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하철로 보는 상권|빌딩|재건축 뉴스

뒤로 리스트 인쇄
news only email오류보내기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톡

이재명 ‘여자아이 밀치기’ 의혹… “습관” vs “보호용”

野 “사람들 몰린 상황이라 보호 차원에 한 행동일 뿐”

與 “나쁜 손 처음 아냐… 지난 대선 땐 김동연도 밀쳐”

기사입력 2022-05-12 11:47:26

▲ 10일 인천의 한 식당에서 단상에 오르고 있는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인천 계양을 국회의원 보궐선거 후보. [유튜브 이재명TV 캡처]
 
국민의힘은 6‧1 국회의원 보궐선거에 출마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후보가 즉석 연설을 위해 단상에 오르다 여자아이를 미는 듯한 장면이 공개된 것을 두고 “습관성 밀치기”라고 주장했다. 이 후보 측은 “보호하려 한 행동”이라고 반박했다.
 
12일 정치권에 따르면 박민영 국민의힘 대변인은 11일 논평에서 “인천 계양구에서 선거 유세를 위해 이동하던 이 후보가 현장의 여자아이를 밀치는 영상이 공개돼 논란”이라며 “해명은 더 가관이다. 지지자들조차 ‘슬쩍 민 정도에 불과하다’고 밀치는 행위 자체를 부정하지 못하는 상황인데도 ‘다치지 않게 이동시킨 것 뿐’이라는 궤변을 펼치고 있기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박 대변인은 이 후보의 ‘나쁜 손’이 이번이 처음이 아니라고 지적했다. 그는 “지난 대선 유세 현장에서도 이 후보가 정세균 전 총리를 포옹하기 위해 김동연 전 경제부총리를 밀치는 영상이 퍼지면서 논란이 됐다”며 “궁색한 변명으로 넘어가기 어려운 ‘습관성 밀치기’인 셈이다. 사슴을 가리켜 말이라 한다고 사슴이 말이 될 수는 없는 법”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이 후보에게 필요한 건 팬심에 방문했다가 봉변을 당한, 몸의 상처보다 마음의 상처가 더 클 피해 어린이에 대한 진심 어린 사과”라며 “또한 상황만 모면하면 된다는 ‘궤변’이 아닌 습관성 밀치기를 시정하는 등 ‘재발 방지’를 위한 노력”이라고 주문했다.
 
해당 논란에 이 후보 측 박찬대 민주당 의원은 11일 자신의 SNS에서 “현장에 있는 사람들에게 확인해보니 단상 위에 있는 아이 앞에 사람들이 굉장히 몰려있는 상황이라 보호 차원에서 한 행동이었더라”며 “영상을 보면 후보 시선도 단상 아랫부분을 향하면서 아이가 다치지 않도록 옆으로 이동시키는 모습이다. 밀치려는 의도였으면 단상 아래를 볼 게 아니라 다른 곳을 보았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10일 이 후보 측이 공개한 유튜브 영상에서 이 후보는 같은 날 밤 인천 계양구 동양동에 위치한 한 식당을 방문해 시민들과 인사를 나눴다. 이 후보는 식당 밖에서 자신을 기다리는 지지자들 앞에서 즉석 연설을 하기 위해 단상에 오르는 과정에서 길목에 있던 초등학생 추정 여자아이를 미는 듯한 행동을 취했다. 이 장면을 본 네티즌들 반응은 ‘너무했다’와 ‘별 문제 없다’로 엇갈렸다.

 [노태하 기자 / thnoh@skyedaily.com]
  • 좋아요
    0

  • 감동이에요
    0

  • 후속기사원해요
    0

  • 화나요
    0

  • 슬퍼요
    0

<저작권자 ⓒ스카이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tvN 새 예능프로그램 ‘백패커’를 통해 극한의 출장 요리사로 돌아오는 '백종원'이 사는 동네의 명사들
백종원
더본코리아
이영탁
세계미래포럼
진익철
서울 서초구
뒤로 리스트 인쇄
email오류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톡
독자의견 총 1건의 댓글이 있습니다.
등록하기

“독서가 즐거운 색다른 세계로 초대합니다”
독서 장벽을 낮추는 ‘전자책 구독 플랫폼’ 전...

“부방대는 선거 정의 바로 세우는 베이스캠프죠”
부방대 “부정선거는 거대 惡, 정의수호하는 군...

미세먼지 (2022-05-28 16:30 기준)

  • 서울
  •  
(양호 : 38)
  • 부산
  •  
(최고 : 15)
  • 대구
  •  
(좋음 : 21)
  • 인천
  •  
(좋음 : 26)
  • 광주
  •  
(좋음 : 29)
  • 대전
  •  
(보통 : 4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