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E fact > 제약·바이오·의료
대웅제약, 한-인니 경협포럼… ‘헬스케어 동반성장’ 비전 제시
수교 50돌 기념… 의약품·바이오 등 역량별 현지화 노하우 공유
인니 “제약·바이오산업 관련 규제개선 검토 통해 적극 투자할것”
김재민 기자 기자페이지 + 입력 2023-03-28 10:03:30
▲ 대웅제약은 24일 서울 중구 앰배서더 풀만 호텔에서 열린 ‘수교 50주년 기념 한-인니 경제협력포럼’에서 부디 구나디 사디칸 보건부장관(왼쪽)과 박성수 대웅제약 부사장이 인도네시아 제약∙바이오 산업의 동반성장에 대해 환담을 나누고 있다. (대웅제약 제공)
 
대웅제약은 인도네시아 헬스케어 산업의 성장 비전을 제시하는 대표 기업으로서 동반성장청사진을 발표했다.
 
대웅제약은 24일 서울 중구 앰배서더 풀만 호텔에서 열린 수교 50주년 기념 한-인니 경제협력포럼에서 박성수 부사장이 대웅제약의 인도네시아 사업 성공사례 및 향후 비전에 대해 발표했다고 28일 밝혔다.
 
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과 반기성 기획재정부 차관을 비롯해 루훗 빈사르 판자이탄 해양투자조정장관 부디 구나디 사디칸 보건부장관 간디 술리스티얀토 주한 인도네시아 대사 박성수 대웅제약 부사장 등 양국 주요 정부 인사와 기업인이 대거 참석한 가운데 한국과 인도네시아의 파트너십 강화와 보건 협력에 대해 논의했다.
 
이날 부디 보건부장관은 인도네시아 의료 인프라 상황에 개선이 필요한 만큼 병원 및 각종 의료 인프라 확충 사업의 속도를 올릴 수 있도록 제약·바이오산업 관련 규제 개선을 검토할 것이라며  한국과의 협력 관계와 제약·바이오산업의 적극적인 투자를 통해 의료 인프라 확충을 위한 해답을 찾을 수 있을 것이라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번 포럼에서 박성수 대웅제약 부사장은 대웅 인도네시아·바이오 메카로 성장이라는 주제로 대웅제약의 인도네시아 동반성장 성공 사례와 향후 비전에 대한 발표를 진행했다.
 
박 부사장은 세계 제약시장이 매년 5~6% 성장하는 데 비해, 인도네시아는 세계 4위의 풍부한 인적자원으로 앞으로 5년간 제약시장 평균성장률이 11.8%로 예측될 정도로 독보적인 성장 가능성이 보인다면서 인도네시아 국민의 삶의 질 향상이라는 비전을 토대로 약 10년 이상 추진해온 현지화 전략 고도화를 통해 인도네시아 제약·바이오 산업이 글로벌 바이오 허브로 성장할 수 있도록 동반성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이어 대웅제약이 인도네시아에서 성장할 수 있었던 이유로 합작회사 등 현지기업과의 적극적인 협력 연구·개발·생산·판매 등 전 영역 현지화 적극적인 인재육성 투자 의료미용·세포치료제와 같은 특화사업 개발 등 핵심 역량의 현지화 전략을 꼽았다.
 
대웅제약은 2012년 의약품·바이오 사업 현지화를 위해 현지 제약사인 인피온과 합작법인 대웅인피온(Daewoong Infion)’을 설립한 바 있다. 인도네시아 최초 바이오 의약품 공장 구축을 통해 기술 이전 등 현지 바이오 의약품 산업 발전에 기여하며 연구개발·생산·판매 등 직접 운영 기틀을 마련했다.
 
특히, 대웅제약이 2017년부터 현지에서 생산한 EPO(제품명 에포디온)는 인도네시아 시장점유율 1위를 고수하고 있으며 2020년 할랄 인증을 획득한 후 현지 생산 품목의 해외 진출을 견인하고 있다.
 
대웅제약은 인도네시아 제약·바이오산업의 고부가가치 창출을 위해 에스테틱 사업의 현지화도 추진하고 있다. 구축 단계에 있는 발리 및 치카랑의 생산 시설 투자를 통해 보툴리눔 톡신 관련 신제품 개발, 생산, 수출 등 대웅제약의 에스테틱 관련 핵심 기술을 이전함으로써 최신 의료기술을 전파하고 일자리 창출에 기여할 예정이다.
 
또한 대웅제약은 R&D 현지화를 위해 적극적인 오픈 콜라보레이션을 추진 중이다. 기존 오픈 콜라보레이션보다 5배 늘어난 규모로 추진해 현지 우수 인재와의 협업으로 글로벌 R&D 역량을 강화한다는 전략이다.
 
지난해 9MOU 체결 후 올해 개관을 앞둔 ITB 제제연구소는 대웅제약의 최첨단 제제기술인 이층정 기술, 핵정기술, 단층정 기술이 접목돼 연구 기틀을 다질 예정이다. 복합·서방·가용화·투여경로 기술 분야의 글로벌 인재 육성을 위한 공간으로 운영된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추천해요
0
좋아요
0
감동이에요
0
화나요
0
슬퍼요
0
오늘자 스카이데일리
주요 섹션 기사
주소 : 서울특별시 중구 새문안로 26 청양빌딩 7층 | 전화 : 02-522-6595~6 | 팩스 : 02-522-6597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시 아01703, 등록일 : 2011년 7월 15일,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조정진, 편집국장: 고동석
copyrightⓒ2011, All rights reserved. Contact : skyedaily@skyedaily.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혜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