhkang@skyedaily.com)

기사입력 2020-02-09 13:23:56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국책연구기관인 한국개발연구원(KDI)이 11개월 만에 우리 경제의 회복 가능성을 제시했다. 다만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우한 폐렴)의 확산이 발목을 잡을 것으로 보인다. 사진은 서울 시내 전경. ⓒ스카이데일리
 
국책연구기관인 한국개발연구원(KDI)이 11개월 만에 우리 경제의 회복 가능성을 제시했다. 다만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우한 폐렴)의 확산이 발목을 잡을 것으로 보인다.
 
KDI는 9일 발표한 ‘KDI 경제동향’ 2월호을 통해 “최근 우리 경제는 경기 부진이 완화됐으나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의 확산은 경기 회복을 제약할 가능성이 있다”고 밝혔다. KDI가 ‘경기 부진 완화’ 표현을 꺼내든 건 11개월 만이다. 지난해 4월부터 12월까지 9개월 연속 경기 부진‘이라는 표현을 쓰다가 지난달 ’낮은 성장세‘로 수위를 낮춘 바 있다.
 
서비스업 생산이 비교적 높은 증가세를 유지한 가운데 광공업생산이 큰 폭의 증가로 전환됐고 제조업 출하 확대에 따라 재고율이 하락한 점을 근거로 들었다. 지난해 12월 전산업생산은 전월보다 2.0%포인트(p) 높은 3.2% 증가율을 기록했다. 계절 조정으로도 전월 대비 1.4% 증가했다.
 
광공업생산은 반도체(33.8%)의 높은 증가율이 유지된 가운데 자동차(-11.2%→-4.9%)의 감소 폭이 축소되고 기계장비(15.7%)도 증가하면서 4.2% 늘었다. 서비스업생산은 보건·사회복지서비스업(8.0%), 정보통신업(7.0%), 부동산업(9.0%) 등의 호조로 2.8% 늘었다.
 
생산능력대비 생산실적을 나타내는 제조업 평균가동률은 전월(71.9%)보다 높은 74.3%를 기록했다. 제조업 출하는 전월보다 4.4% 증가했으며 제조업 재고율은 107.8%로 전월(115.7%)보다 낮았다.
 
현재의 경기 상황을 보여주는 동행지수 순환변동치는 전월(99.3)보다 0.2p 상승한 99.5를 기록하며 경기 회복 흐름을 보였다. 앞으로의 경기를 예고하는 선행지수 순환변동치는 전월(99.2)보다 0.4p 상승한 99.6을 기록했다. 동행지수 순환변동치와 선행지수 순환변동치가 동시에 상승한 것은 2017년 1월 이후 35개월 만이다.
 
지난해 12월 소매판매 증가세가 확대되고 투자 부진이 완화되는 등 수요 측면에서도 회복세가 가시화됐다. 1월 수출도 일평균 기준으로는 증가로 전환했다.
 
지난 12월 소매판매액은 전월(3.6%)보다 확대된 4.6% 증가했다. 승용차(24.5%) 등 내구재, 화장품(23.0%) 등 비내구재가 각각 12.6%와 4.8% 증가했다. 준내구재는 12월 평균기온 상승의 영향을 받아 4.4% 감소했다. 1월 소비자심리지수는 기준치를 상회하는 104.2로 조사됐다.
 
설비투자도 전월보다 11.1% 증가했다. 반도체와 관련된 특수산업용기계(-6.3%→13.2%)가 큰 폭으로 증가하면서 기계류의 증가 폭(-1.2%→9.0%)을 키웠다. 운송장비도 자동차(14.6%), 기타운송장비(20.7%)를 중심으로 17.0% 늘었다. 선행지표인 국내기계수주도 전월보다 40.9% 상승했다.
 
건설투자는 토목 부문이 개선되며 감소 폭이 줄었다. 지난해 12월 건설기성(이미 이뤄진 공사실적)은 비주거용 건축과 토목 부문의 증가로 전월(-4.8%)보다 감소 폭이 축소된 -2.1%로 조사됐다. 건축 부문(-6.7%)은 부진을 지속했으나 토목 부문(8.5%)은 최근 증가세를 유지했다. 건설수주는 전월보다 13.2% 증가했다.
 
1월 수출은 6.1% 감소하면서 전월(-5.2%)보다 감소 폭이 확대됐지만 조업일수의 영향이 배제된 일평균 수출액은 전월(-5.2%) 감소에서 6.1% 증가로 전환됐다. 품목별로는 선박(59.0%)이 큰 폭으로 증가했다. 다만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에 따른 대외 수요 수축이 수출 회복을 제약할 가능성도 존재한다고 KDI는 설명했다.
 
지난해 12월 취업자 수는 1년 전보다 51만6000명 증가하며 긍정적인 흐름을 보였다. 15세 이상 고용률은 1년 전보다 0.7%p 상승한 60.8%를 기록했다. 실업률은 1년 전과 같은 3.4%였다. 11월 상용근로자의 전체 임금은 3.3%, 임시·일용근로자는 6.3% 올랐다.
 
지난달 소비자물가는 1.5% 상승했다. 식료품 및 에너지 제외 근원물가는 0.8% 상승했다. 전국 아파트 매매가격과 전세가격은 각각 0.37%, 0.45% 올랐다.
 
다만 KDI는 1월 말 이후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확산에 대한 불확실성이 증가하면서 향후 경기의 개선 흐름이 제약될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내다 봤다.
 
KDI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의 전개 방향이 불확실하다는 점에서 거시경제적 영향을 현시점에서 정량적으로 추정하기는 어렵다”며 “2월 이후 외국인 관광객의 감소와 내국인의 외부활동 위축이 숙박 및 음식점업 등을 중심으로 한 서비스업생산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이다”고 내다봤다.
 
 
[강주현 기자 / 행동이 빠른 신문 ⓒ스카이데일리]

  • 좋아요
    0

  • 감동이예요
    0

  • 후속기사원해요
    0

  • 화나요
    0

  • 슬퍼요
    0

<저작권자 ⓒ스카이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타의 집&빌딩

코로나19 DNA 백신 ‘GX-19’ 의 임상시험을 진행 중인 제넥신의 '성영철' 대표가 사는 동네의 명사들
성영철
제넥신
신재호
바르고 튼튼한 어린이 치과
테디(박홍준)
YG 엔터테인먼트
뒤로 리스트 인쇄
email오류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톡
독자의견 총 0건의 댓글이 있습니다.
등록하기

미세먼지 (2020-07-07 17:00 기준)

  • 서울
  •  
(좋음 : 18)
  • 부산
  •  
(좋음 : 19)
  • 대구
  •  
(좋음 : 29)
  • 인천
  •  
(최고 : 14)
  • 광주
  •  
(양호 : 31)
  • 대전
  •  
(좋음 : 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