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하철로 보는 상권|빌딩|재건축 뉴스

뒤로 리스트 인쇄
news only email오류보내기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톡

두산중공업, 400억원 규모 발전소 기자개 공급 계약 수주

롯데건설과 대구·청주 열병합발전소 건설 사업 공급 계약 체결

내년 10월까지 120MW급 증기 터빈·발전기 각 1기씩 공급 예정

오창영기자(cyoh@skyedaily.com)

기사입력 2021-05-12 17:46:33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두산중공업은 대구·청주 열병합발전소 기자재 공급 계약을 발주처인 롯데건설과 체결했다고 12일 발표했다. 이번 공급 계약의 수주 금액은 400억원 규모다. 사진은 두산빌딩. ⓒ스카이데일리
 
두산중공업이 국내 발전소 건설 사업에 400억원 규모의 기자재를 공급키로 했다.
 
두산중공업은 대구·청주 열병합발전소 기자재 공급 계약을 발주처인 롯데건설과 체결했다고 12일 발표했다. 이번 공급 계약의 수주 금액은 400억원 규모다.
 
두 지역에 건설될 발전소는 지역 내 에너지 수요와 주민들의 친환경 에너지 전환 요구에 따라 액화천연가스(LNG)를 사용하는 열병합발전소로 건설된다. 열병합발전소는 전력과 지역난방을 위한 열을 동시에 공급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이번 계약을 통해 두산중공업은 내년 10월까지 두 발전소에 120MW급 증기 터빈과 발전기 각 1기씩을 공급할 계획이다. 롯데건설은 설계·조달·시공(EPC) 공사를 도맡는다.
 
9차 전력개발 기본계획에 따르면 2034년까지 LNG 발전 프로젝트는 16GW 규모로 진행된다. 이중 9GW는 열병합발전소로 건설될 예정이다.
 
두산중공업은 현재 국내에서 500MW급 김포열병합발전소를 짓고 있다. 해외에선 사우디 파드힐리 복합화력발전소, 아랍에미리트(UAE) 푸자이라 복합화력 발전설비 건설 등 다양한 LNG 발전 수주 실적을 보유하고 있다.
 
박홍욱 두산중공업 파워서비스 BG장은 “국제 입찰을 거쳐 해외 경쟁사를 제치고 국내 열병합발전소 기자재 공급 계약 수주에 성공했다”며 “국내 친환경 프로젝트에 국산 기자재를 공급한다는 면에서 의미가 크다”고 밝혔다.
 
[오창영 기자 / 판단이 깊은 신문 ⓒ스카이데일리]

  • 좋아요
    0

  • 감동이예요
    0

  • 후속기사원해요
    0

  • 화나요
    0

  • 슬퍼요
    0

<저작권자 ⓒ스카이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K팝(K-POP) 가수를 처음 탄생시킨 개척자 '이수만' SM엔터테인먼트 회장 소유 건물의 있는 동네의 명사들
강승중
한국수출입은행
신민자
이수만
SM엔터테인먼트
뒤로 리스트 인쇄
email오류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톡
독자의견 총 0건의 댓글이 있습니다.
등록하기

스카이 사람들

more
“사람들의 추억 속에 남을 수 있는 ‘픽시’가 되겠어요”
올해 2월 데뷔, 신인답지 않은 실력 뽐내

미세먼지 (2021-06-21 22:00 기준)

  • 서울
  •  
(양호 : 38)
  • 부산
  •  
(최고 : 15)
  • 대구
  •  
(좋음 : 21)
  • 인천
  •  
(좋음 : 26)
  • 광주
  •  
(좋음 : 29)
  • 대전
  •  
(보통 : 4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