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E fact > 경영·CEO
車·배터리특수… 상반기 시총 377조 원 늘어
CXO연구소 상반기 시총 순위 변동 조사
올 상반기 시총 370조 원·증가율 18.7%↑
에코프로, 시총 103→17위·상승률 600% 껑충
김나윤 기자 기자페이지 + 입력 2023-07-14 00:07:47
▲ 2023년 상반기 시가총액 증가액 상위 TOP 10. CXO연구소 제공
 
올 상반기 국내 주식시장 시가총액(시총)370조 원 넘게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시총 1위 삼성전자는 올 상반기에만 시총이 100조 원 늘었고, 에코프로의 시총 증가율은 600%를 넘은 것으로 나타났다. 
 
13일 기업분석전문 한국CXO연구소가 발표한 ‘2023년 상반기 국내 주식시장 시가총액 변동 현황 분석결과를 발표했다. 조사 대상 주식종목은 우선주를 제외한 2599곳이며 올해 12일과 630일 시총 변동 금액과 순위 등을 비교했다.
 
조사 결과에 따르면 조사 대상 주식종목 2600여 곳의 올해 연초 시총 규모는 2011조 원이었다. 6월 말에는 2388조 원으로 6개월 새 시총이 18.7%에 해당하는 377조 원 증가했다.
 
이중 시총이 상승한 종목은 1769곳으로 68.1%를 차지했다. 하락한 곳은 798(30.7%)이었고 32(1.2%)은 변동이 없었다.
 
전체적으로 보면 올 상반기 시총은 상승세를 보인 곳이 하락세로 돌아선 곳보다 배() 이상 많은 것으로 파악됐다. 시총 1조 클럽에 가입한 주식종목 역시 올해 1월 초 228곳에서 6월 말에는 256곳으로 최근 6개월 새 28곳 늘었다.
 
시총이 가장 많이 불어난 곳은 삼성전자다. 삼성전자는 올 초 3313229억 원이던 시총이 6월 말에는 431183억 원으로 996953억 원이 늘었다.
 
삼성전자 다음으로 시총이 많이 상승한 곳은 SK하이닉스다. SK하이닉스는 이 기간 551097억 원에서 838658억 원으로 287560억 원 높아졌다. LG에너지솔루션은 25380억 원 늘며 3위에 올랐다.
 
이어 에코프로(173041억 원) 에코프로비엠(152178억 원) 포스코퓨처엠(125103억 원) 기아(106510억 원) 현대차(101353억 원) 종목 순으로 최근 6개월 새 시총 증가액이 10조 원을 넘긴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삼성바이오로직스는 연초 588608억 원이었으나 6월 말에는 529534억 원으로 59074억 원 줄었다. LG생활건강(4763억 원) 엔씨소프트(29967억 원) SK(28330억 원) 아모레퍼시픽(21876억 원) 종목의 시총도 올 상반기에만 2조 원 넘게 떨어졌다.
 
올 상반기 시총 상위 TOP 20 판세도 요동쳤다. 상위 20곳 중 삼성전자(1) LG엔솔(2) LG화학(5) 삼성SDI(6) 현대차(7) 이렇게 5곳은 올해 연초와 6월 말 시총 순위에 변동이 없었지만, 나머지는 모두 자리가 바꿔졌다.
 
시총 상위 20곳 중 가장 눈에 띄게 앞선 곳은 에코프로인 것으로 파악됐다. 이 종목은 올 1월 초만 해도 시총 순위 100위에도 포함되지 않았는데, 6월 말에는 17위로 올라섰다.
 
반대로 올 연초에 시총 20위에 포함됐던 SK이노베이션(18)과 삼성생명(20)6월 말에는 각각 21·23위로 시총 TOP 20에서 빠졌다.
 
3~4위와 8~10위 간 자리다툼도 치열했다. 올 초 시총 3위에 이름을 올렸던 삼성바이오로직스는 4위로 밀려났고, 원래 4위였던 SK하이닉스는 3위로 올라갔다. 8위이던 네이버는 10위로 뒷걸음질 친 반면, 기아는 9위에서 8위로 한 계단 상승했다. 10위였던 카카오는 15위로 후퇴했고 포스코홀딩스는 11위에서 9위로 시총 TOP 10에 입성했다.
 
오일선 한국CXO연구소 소장은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 등은 작년 상반기 대비 영업이익 성적 등이 다소 저조했음에도 불구하고 시총 외형은 증가한 패턴을 보였다면, 현대차와 기아는 실적도 양호하면서 시총도 동반 상승한 양상을 보였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시총이 증가하는 배경에는 실적 이상으로 이슈와 기업에 대한 미래 가치 등 다른 요인들이 복합적으로 작용한다는 것을 올 상반기 시총 흐름이 잘 보여준다고 설명했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추천해요
0
좋아요
0
감동이에요
0
화나요
0
슬퍼요
0
오늘자 스카이데일리
주요 섹션 기사
주소 : 서울특별시 중구 새문안로 26 청양빌딩 7층 | 전화 : 02-522-6595~6 | 팩스 : 02-522-6597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시 아01703, 등록일 : 2011년 7월 18일,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조정진, 편집국장: 고동석
copyrightⓒ2011, All rights reserved. Contact : skyedaily@skyedaily.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선옥