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하철로 보는 상권|빌딩|재건축 뉴스

뒤로 리스트 인쇄
news only email오류보내기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톡

대우조선해양, 세계 최초 AI 열간가공 로봇 출시

소음·근골격계 질환 노출됐던 작업자들 근무환경 개선 주목

3년 전 관련 로봇 시스템 개발…현재 옥포조선소 가공공장 적용

이창현 기자(chlee@skyedaily.com)

기사입력 2020-10-20 13:17:06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대우조선해양은 20일 표준화된 빅데이터와 인공지능(AI)를 활용한 열간가공 로봇 ‘곡누리’를 개발해 현자에 적용하고 있다고 발표했다. [사진=대우조선해양]
 
‘조선업 빅 3’로 손꼽히는 대우조선해양이 세계 최초로 열간가공 작업에 인공지능 기술을 접목한 로봇 시스템을 적용한다.
 
대우조선해양은 20일 표준화된 빅데이터와 인공지능(AI)를 활용한 열간가공 로봇 ‘곡누리’를 개발해 현자에 적용하고 있다고 발표했다. 이번에 개발된 로봇 ‘곡누리’는 기존 작업자들의 노하우와 실적을 데이터로 저장, 활용하면서 작업 내용을 표준화해 높은 품질하는데 기여한다.
 
또한 축적된 데이터는 향후 AI 기술을 이용해 다른 선박의 건조작업에도 활용할 수 있어 사용하면 할수록 똑똑해지는 지능형 로봇이라는 평가가 주를 이룬다. 여기에 그간 소음과 근골격계 질환 등에 노출됐던 작업자들의 근무환경을 획기적으로 개선할 수 있게 됐다. 로봇 조작은 비숙련자도 2~3일의 간단한 교육을 통해 작업에 활용이 가능하다.
 
선박 건조 과정에서 최대 70mm 두께에 이르는 철판을 곡면으로 만들기 위해선 냉간가공과 열간가공 공정을 거치게 된다. 냉간가공은 상온에서 압축 롤러나 프레스 등을 사용해 철판을 곡면으로 만들고, 열간가공에서는 약 800℃가 넘는 고온으로 철판을 가열한 뒤 급속히 냉각시키는 곡면 성형 공법이 사용된다.
 
열간가공은 냉간가공에 비해 철판을 균일하게 가열하기 어려워 품질 유지를 위해선 숙련공의 경험에 의존해야 했다. 특히 이 작업은 고온과 고소음 속에서 장시간 고정된 자세로 작업해야 해 근로자의 신체 부담이 커 작업환경 개선이 필요한 대표적 직무의 하나로 꼽혀 왔다.
 
대우조선해양은 지난 3년 전부터 관련 로봇 시스템 개발에 착수했고, 지난달 내부 시연회를 거쳐 현재 옥포조선소 내 가공공장에 실제 적용하고 있다.
 
대우조선해양 관계자는 “이번 자동화 시스템 구축으로 작업환경을 개선하면서 동시에 생산성 향상도 기대된다”며 “앞으로 설계 데이터와 연계해 냉간가공 작업에도 적용할 수 있는 장비로 발전시켜 나갈 계획이다”고 말했다.
 
[이창현 기자 / 행동이 빠른 신문 ⓒ스카이데일리]
 

  • 좋아요
    0

  • 감동이에요
    0

  • 후속기사원해요
    0

  • 화나요
    0

  • 슬퍼요
    0

<저작권자 ⓒ스카이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6월 1일부터 6일까지 '2022 KFA 풋볼 페스티벌'을 개최하는 대한축구협회의 '정몽규' 회장이 사는 동네의 명사들
남호현
순천대 공과대 건축학부
정몽규
HDC
최경호
코리아세븐
뒤로 리스트 인쇄
email오류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톡
독자의견 총 0건의 댓글이 있습니다.
등록하기

“독서가 즐거운 색다른 세계로 초대합니다”
독서 장벽을 낮추는 ‘전자책 구독 플랫폼’ 전...

“부방대는 선거 정의 바로 세우는 베이스캠프죠”
부방대 “부정선거는 거대 惡, 정의수호하는 군...

미세먼지 (2022-05-28 11:00 기준)

  • 서울
  •  
(양호 : 38)
  • 부산
  •  
(최고 : 15)
  • 대구
  •  
(좋음 : 21)
  • 인천
  •  
(좋음 : 26)
  • 광주
  •  
(좋음 : 29)
  • 대전
  •  
(보통 : 4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