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하철로 보는 상권|빌딩|재건축 뉴스

뒤로 리스트 인쇄
news only email오류보내기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톡

정부 “먹는 코로나 치료제 확보… 14일부터 투약”

“우선순위 정해 투약… 무증상자는 투약 대상서 제외”

“남은 약 판매 시 5년 이하 징역 또는 5000만원 이하 벌금”

“부작용은 미각이상·혈압상승 등이지만 대부분 경미”

기사입력 2022-01-12 14:43:55

▲ 류근혁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총괄조정관(보건복지부 2차관)이 12일 오전 세종시 정부세종청사에서 경구용 치료제 도입과 사용방법 등을 발표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먹는 형태의 코로나19 경구용 치료제 초도물량 2만1000명분이 13일 국내에 도입돼 생활치료센터와 재택치료 담당 약국 등을 통해 이르면 14일부터 환자에게 투약될 예정이라고 정부가 밝혔다.
 
12일 류근혁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총괄조정관(보건복지부 2차관)은 정례브리핑에서 “감염병전담병원‧요양병원 등은 의료진의 전문적‧집중적 관리가 가능하고 기존 치료제를 활용할 수 있어 생활치료센터‧재택치료자에 우선 공급한다”며 “공급 상황에 따라 의료기관에 공급하며 투약 대상도 유연하게 조정‧확대할 예정이다”고 설명했다.
 
브리핑에서는 △코로나19 먹는 치료제 투약 대상 △면역저하자 범위 △복용 중 생긴 치료제 여분 처리 △임산부 처방 여부 △복용 방법 △부작용 발생 및 보상 절차 △투약 대상 분류와 처방 절차△배송 등 상세내용도 발표됐다.
 
류 조정관에 의하면 물량이 한정돼 있는 만큼 우선순위를 정해 투약하게 된다. 중증으로 진행될 위험이 높은 경증·중등증(경증과 중증 사이) 환자이면서 65세 이상 또는 면역저하자 중 재택치료를 받거나 생활치료센터에 입소한 사람에게 우선 투약한다. 또 증상 발현 후 5일 이내여야 하며 무증상자는 투약 대상에서 제외된다.
 
면역저하자 범위는 △자가면역질환자 △HIV(인체면역결핍바이러스) 감염자 △B-세포 표적치료 또는 고형장기 이식 중인 1년 이내 환자 △스테로이드제제 등 면역억제 투약 환자 등이다.
 
증상이 개선된 환자는 상태가 호전되더라도 5일 분량을 모두 복용해야 한다. 남은 약을 판매하는 것은 약사법 상 금지사항으로 적발 시 5년 이하의 징역 또는 5000만원 이하 벌금에 처해질 수 있다. 치료제를 먹어도 격리기간 등은 현행대로 10일을 유지한다.
 
임신했거나 임신 예정인 경우, 수유 중인 경우는 팍스로비드 복용 전 의료전문가에게 알리고 상담해야 한다. 정부는 팍스로비드 복용이 임신부와 태아에게 주는 유익성이 위해성보다 클 수 있다고 설명했다.
 
약은 아침·저녁으로 5일간 하루 두 번, 한 번에 3알씩 복용한다. 분홍색 약(니르라트렐비르) 두 알과 흰색 약(리토나비르) 한 알을 동시에 삼켜야 하며 정제를 씹거나 부수면 안 된다. 복용 시간은 식사 여부와 관계 없고 복용을 잊은 경우, 기존 복용 시간에서 8시간이 지나지 않았다면 생각나는 즉시 복용하면 된다. 8시간 이상 복용을 잊었다면 놓친 용량을 건너뛰고 다음 회차 용량을 정해진 시간에 먹는다. 5일 후 상태가 악화하거나 좋아지지 않으면 의료진과 상의한다. 약은 15~30℃ 실온에서 보관한다.
 
팍스로비드 복용으로 생길 수 있는 부작용은 △미각이상 △설사 △혈압상승 △근육통 등이 임상시험에서 관찰됐으나 증상은 대부분 경미했다. 부작용 의심 증상이 나타났다면 처방받은 의료기관에 연락해 처방 중단․변경을 상담해야 한다. 한국의약품안전관리원 상담전화(1644-6223)나 한국화이자제약(02-317-2114)으로 신고·문의할 수도 있다.
 
부작용으로 발생한 피해보상과 관련해선 입원치료 등 중대한 피해가 발생한 환자는 의약품 부작용 피해구제를 한국의약품안전관리원으로 신청할 수 있다. 인과성이 인정되면 △입원진료비 △사망일시보상금 △장례비 △장례일시보상금 등을 받을 수 있다.
 
투약 대상 분류, 처방 절차에 대해선 기초역학 조사단계에서 65세 이상 확진자를 초기 대상자로 선별한다. 입원 요인이 없는 재택치료 대상자로 확정되면 즉시 관리의료기관에 비대면 진료를 요청한다. 비대면 진료에서 먹는 치료제 투약이 필요하다는 판단이 나오면 즉시 처방이 이뤄진다. 처방전을 전송받은 약국은 약을 조제해서 환자에게 배송한다.
 
배송과 관련해선 재택치료자는 약국에 직접 와서 약을 수령하기 어려운 탓에 여러 대안이 허용되고 있다. 공동격리자인 가족이 약을 대신 수령해야 하는 상황이면 외출 허가를 받고 약국을 방문할 수 있다. 가족의 직접 방문이나 약국의 직접 배송이 어려운 상황이면 지자체가 배송업체를 사용하거나 관리 의료기관이 배달해주는 등의 방안이 허용된다.

 [노태하 기자 / , thnoh@skyedaily.com]
  • 좋아요
    0

  • 감동이에요
    0

  • 후속기사원해요
    0

  • 화나요
    0

  • 슬퍼요
    0

<저작권자 ⓒ스카이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2018년 주거 브랜드 ‘빌리브’를 런칭해 주택 시장에서 영향력을 키우고 있는 신세계건설의 '윤명규' 대표가 사는 동네의 명사들
문병집
중앙대학교
윤명규
신세계건설 건설부문
황정민
샘컴퍼니
뒤로 리스트 인쇄
email오류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톡
독자의견 총 0건의 댓글이 있습니다.
등록하기

미세먼지 (2022-01-18 17:00 기준)

  • 서울
  •  
(양호 : 38)
  • 부산
  •  
(최고 : 15)
  • 대구
  •  
(좋음 : 21)
  • 인천
  •  
(좋음 : 26)
  • 광주
  •  
(좋음 : 29)
  • 대전
  •  
(보통 : 4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