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富동산
[우리동네 명사들(경기 안양시)]-도겸 가수
도겸, 미니 음반 ‘FML’ 희망 메시지에 판매량 역대급
이동원 기자 기자페이지 + 입력 2023-05-24 18:03:27
▲ 세븐틴 도겸. (뉴시스)
 
에스쿱스, 정한, 조슈아, 준, 호시, 원우, 우지, 디에잇, 민규, 도겸, 승관, 버논, 디노로 구성된 13인조 보이그룹 세븐틴은 3개의 유닛(힙합팀, 보컬팀, 퍼포먼스팀)으로 구성돼 완전체 또는 유닛으로 활발히 활동하고 있다.
 
각 멤버들은 데뷔 전 뮤직비디오 출연, 백댄서로 활동하며 경험을 쌓아 2015년 5월 미니 앨범 ’17 CARAT(17 캐럿)’으로 데뷔했다. 타이틀곡 ‘아낀다’를 포함해 ‘샤이닝 다이아몬드(Shining Diamond)’, 힙합유닛 곡 ‘아예(Ah Yeah)’, 보컬유닛 곡 ‘20’, 퍼포먼스유닛 곡 ‘잼잼(JAM JAM)’ 등이 수록됐다.
 
이 앨범이 인기를 끈 뒤 성장 가도를 달리며 정규 1집 ‘FIRST 'LOVE&LETTER(퍼스트 러브&레터), 정규 2집 ‘TEEN, AGE(틴, 에이지)’, 정규 3집 An Ode(언 오드), 정규 4집 Face the Sun(페이스 더 선)’ 등 정규 앨범을 비롯해 미니 2집 BOYS BE(보이즈 비), 미니 7집 헹가레, 미니 8집 Your Choice(유어 초이스), 미니 9집 Attacca(아타카)’ 등 미니 앨범, 스페셜 앨범 ; [Semicolon](세미콜론), 리패키지 앨범 SECTOR 17(섹터 17)’ 등 꾸준히 발매해 다양한 매력을 선보였다.
 
세븐틴 활동과 더불어 2018년 3월부터 믹스 유닛 ‘부석순’의 멤버로 활동 중인 도겸(본명 이석민)은 홍천중 재학 시절 시절 MBC 가수 경연 프로그램 ‘나는 가수다’의 윤도현(YB)의 무대를 보고 큰 감명을 받아 사람들에게 감동과 에너지를 주고 싶다며 가수 꿈을 꿨다.
 
친구들이 노래를 잘 부른다고 부러워해 예술고 진학을 준비했지만 낙방하면서 공립인 신봉고에 입학했다. 그러다 기획사 플레디스 관계자와 친분을 유지하던 실용음악학원 원장으로부터 오디션을 보면 어떻겠냐”라는 제안을 받았다.
 
오디션에 참가해 합격하고 2012년 플레디스엔터테인먼트에 입사해 본격 가수의 길을 걸었다. 연습생 시절부터 타고난 보컬 실력과 넘치는 끼로 이미 메인 보컬에 내정될 정도로 뛰어난 실력을 자랑했다.
 
세븐틴에서 존재감을 발산하는 도겸은 지난달 24일 세븐틴 미니 10집 ‘FML’로 컴백했다. ‘FML’에는 더블 타이틀곡 ‘F*ck My Life’ ‘손오공’을 비롯해 유닛곡 ‘파이어’(힙합팀), ‘I Don’t Understand But I Luv U’(퍼포먼스팀), ‘먼지’(보컬팀) 및 단체곡 ‘에이프릴 샤워’ 등 총 6곡이 수록됐다. 좋지 않은 상황이라도 ‘부정적인 생각에 매몰돼 스스로 비관하며 좌절하는 대신 지치지 말고 함께 싸워 이겨 내자’라는 위로와 희망의 메시지를 담았다.
 
‘FML’은 발매 2일 만에 400만 장이 판매됐고 초동 판매량(발매 후 일주일간) 455만 214장으로 K팝 음반 역대 최고를 찍는 등 각종 기록을 세웠다.
 
이달에는 미국 빌보드 메인 앨범 차트 ‘빌보드 200’ 2위에 올라 세븐틴 자체 최고 순위를 다시 썼다. 앞서 세븐틴이 해당 차트에서 앞서 거둔 최고 성적은 지난해 7월 발매한 정규 4집 리패키지 앨범 섹터17로 세운 4위였다.
 
한편 세븐틴은 7월21, 22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새 투어 팔로우(FOLLOW)를 개최한다. 세븐틴의 서울 공연은 지난해 6월 개최된 세 번째 월드투어 ‘세븐틴 월드 투어 [비 더 선](SEVENTEEN WORLD TOUR [BE THE SUN]) 이후 약 13개월 만이다.
 
이번 공연은 온라인, 오프라인으로 동시에 진행될 예정으로 팬들의 기대감을 높인다.
 
은 인기답게 도겸 소유의 아파트도 관심이다. 경기 안양시 동안구 관양동에 있는 한가람삼성아파트 한 호실을 소유 중이다. 2021년 4월 8억7700만 원에 매입한 해당 호실의 규모는 공급면적 106.72㎡(약 32.28평), 전용면적 84.93㎡(약 25.69평)이다. 최근 거래는 지난해 10월 거래된 5억9150만 원으로 다소 하락한 상태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추천해요
0
좋아요
0
감동이에요
0
화나요
0
슬퍼요
0
오늘자 스카이데일리
주요 섹션 기사
주소 : 서울특별시 중구 새문안로 26 청양빌딩 7층 | 전화 : 02-522-6595~6 | 팩스 : 02-522-6597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시 아01703, 등록일 : 2011년 7월 15일,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조정진, 편집국장: 고동석
copyrightⓒ2011, All rights reserved. Contact : skyedaily@skyedaily.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혜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