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 헤드라인 뉴스

 지하철로 보는 상권|빌딩|재건축 뉴스

뒤로 리스트 인쇄
news only email오류보내기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톡

전기車 업은 배터리 시장, 10년 뒤 20배 커진다

SNE리서치 “전기차 배터리 사용량 30배 이상 늘어날 것”

이창현기자(chlee@skyedaily.com)

기사입력 2020-02-13 15:27:52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SNE리서치는 SNE리서치가 내놓은 ‘리튬이온 이차전지(LIB) 주요 소재업체 심층 분석’ 보고서를 보면 2030년 전 세계 배터리 시장 수요는 3392GWh로 추정됐다. [사진제공=뉴시스]
 
리튬이온 2차전지(배터리) 시장 규모가 20303000GWh를 돌파하며 10년 새 20배 가까이 성장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13일 시장조사업체 SNE리서치가 내놓은 리튬이온 이차전지(LIB) 주요 소재업체 심층 분석보고서를 보면 2030년 전 세계 배터리 시장 수요는 3392GWh로 추정됐다. 지난해 수요량이 198GWh인 것을 고려하면 17배가량 증가한 셈이다.
 
수요 확대를 견인하는 가장 큰 수요처는 전기차다. 전기차에 들어간 배터리 사용량은 2018년 처음으로 100GWh를 넘어 20303066GWh30배 이상 늘어날 것이라고 SNE리서치는 진단했다.
 
지난해는 세계 3대 시장 가운데 미국과 중국의 전기차 시장이 위축되면서 시장 성장세가 주춤했지만 올해는 본격적으로 전기차 시대가 열릴 것이라는 전망이 우세하다. 자동차업계에서 잇따라 전기차 모델 출시를 앞두고 있기 때문이다.
 
ESS 시장은 201912GWh에서 2030203GWh로 커질 것으로 SNE리서치는 내다봤다. 지금까지는 한국이 성장을 주도했지만 장기적으로 북미, 중국 등에서의 신재생에너지 연계 ESS가 설치가 늘어날 것으로 진단했다.
 
소형 배터리는 시장이 성숙기에 접어든 모바일 외에도 전동공구, E모빌리티 등 IT 외의 수요처가 발생할 것으로 예상했다. 소형 배터리 시장 규모는 2030123GWh로 추정, 소형 배터리를 탑재하는 전기차까지 포함하면 그 규모는 657GWh까지 커질 것이라고 부연했다.
 
박찬길 SNE리서치 연구원은 전 세계적으로 내연기관 자동차의 환경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해결책으로 전기차 보급 확대 정책이 시행된다전기차 외에도 ESS 시장 성장과 소형 전지의 새로운 수요처에 힘입어 지금과 차원이 다른 수준의 2차전지 수요가 발생할 것이다고 말했다.
 
[이창현 기자 / 시각이 다른 신문 스카이데일리

  • 좋아요
    0

  • 감동이예요
    0

  • 후속기사원해요
    0

  • 화나요
    0

  • 슬퍼요
    0

<저작권자 ⓒ스카이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타의 집&빌딩

영화 '기생충'으로 1000만 배우가 된 배우 '이선균'이 사는 동네의 명사들
금기창
연세대 의과대 의학과 방사선종양학교실
이선균
호두앤유엔터테인먼트
임태섭
맥쿼리증권
뒤로 리스트 인쇄
email오류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톡
독자의견 총 0건의 댓글이 있습니다.
등록하기

스카이 사람들

more
“공정한 선거 위해 불철주야 노력하고 있어요”
사전 투표는 조작 가능성 높아…봉사자 통해 투...

미세먼지 (2020-02-29 20:00 기준)

  • 서울
  •  
(좋음 : 26)
  • 부산
  •  
(좋음 : 20)
  • 대구
  •  
(좋음 : 25)
  • 인천
  •  
(좋음 : 23)
  • 광주
  •  
(최고 : 9)
  • 대전
  •  
(양호 : 3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