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 헤드라인 뉴스

 지하철로 보는 상권|빌딩|재건축 뉴스

뒤로 리스트 인쇄
news only email오류보내기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톡

中 후베이 코로나 사망자 2배·확진자 10배 폭증

보건당국, “확진자 진단 기준 범위 폭넓게 변경”

정동현기자(dhjeong@skyedaily.com)

기사입력 2020-02-13 14:11:28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12일(현지시간) 중국 후베이성 우한에서 체육관을 개조해 만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임시 병원에서 의료진이 엄지손가락을 치켜들어 서로를 격려하고 있다. 후베이성 위생건강위원회는 “13일 0시 기준 사망자가 242명 늘어 총 1310명”이라고 밝혔다. [사진=뉴시스]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 19) 사태 발원지인 중국 후베이성에서 사망자와 확진자 수가 폭발적으로 증가했다.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에 따르면 후베이성 보건 당국은 13일 0시 기준으로 코로나19 사망자수가 242명이 추가됐고 확진자 수는 1만4840명 증가했다고 발표했다.
 
사망자 수는 전날 94명에 비해 약 2.5배로 늘었고 확진자 수는 전일 1638명에 비해 무려 10배 가까이 증가했다. 이에 따라 후베이성 누적 사망자 수는 1310명, 확진자 수는 4만8206명으로 기록됐다.
 
SCMP는 이번 신규 확진자 수가 폭발적으로 증가한 이유는 중국의 확진자 진단 기준 변화에 따른 것이라고 밝혔다.
 
후베이성 보건 당국은 일일 보고를 통해 13일부터 확진자 진단 기준 범위를 좀 더 폭넓게 변경했다고 발표했다. 보건 당국 관계자는 성명을 통해 “오늘(13일)부터 우리는 임상적으로 진단된 사례를 확진 사례 수에 포함시키므로써 환자들이 적시에 치료를 받을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당국자는 변경된 기준에 관해서는 그 이상의 상세 내용을 제공하지 않았다.
 
SCMP에 따르면 새로운 기준에 의해 기존에 확진자 수에 포함되지 않았던 감염 90%이상 환자 1만3436명이 확진자 통계에 새로 포함됐다.
 
후베이성 통계가 상황 악화를 보여주고 있는데 반해, 세계보건기구(WHO)는 전날 코로나19 발원지로 알려진 중국에서 감염 안정화가 진행되고 있다고 말했다.
 
AP, AFP, 로이터 통신, 신화 통신에 따르면 테드로스 아드하놈 게브레예수스 WHO 사무총장은 이날 밤 스위스 제네바에 위치한 WHO 본부에서 가진 기자회견을 통해 코로나19 감염 확산 속도가 느려졌다면서 이에 대해 신중히 해석하고 대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게브레예수스 사무총장은 WHO 주도 전문가팀이 이번 주 중국에 들어가서 “코로나19의 확산이 느려지게 되는 양호한 성과를 거뒀다”고 말했다. 게브레예수스 사무총장은 또 “코로나19 감염 확산이 아직도 증감 양쪽 방향으로 전개될 가능성이 열려있다”고 지적했다.
 
WHO 공중보건 비상사태 프로그램 책임자를 맡고 있는 마이크 라이언 사무관은 “코로나19의 진원지인 중국 후난성 이외 지역에는 감염 강도가 격렬하지 않고 조짐도 보이지 않아 좋은 징후를 보이고 있다”고 전했다.
 
중국 국가위생건강위원회(위건위)는 12일 “여전히 심각한 상황이긴 하지만 일련의 대책으로 긍정적인 변화가 나타나고 있다”면서 상황이 개선됐다고 평했다.
 
미펑 위건위 대변인에 따르면 이날 오전 0시 기준 신종코로나 확진자가 2015명, 사망자는 97명 증가한 반면 완치자 수도 빠른 속도로 늘어나며 치유율이 최저인 1월27일의 1.3%에서 2월 11일에 10.6%로 높아졌다고 설명했다.
 
한편 WHO가 일본 요코하마 항에 정박 중인 유람선 다이아몬드 프린세스에 대해 지금은 낙인이 아닌 연대가 필요한 때”라며 코로나19 사태에 대한 일본 정부의 대응을 비판했다.
 
UN뉴스, AFP 등에 따르면 게브레예수스 사무총장 12일(현지시간) 제네바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중국 밖에서 발견된 코로나19 확진사례 중 다이아몬드 프린세스호 사례의 비중이 높다는 것을 밝히고 “개인이나 국가 전체를 낙인찍는 것은 우리의 관심을 분산하고 서로를 적대시하게 만들 것이다”면서 코로나19 사태를 극복하기 위해서는 “낙인이 아닌 연대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WHO는 국제해사기구(IMO)와 함께 모든 국가에 검역허가(Free Pratique 선박 위생상태에 만족하는 경우 당국이 육지와 물리적 접촉을 해도 좋다고 승인하는 허가) 원칙을 존중할 것을 촉구하는 성명을 발표할 계획이다.
  
[정동현 기자/행동이 빠른 신문 ⓒ스카이데일리]
 

  • 좋아요
    0

  • 감동이예요
    0

  • 후속기사원해요
    0

  • 화나요
    0

  • 슬퍼요
    0

<저작권자 ⓒ스카이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타의 집&빌딩

영화 '기생충'으로 1000만 배우가 된 배우 '이선균'이 사는 동네의 명사들
금기창
연세대 의과대 의학과 방사선종양학교실
이선균
호두앤유엔터테인먼트
임태섭
맥쿼리증권
뒤로 리스트 인쇄
email오류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톡
독자의견 총 0건의 댓글이 있습니다.
등록하기

스카이 사람들

more
“아프고 그늘진 곳에 신이 주신 귀한선물 전하죠”
무료급식소·병원 찾아 매월 정기공연…암환자 ...

미세먼지 (2020-02-28 18:00 기준)

  • 서울
  •  
(좋음 : 22)
  • 부산
  •  
(최고 : 13)
  • 대구
  •  
(좋음 : 22)
  • 인천
  •  
(좋음 : 28)
  • 광주
  •  
(최고 : 11)
  • 대전
  •  
(좋음 : 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